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한-중-미 정보 바닷길, 70배 넓어졌다

2008.09.29

한-중-미-대만 잇는 정보의 바닷길인 TPE(Trans Pacific Express) 해저 광케이블이 완공됐다. 기존에 비해 70배 넓어진 것.

이제 한국은 최대 통신 교역국가인 미국, 중국, 대만을 비롯해 향후 일본까지 고품질의 국제 통신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돼, 인터넷 사용자들의 국제 인터넷 접속서비스의 속도 향상 등 다양한 통신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KT(www.kt.com)는 한국-중국-미국-대만을 연결하는 초고속 정보의 바닷길인 TPE(Trans Pacific Express) 국제 해저 광케이블을 성공적으로 완공했다고 30일 밝혔다.

서광주 KT 네트워크부문장은 “한국을 중심으로 하는 국제 해저 광케이블망이 완공됨으로써 한국이 동북아의 통신 허브국으로 부상할 수 있는 기틀이 마련됐다”며 “한국의 IT사업의 해외 진출을 용이하게 하는 아시아 태평양지역통신 인프라로서 향후 게임산업과 콘텐츠사업 등의 발전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그 동안 아시아와 북미간의 급증하는 국제통신 트래픽을 수용하기 위한 대용량 국제해저 케이블 건설이 필요하다는 인식 아래 관련국가 통신사업자들과 컨소시엄을 결성하고 긴밀하게 협조한 결과물이다.

KT는 2006년 12월 미국 버라이존비즈니스(Verizon Business), 중국 차이나텔레콤(China Telecom), 차이나넷콤(China Netcom), 차이나유니콤(China Unicom)을 비롯, 대만의 청화텔레콤(CHT)등 6개 국제통신사업자들과 TPE 케이블 건설 협정을 체결해 지난 22개월 간 건설을 추진해 왔다.

또 2008년 초에는 미국의 AT&T와 일본의 NTT커뮤니케이션즈(NTTCom)의 추가 투자유치로 국제 해저 광케이블이 2009년 말에는 일본까지 확장될 예정이다.

이번에 건설 완료한 구간은 한국의 거제를 출발해 중국, 대만, 미국을 연결하는 총 1만 8천Km의 태평양 횡단 광케이블의 1단계 구간으로, 초기 설계용량은 초당 CD ROM 3천 700장을 전송할 수 있는 5.12 테라비트(TB) 규모이며, 이는 기존 한-미를 연결했던 해저케이블 용량의 약 70배 규모이다.

또한 일본을 연결하는 2단계가 완료되면 총 6 테라비트의 전송속도를 가지는 대용량의 국제 해저 광케이블이 탄생하게 된다.

그동안 국내 네트워크 인프라는 광대역망이 구축돼 있어 우리나라 안에서는 상당히 빠른 속도의 서비스가 가능했지만 해외 망의 속도가 느려 국내 서비스 업체들은 해당 지역에 진출해 서비스 인프라를 구축했어야 했다. 또 역으로 해외에서 국내 사이트에 접속하더라도 상당히 더딘 것이 사실이었다.

eyeball@bloter.net

오랫동안 현장 소식을 전하고 싶은 소박한 꿈을 꿉니다. 현장에서 만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