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동 성범죄, 시효 없애”…누리꾼 서명 운동

가 +
가 -

최근 실제 사건을 다룬 영화 ‘도가니’가 아동 성범죄에 대한 사회적 분노를 촉발시키고 있다. 이런 안타까운 범죄가 반복되는 일을 줄이고자 누리꾼이 행동에 나섰다.

다음커뮤니케이션은 어린이재단과 함께 ‘아동 성범죄 공소시효 폐지를 위한 100만 서명 캠페인‘을 아고라와 희망해 등을 통해 진행한다.

투명사회를 위한 정보공개센터에 따르면 미성년자 대상 성범죄는 지난 2005년 전국 1780건에서 2010년 3722건으로 2배 이상 늘었다. 2010년 국회에서 아동 성범죄 공소시효 폐지를 포함한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일부 개정 법률안’이 발의됐지만 아직까지 계류중이다. 이 발의안은 올해가 지나면 삭제된다.

다음쪽은 “다시 한 번 아동 성범죄에 대한 문제를 제기하고, 더 늦기 전에 어린이들이 밝고 건강하게 자랄 수 있는 환경을 만들자는 취지에서 이번 네티즌 서명 캠페인을 마련하게 됐다”라고 밝혔다.

지난 2009년 발생했던 이른바 ‘조두순 사건’의 피해 가족인 나영이 아빠도 직접 편지를 보내 지지 의사를 밝혔다. 편지에서 그는 “영혼의 살인인 아동 대상 성폭력 범죄는 공소시효를 폐지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라며 “아이들이 두려워하지 않고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도록 이런 범죄자들이 우리의 주변을 돌아다니지 못하게 해주세요”라고 서명 참여를 독려했다.

캠페인에 공감하는 누리꾼은 누구나 캠페인 페이지를 통해 서명에 참여할 수 있다. 다음은 참여 누리꾼 서명 1개당 100원씩 기부금을 출연한다. 100만 서명이 달성되면 다음이 모두 1억원을 아동 성범죄 피해아동 지원금으로 전달할 예정이다.

다음 캐쉬, 지식 마일리지, 휴대폰, 신용카드 등을 통해 원하는 금액만큼 직접 기부해도 된다. 위젯 퍼가기, 요즘·트위터에 소문내기 등 클릭 한 번 만으로 손쉽게 기부할 수 있고, 카페 회원들과 함께 카페 이름으로 나눔에 참여해도 된다. 다음은 누리꾼 활동에 따라 100원에서 1천원까지 후원금을 대신 기부한다. 모금액은 어린이재단에 전달돼 성폭력 피해아동 긴급 치료와 심리치료 등에 지원된다.

네티즌의견(총 5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