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는 블로터로]포스트코로나시대, 랜선으로 벌이는 ‘기술격돌’

가 +
가 -

소비자 가전과 IT·통신의 흐름을 확인할 수 있는 세계 최대 규모 ICT 융합 전시회 ‘CES2021(국제소비자전자제품박람회)’이 오는 11~14일 열린다.

오는 11~14일 나흘 간 열리는 CES2021 행사는 코로나19의 여파로 100% 온라인으로 열린다. (사진=CES2021 홈페이지 갈무리)

1967년부터 55년째 이어진 CES는 독일 IFA(국제가전박람회), 스페인 MWC(모바일월드콩그레스)와 함께 세계 3대 IT 기술 행사로 꼽힌다. 역사적으로 비디오카세트녹음기, 캠코더, 컴팩트디스크, DVD, HDTV, 블루레이, IPTV, OLED TV, 태블릿, 4K UHD 등 시대를 풍미한 기술들이 이 행사에서 처음 등장했다.

다만 이번 CES는 코로나19 여파로 예년보다 규모가 축소됐다. 4419개 기업이 참가한 지난해에 비해 올해는 1964곳으로 예년 대비 44.4%에 불과하다. 100% 온라인으로 열리는 첫 행사로 홍보 효과가 낮을 것이란 기업들의 판단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특히 중국 참가 기업이 1000여 곳에서 200여 곳으로 크게 줄었다.

2021년 CES의 키워드는 ‘코로나19’다. 유례를 찾기 어려운 전세계적 전염병 상황에서 ‘언택트’ ‘집콕’ ‘원격 활동’ 등 ‘뉴노멀’ 환경이 도래했다. 소비자 활동도 이 상황에 맞춰 변화하고 또 진화하고 있다. 이 같은 상황에 알맞게 대응할 수 있는 기업은 오히려 코로나19 이전보다도 승승장구하고 있고, 그렇지 않은 기업에겐 변화가 강요되고 있다.

CES 2021에서는 인공지능과 5G 에코시스템, 모빌리티라는 큰 트랜드가 가속화되는 모양새다. IT는 물론 전산업의 변화를 주도하는 반도체와 통신, 인공지능, 클라우드 기업들이 전면에 포진됐고, 여기에 자동차와 유통 등 코로나19 상황에서 큰 변화를 일으키고 있는 곳들도 주목받고 있다.

CES2021 기조연설에는 반도체와 5G, 모빌리티, 클라우드, 유통 등 오늘날 산업을 혁신하는 대표 기업들의 수장이 출연한다. 왼쪽 상단부터 시계방향으로 리사 수 AMD CEO, 브래드 스미스 마이크로소프트 대표, 한스 베스트버그 버라이즌 CEO, 메리 바라 GM CEO, 코리 베리 베스트바이 CEO, 더그 맥밀론 월마트 CEO.(사진=CES2021 홈페이지 갈무리)

기조연설 명단에서도 이 같은 트랜드가 확실히 드러난다. 미국 통신사 버라이즌(Verizon)의 한스 베스트버그 회장, 제너럴모터스(GM)의 메리 바라 회장, AMD의 리사 수 CEO는 물론 마이크로소프트의 브래드 스미스 대표, 유통사인 베스트바이(BestBuy)의 코리 배리 CEO, 월마트(Walmart)의 더그 맥밀론 CEO가 등장한다.

삼성·LG 또 ‘혁신경쟁’ ..GS칼텍스·아모레퍼시픽·만도 주목

국내 기업들의 CES2021 참가도 눈에 띈다. 340여 곳이 참가하는데 이는 미국에 이어 두 번째로 큰 규모다. 그 전면에는 글로벌 전자업계를 선도하는 삼성과 LG가 있다.

삼성전자와 LG전자는 TV와 스마트폰, 각종 가전제품에서 상을 대거 수상하는 등 이번 CES에서도 이름을 널리 알리고 있다. CES의 최우수상격인 ‘최고혁신상(Best Innovation Awards)’에서 삼성전자는 차세대 디스플레이와 스마트TV 접근성, 갤럭시20 시리즈와 갤럭시버즈플러스가, LG전자는 48형 OLED TV와 인스타뷰 냉장고가 각각 이름을 올렸다.

삼성전자와 LG전자는 CES2021의 대표 품목인 TV 시장에서 미니LED TV로 격전을 벌인다.(사진=삼성전자, LG전자)

특히 두 회사는 이번 행사에서 미니LED TV로 격전을 앞두고 있다. 삼성전자의 ‘네오 QLED TV’와 LG전자의 ‘QNED TV’가 바로 그것이다. 미니LED TV는 수만 개의 LED 모듈을 백라이트로 활용하는 TV로 이전 세대 LCD TV보다 한층 개선된 화질과 명암비, 밝기를 자랑한다. 대형 디스플레이 시장에서 삼성은 QD디스플레이와 QNED로, LG는 OLED로 미래 기술 패권을 잡으려 하고 있다. 이 같은 관점에서 미니LED TV는 차세대로 넘어가는 디스플레이 기술의 ‘브릿지’ 측면에서 향후 2~3년간 시장에 적잖게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오는 11일 LG전자는 오후 10시(한국시각)부터 30분간 가전과 디자인과 기능을 강화한 ‘LG 인스타뷰(노크온 매직스페이스) 냉장고’를 비롯해 홈엔터테인먼트 분야의 신제품을 소개한다. 삼성전자도 같은날 오후 11시부터 30분간 라이프스타일 맞춤형 가전 ‘비스포크’ 냉장고와 인공지능(AI) 기능이 탑재된 그랑데 AI 세탁기·건조기를 선보인다.

CES2021 참가 국내 기업들의 면면도 눈에 띈다. 우선 LG디스플레이는 게이밍용 밴더블 CSO 패널을 선보인다. OLED의 잘 휘는 성질을 활용한 이 제품은 특히 기존 CSO 기술보다 개선된 초박형 필름 기술을 활용해 소리를 내는 ‘익사이터(Exciter)’의 두께를 기존 9밀리미터에서 0.6밀리미터까지 줄인 게 특징이다.

창사 이래 처음 CES 행사에 참여하는 GS칼텍스는 주유소 거점 드론배송과 미래형 주유소 등을 선보이며 혁신 에너지 기업으로의 비전을 제시할 예정이다. 에너지 기업 가운데 국내에서 단독으로 부츠를 차리고 정유 관련 컨셉을 선보이는 곳은 GS칼텍스가 처음이다.

아모레퍼시픽도 2년 연속 CES에 참가해 인공지능을 활용한 ‘컬러 테일러를 이용한 립 메이크업 제조 스마트 시스템’ 기술을 선보인다. 아모레퍼시픽은 이 기술로 헬스&웰니스(Health&Wellness) 부문 혁신상을 받았다.

모빌리티 부문은 삼성전자의 전장부품 자회사 하만이 CES를 앞두고 ‘디지털 콕핏 2021’을 공개한다. 자동차 부품업체 만도도 CES 혁신상을 받은 ‘자유 장착형 첨단 운전 시스템'(SbW)을 선보인다. 다만 2009년부터 매년 행사에 참여한 현대차를 비롯해 국내 완성차 회사들은 이번 행사에 참여하지 않는다.

CES2021 참가 기업 가운데 (왼쪽 상단부터 시계방향으로)아모레퍼시픽, 만도, LG디스플레이, GS칼텍스가 눈에 띈다. (사진=각 사)

토종 스타트업, AI·자율주행 서비스로 글로벌 시장 공략

이번 CES2021에서 온라인 부스를 마련하는 국내 기업들은 주로 스타트업들이다. 스타트업들은 주로 인공지능(AI)과 자율주행 분야에서 특화된 기술 및 서비스를 대거 선보이며 글로벌 시장 진출을 노린다.

네이버의 D2 스타트업 팩토리(네이버 D2SF)가 투자한 스타트업 6팀(아트랩·뷰런테크놀로지·모빌테크·노타·모라이·딥픽셀)은 CES2021 홈페이지에 온라인 부스를 각자 마련한다. 이 스타트업들은 뷰티·커머스·모빌리티 등에서 주목받고 있다. 아트랩과 딥픽셀은 글로벌 뷰티 시장을 공략한다. 아트랩은 피부의 변화를 진단하기 위한 모바일 앱 ‘스킨로그’를, 딥픽셀은 보석 및 뷰티 제품 가상 착용 솔루션 ‘스타일AR’을 소개한다.

뷰런테크놀로지·모빌테크·모라이는 각각 라이다 기반의 인지·정밀측위·시뮬레이션 등 자율주행 관련 솔루션을 선보인다. 노타는 얼굴 인식 기반 출입제어 솔루션과 객체 인식 기반의 매장 관리 솔루션 등을 시연한다. 네이버 D2SF가 투자한 스타트업들이 각자 온라인 부스를 마련하지만 네이버는 이번 CES에서 별도로 온라인 부스를 꾸리지는 않는다.

나무기술은 ‘스마트 DX 솔루션’을 선보인다. 스마트 DX 솔루션은 △스마트 클라우드 △스마트 AI △스마트 빅데이터 △스마트 시티로 구성된다. 나무기술은 중견·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서비스형인프라(IaaS), 서비스형플랫폼(PaaS), 서비스형소프트웨어(SaaS)를 통합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네오사피엔스는 AI 아바타 기술 ‘타입캐스트’를 소개한다. 타입캐스트는 전문 성우들의 목소리 녹음 데이터를 기반으로 다양한 개성과 목소리를 가진 AI 성우의 음성을 제공하는 서비스다. 사용자는 타입캐스트를 통해 60종 이상의 음성을 콘텐츠에 따라 다르게 선택할 수 있으며 무장의 맥락을 파악하고 감정도 표현할 수 있다.

에이슬립은 수면의 양과 질을 분석해 개인맞춤형 수면 코칭을 제공하는 서비스를 선보인다. 이 서비스는 사물인터넷(IoT)을 기반으로 수면 중 움직임과 호흡수를 측정해 AI가 수면의 질을 진단해 개인 맞춤형 수면 솔루션을 제공한다.

주요 기업들 중에서는 한글과컴퓨터가 온라인 부스를 마련한다. 한글과컴퓨터는 AI·로보틱스·드론·모빌리티 등 자사의 최신 기술 및 서비스를 선보인다. 회사는 CES 2021 홈페이지를 통해 기술과 서비스를 선보인 후 관심을 나타내는 글로벌 참관자들과의 소통에도 적극 나설 계획이다.

SK텔레콤·KT·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 3사는 이번 CES2021에는 참가하지 않는다. 단 참가 기업들의 온라인 전시관을 둘러보며 AI·5G·모빌리티 등의 기술 및 서비스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준비하는 기업들의 동향 파악에 나설 예정이다.

(사진=CES2021 홈페이지 갈무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