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6시간 꼬박 공익 앱 만들었더니…”

가 +
가 -

참여도, 기획도, 개발도, 디자인도 스스로 좋아 나선다. 이렇게 54명의 젊은 IT 종사자들이 모였다. 이들은 조금이나마 세상을 바꿀 수 있다고 믿는 ‘공익 앱’을 만들었다. 6월17일 자정부터 36시간동안 마라톤 개발을 거친 끝에 6월19일 정오, 결과물이 나왔다.

2011 소셜이노베이션캠프36‘이 막을 내렸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 두 번째로 개최되는 행사다. 소셜이노베이션캠프36은 IT 종사자들이 재능을 기부해 사회에 긍정적인 변화를 줄 수 있는 공익 앱을 제작, 발표하고자 마련됐다. 희망재작소, 해피빈재단, 다음세대재단이 공동 주최하고 다음커뮤니케이션, NHN, 한국마이크로소프트, 네오위즈 마법나무재단이 후원하는 올해 행사엔 CC코리아가 파트너로 참여했다.

공개모집을 통해 모인 54명의 참가자들은 본선캠프 36시간 동안 시민이나 비영리단체가 제안한 6개 아이디어를 온라인 앱으로 제작했다. 최종 확정된 아이디어는 ▲사회적기업 온라인 투자 플랫폼 ‘소셜스탁’ ▲전국 도서관 정보 포털 ‘라이프러리’ ▲청소년 봉사활동 커뮤니티 ‘고래고래’ ▲윤리적 소비를 촉진하는 ‘바른쇼핑’ ▲길거리 공연 정보를 제공하는 ‘길스타’ ▲장애 유형 상황별 에티켓을 제공하는 ‘스마일핸즈’ 등이다. 완성된 결과물은 아이디어 제안자나 단체 등에 의해 실제로 운영되며, 앞으로 1년 동안 운영 지원을 받게 된다.

6개 결과물은 구현방식의 적합성, 확장성, 완성도, 실제 운영 준비 정도 등을 고려해 경연을 펼쳤다. 박원순 희망제작소 상임이사, 권혁일 해피빈재단 대표, 문효은 다음세대재단 대표이사, 권찬 한국마이크로소프트 이사, 윤종수 CC코리아 프로젝트 리드, 문근재 2010 소셜이노베이션캠프36 최우수팀 팀장 등이 심사를 맡았다.

최고상인 ‘소셜이노베이션상'(상금 300만원)은 길거리 공연 정보를 누구나 올리고 확인할 수 있는 모바일웹 ‘길거리스타‘가 수상했다. 청소년들이 지역 자원봉사 활동처를 쉽게 찾게 한 ‘고래고래‘가 ‘소셜임팩트상'(200만원)을, 장애인들을 대하는 에티켓 등 유용한 정보를 담은 ‘스마일핸즈‘가 ‘소셜인스피레이션상'(100만원)을 수상했다.

‘길거리스타’로 소셜이노베이션 상을 수상한 ‘하이웨이스타’팀 이철혁 팀장은 “같은 IT분야에서 일하는 좋은 사람들과 만나 의미 있는 작업을 한 것 같아 뿌듯하다”라며 “‘길거리스타’가 거리의 무명 예술가들에게 도움이 되고 사회에 좋은 에너지를 주는 결과물이 되었으면 좋겠다”라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심사위원장을 맡은 희망제작소 박원순 상임이사는 “참가자 모두의 결과물이 훌륭해서 이들간 우열을 가리는 것이 의미가 없을 정도였다”라며 “세상을 바꾸려는 열정과 에너지로 가득 찬 젊은이들이 모여 36시간 동안 밤낮을 가리지 않고 캠프에 임한다는 것만으로도 우리나라의 미래가 희망적임을 확인할 수 있어 매우 기쁘다”라고 심사평을 전했다

올해 대회는 캠프 결과물이 완성된 뒤 실제로 사용될 수 있도록 사전에 전문가들과의 3주간의 아이디어 숙성과정을 거쳤다. 이를 사업화할 비영리단체가 정해진 곳도 있다. 참가자 가운데 12명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 두 번째로 참여하는 경험자였다.

이번 본선 캠프에서는 같은 날짜에 진행된 스코틀랜드 에딘버러 소셜이노베이션캠프 참가자들과 2차례 온라인 화상 대화도 진행했다.

소셜이노베이션캠프에서 구현된 결과물은 저작자 표시-비영리-동일조건 변경허락(BY-NC-SA)의 CCL2.0 대한민국 라이선스 적용을 받는다. 이 조건을 지키면 누구나 저작물을 오픈소스 형태로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다.

'2011 소셜이노베이션캠프36' 오프닝.

본선 행사 진행중.

스코틀랜드 소셜이노베이션캠프 현장과 실시간 화상통화.

'소셜이노베이션상'을 수상한 '길거리스타'팀과 심사위원들 기념 촬영.

'길거리스타' 모바일웹.

행사를 마치고 단체 촬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