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SKT, 아이폰용 ‘T맵’ 출시…상반기 허니콤 태블릿용도

2011.05.31

SK텔레콤의 킬러 서비스인 ‘T맵(Tmap)’이 애플 앱스토어에 등장했다. SK텔레콤은 T맵 아이폰 버전의 개발을 완료하고 5월30일부터 애플 앱스토어를 통해 제공한다고 밝혔다.

기존에 출시된 아이폰용 내비게이션 앱들이 대부분 서버에 등록된 정보를 바탕으로 경로를 일괄적으로 제공하는데 반해, T맵은 10년간 축적된 알고리즘을 바탕으로 실시간 교통상황과 시간, 날씨 등 다양한 정보를 고려해 가장 빠른 길을 안내해준다. 오차 범위 5분 이내로 예상 도착시간을 정확하게 알려주는 것이 장점이다.

110531_SKT iPhone Tmap

이번에 출시된 아이폰용 T맵은 ‘T맵 3.0 WiFi’ 버전이다. 지금까지 스마트폰에서 T맵을 이용하기 위해서는 스마트폰을 케이블로 PC에 연결해 설치 파일과 지도를 내려받아야 했지만, 이번 버전부터는 와이파이를 통해 설치파일과 지도 데이터를 무선으로 다운로드할 수 있게 됐다.

다만, SK텔레콤 고객 전용 서비스로 제공되기 때문에 KT 등 다른 이통사를 통해 아이폰을 이용하는 고객은 아이폰용 T맵을 이용할 수 없다. 설치와 지도 다운로드 이외에 실제 서비스는 3G에서만 이용할 수 있으며, 3G 접속 시 USIM 인증을 통해 SK텔레콤 고객 여부와 사용 요금제를 확인하게 된다.

SK텔레콤이 지난 3월 공개한 맵 3.0 버전에서 위치기반서비스(LBS)와 모바일 커머스를 결합한 수익 모델을 모색하면서, 타사 이용자에게 T맵을 공개해 사용자 기반을 확대할 가능성이 제기되기도 했다. 하지만 SK텔레콤은 “T맵은 SK텔레콤 고객을 위한 차별화된 서비스로 제공되는 것으로, 현재로서는 SK텔레콤 고객 전용 서비스 형태를 유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SK텔레콤 아이폰 이용자 가운데 올인원, 무료음성Ⅱ, 데이터존 프리 등 정액 요금제 가입자는 별도의 이용료 없이 무료로 T맵을 이용할 수 있다. 타 요금제 이용 고객은 월 5천원에서 1만8천원의 T맵 정액제에 가입해야 한다.

이번에 아이패드 전용 버전이 개발된 것은 아니지만, 아이폰용 버전을 아이패드에 설치해 이용할 수도 있다. 아이패드 3G 버전 이용자들은 ‘태블릿29’, ‘태블릿45’ 요금제에 가입하면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아이폰 버전 출시를 계기로 향후 단순한 길 안내 서비스에서 벗어나 목적지 정보(POI)에 블로그와 UCC 등 다양한 콘텐츠와 연계해 더욱 다채로운 정보를 제공하고, 검색한 식당을 즉시 예약하는 등 다양한 커머스 기능도 추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SK텔레콤은 6월 출시를 목표로 갤럭시탭 10.1과 모토로라 줌(XOOM) 등 허니콤 태블릿PC 용 T맵을 개발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주식 SK텔레콤 서비스 플랫폼 부문장은 “T맵 출시를 계기로 SK텔레콤의 아이폰, 아이패드 판매가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오는 하반기까지 약 60여개의 SK텔레콤 전용 아이폰, 아이패드 앱을 출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ezoomin@bloter.net

블로터닷넷 기자. 모바일의 시대에 모두 다 함께 행복해지는 세상을 꿈꿉니다. / 모바일, 스마트폰, 통신, 소통 / 따뜻한 시선으로 IT 세상의 곳곳을 '줌~인'하겠습니다. ezoomin@bloter.net / 트위터 @ezoom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