트렌드

삼성전자, ‘갤럭시 에이스’ 출시…보급형 시장 출사표

2011.02.27

삼성전자가 60만원 대 ‘갤럭시 에이스’로 보급형 스마트폰 시장에 출사표를 던졌다. 그 동안 국내 시장에서는 하이엔드급 제품에만 주력해왔던 삼성전자가 보급형 시장에서도 갤럭시S에서 보여줬던 파급력을 보여줄 수 있을 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삼성전자는 27일 안드로이드 2.2(프로요)를 탑재한 보급형 모델 ‘갤럭시 에이스(Galaxy Ace, SHW-M240S)’를 SK텔레콤을 통해 출시한다고 밝혔다.

galaxy ace

갤럭시 에이스는 800MHz급 퀄컴 MSM7227 프로세서를 탑재하고 있으며 화면 크기는 3.5인치(HVGA, 320×480)이다. 성능에서나 크기에서나 갤럭시S의 축소판이라고 보면 되겠다.

500만 화소 카메라에 LED 플래시도 갖췄으며, 지상파 DMB, DivX 인증 등 멀티미디어 기능은 빼놓지 않고 갖췄다. 블루투스, 3.0, 와이파이 b/g/n을 지원하며 외장 메모리는 32GB까지 확장할 수 있다. 배터리 용량은 1500mAh이고 두께 11.5mm, 무게 114g이다.

운영체제는 안드로이드 2.2 버전을 탑재하고 있으며, 구글 안드로이드 마켓과 T스토어, 삼성앱스를 통해 다양한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할 수 있다.

갤럭시 에이스는 오닉스 블랙과 세라믹 화이트 두 가지 색상으로 선보이며, SK텔레콤을 통해 출시된다. 가격은 60만원 대로 삼성전자의 안드로이드폰 가운데 처음으로 선보이는 보급형 제품이다.

그 동안 국내 시장에서 갤럭시S 등 하이엔드 제품이 폭발적인 판매량을 기록하면서, 삼성전자는 보급형 안드로이드폰과 바다폰 등 라인업 확대에는 소극적인 모습을 보여왔다. 그 틈새인 보급형 시장에서는 LG전자와 팬택이 옵티머스원과 미라크를 앞세워 좋은 성과를 올린 바 있다.

업계에서는 작년이 국내 스마트폰 보급의 원년이었다면 올해부터는 본격적인 성장기를 구가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작년에는 보급형 모델보다는 80~90만원 대의 고성능 스마트폰이 큰 인기를 끌었지만, 올해부터는 전세계적으로 저가형 안드로이드폰 출시가 봇물을 이룰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도 갤럭시S 2 등 하이엔드 제품은 물론 갤럭시 에이스 등 60만 원 대 제품으로 보급형 시장까지 동시에 공략하는 전략을 택한 것으로 보인다. 이미 삼성전자는 이달 초 열린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2011에서 갤럭시 에이스와 함께 갤럭시 핏(Fit), 갤럭시 지오(Gio), 갤럭시 미니 등 4 종의 보급형 안드로이드폰을 선보이며 보급형 시장 진출을 위한 채비를 마친 바 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합리적인 가격에 성능과 디자인까지 겸비한 갤럭시 에이스가 더 많은 고객들이 스마트 라이프를 즐길 수 있는 현명한 선택이 될 것”이라며 “스마트폰 대중화 시대를 맞아 제품 라인업을 강화해 다양한 소비자의 요구를 만족시킬 것”이라고 전했다.

galaxy ace_2

삼성전자 갤럭시 에이스

ezoomin@bloter.net

블로터닷넷 기자. 모바일의 시대에 모두 다 함께 행복해지는 세상을 꿈꿉니다. / 모바일, 스마트폰, 통신, 소통 / 따뜻한 시선으로 IT 세상의 곳곳을 '줌~인'하겠습니다. ezoomin@bloter.net / 트위터 @ezoom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