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랫폼

카카오 ‘브런치’ 정식버전 출시

카카오의 콘텐츠 퍼블리싱 플랫폼 브런치가 정식 서비스를 시작한다. 이와 함께 작가가 직접 책을 기획하고 완성한 오리지널 초판 ‘브런치북’을 선보인다. 브런치북은 여러 편의 글을 한 권의 책으로 엮는 패키징 툴을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표지 제작 ▲작품 소개 등록 ▲챕터별 목차 구성 등 편집 기능을 지원한다. 독자가 전체 글을 읽기까지 소요되는 예상 시간을 미리 확인할 수도 있다. 브런치는 이를 통해 작가의 기획 의도에 따라 자유롭게 ‘오리지널 초판’ 제작이 가능해져, 독자에게 보다 생생한 메시지를 전달할 수 있을 거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브런치북 패키징 툴은 브런치 PC버전에서 이용 가능하다. 브런치는 작가가 직접 완성한 오리지널 초판 ‘브런치북’의 출간 기회를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먼저 올해부터 ‘브런치북 프로젝트’의 참가...

번개장터가 빅데이터 스타트업을 인수한 이유

모바일 중고거래 플랫폼 번개장터가 개인간거래(C2C) 혁신을 위해 검색·추천 시스템을 강화한다. 그 일환으로 번개장터는 빅데이터 전문 스타트업 부스트(Voost)를 인수하기로 했다고 8월22일 밝혔다. 양사는 서로의 역량을 결합해 번개장터 서비스 고도화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급성장하고 있는 모바일 중고거래 및 개인간거래 시장에서의 주도권을 강화하는 것이 이번 인수의 목적이다. 부스트는 서울대학교 대학원 재학 중 한글 형태소 분석기인 ‘꼬꼬마' 등을 개발했던 이동주 전 부스트 대표가 지난해 설립한 빅데이터 전문 스타트업이다. 자연어처리(NLP)를 포함해 추천 시스템, 기계 학습, 데이터 마이닝 등 다양한 기술을 활용해 각 분야의 알고리즘과 플랫폼을 개발하는 데 집중해왔다. 티몬, 롯데홈쇼핑, 스타벅스 등의 상품 추천 시스템과 밴드의 광고 시스템 등을 개발한 바 있다. 이번 인수에 따라 이동주...

세탁특공대, 누적 매출 100억 달성

모바일 세탁 스타트업 세탁특공대가 누적 매출액 100억원을 돌파했다. 2015년 강남에서 첫 선을 보인 세탁특공대는 국내 최초로 세탁물 검수 동영상을 제공하고, 모바일 수선 서비스를 도입한 바 있다. 출시 이후 지금까지 52만7천건의 수거, 배송을 처리해왔다. 세탁특공대는 지난 3년 동안 강남, 서초, 송파 지역에서 집중적으로 서비스를 제공해왔다. 지역을 확장하지 않은 이유는, 몸집을 불리기에 앞서 품질 고도화가 필요했기 때문이다. 이를 위해 세탁특공대는 통합 세탁물류솔루션을 자체 개발했다. 세탁 공정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직영 스마트팩토리도 설립했다. 스마트 팩토리 설립 5개월여 만에 세탁특공대는 서울시, 성남시, 하남시 전역으로 서비스 지역을 확장하게 됐다. 이와 함께 세탁특공대는 요금을 대폭 인하하기로 했다. 기존 표준요금은 강남 지역 기존 세탁소와 유사한 수준이었다. 요금...

전택노련, “타다 끼면 불참”···실무기구 파행 겪나

국토교통부가 다음 주 안으로 ‘택시-플랫폼 실무협의기구’를 발족하기로 했다. 지난달 발표한 택시제도 개편방안(이하 7.17 대책)을 본격적으로 논의하기 위해서다. 실무기구에는 4개 택시단체와 ‘타다’ 운영사 브이씨엔씨(VCNC), 카카오모빌리티, 코리아스타트업포럼 등의 참여가 확정됐다. 그러나 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이하 전택노련)이 실무기구에서 타다를 배제할 것을 요구하면서 파행이 예상되고 있다. 국토부는 전택노련을 최대한 설득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전택노련은 8월21일 제154차 중앙집행위원회의를 개최하고, 실무기구에서 타다를 배제할 것을 국토부에 요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요구사항이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실무기구 참여도 불사할 계획이다. 전택노련을 포함한 택시단체들은 타다가 렌터카를 활용해 ‘유사택시’ 영업을 하고 있다고 주장해왔다. 전택노련은 타다의 실무기구 참여를 허용하면 타다의 ‘불법영업’을 사실상 용인하게 되는 거라 보고 있다. 이 때문에 협의를 이어나갈 파트너로 인정하기 어렵다는 의견이다. 전택노련 측은 “국토부가...

한국, '게임 트윗' 활발한 국가 3위 올랐다

트위터는 8월21일 한국이 ‘2019년 상반기 게임 관련 트윗량 많은 국가’ 3위에 올랐다고 밝혔다. 트위터에 따르면 작년 게임 관련 트윗은 전세계 10억건 수준이었다. 올해 상반기는 전년 동기 대비 20% 증가한 5억건 이상의 게임 관련 트윗이 생성됐다. 한국은 전세계에서 세 번째로 게임 관련 대화가 활발한 국가로 나타났다. 1위는 일본, 2위는 미국이 차지했다. 특히 올해 처음 열린 ‘2019 포트나이트 월드컵’과 글로벌 격투 게임 대회인 ‘에볼루션 챔피언십 시리즈(EVO 2019)’이 게임 관련 트윗 증가를 주도했다. 2019 포트나이트 월드컵은 지난 4월 글로벌 예선전을 시작으로 지난달 뉴욕에서 결승전을 마쳤다. 관련 대화가 많이 일어난 국가 순위는 미국이 가장 높았다. 일본과 프랑스, 영국이 그 뒤를 이었다. 선수에 대한 관심도 커졌다....

‘카카오T’ 결제액 들여다 보니...올해 상반기 276%↑

카카오모빌리티의 이동수단 앱 ‘카카오T’ 결제액이 지난해 대비 큰 폭으로 증가했다. 모바일 앱 분석업체 와이즈앱은 올해 상반기 주요 차량호출 서비스 결제액을 조사한 결과, 카카오T 결제금액이 3409억원으로 추정된다고 8월20일 밝혔다. 작년 상반기 907억원을 기록한 것과 대비하면 276% 성장한 셈이다. 와이즈앱에 따르면 카카오T는 6월 기준 월 218만명이 1인당 평균 3만4658원을 결제한 것으로 나타났다. 카카오T 다음으로는 쏘카, 그린카, 티맵택시, 타다 순으로 집계됐다. 쏘카는 상반기 1550억원의 결제액을 기록했다. 전년 상반기 대비 34% 증가했다. 그린카는 589억원으로, 작년 상반기 대비 2% 늘었다. 티맵택시 결제액은 455억원으로 나타났다. 타다 결제액은 412억원으로 추정되고 있다. 택시호출 서비스 결제액, '카카오T-쏘카-그린카' 순 카카오T는 택시호출 서비스를 제공하는 앱이다. 주변 빈 택시를 호출하는 ‘일반호출’부터 배차 성공률이...

"글로벌 100대 기업도 韓 오면 '규제' 걸릴 것"

“스타트업은 한국 경제의 일부가 아니라 본질이고 미래입니다.” 아산나눔재단 이경숙 이사장은 8월20일 아산나눔재단과 구글 스타트업 캠퍼스, 스타트업얼라이언스, 코리아스타트업포럼이 주관한 ‘2019스타트업코리아 정책제안 보고서 발표회’ 환영사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들 4개 단체가 공동으로 발간한 스타트업코리아 연례 보고서는 한국 스타트업 생태계 발전 현황을 살피고 변화 방향성을 제시하기 위해 마련된 것으로, 2017년부터 시작해 올해로 세 번째를 맞았다. 보고서는 지난 5년 동안 국내 스타트업 생태계가 고속성장했다고 밝혔다. 벤처 인증 법인 숫자는 2018년 3만7천개를 기록했다. 매출 1천억원 이상을 올린 벤처 인증 법인은 572개로 사상 최대치를 달성했다. ‘유니콘 기업(기업가치 1조 이상 스타트업)’은 올해 6월 화장품제조사 지피클럽의 합류로 9개로 늘었다. 1위인 미국(177개)이나 2위 중국(94개)에 비하면 적은 숫자지만, 전세계적으로 보면 5위다....

카카오 7개 공동체, 신입 개발자 블라인드 채용 시작

카카오가 주요 공동체와 함께 9월4일까지 신입 개발자 공개 채용을 실시한다. 이번 공채를 시행하는 공동체는 카카오, 카카오게임즈, 카카오모빌리티, 카카오브레인, 카카오커머스, 카카오페이, 카카오CIC까지 총 7개다. 지원자는 공동체 중 1개에 지원할 수 있다. 카카오는 지원서에 학력, 나이, 성별 등의 정보를 받지 않는 블라인드 채용 방식을 2017년부터 이어오고 있다. 개발자 선발 과정에서 지원자의 스펙이 아닌 개발 역량과 업무 적합성을 집중적으로 고려하겠다는 취지다. 입사 지원은 카카오 영입 사이트를 통해 접수 가능하다. 채용 전형은 온라인 코딩 테스트, 오프라인 코딩 테스트 및 1,2차 인터뷰 순으로 순차적으로 진행된다. 10월 안으로 최종 합격자가 선발된다. 최종 합격자는 오리엔테이션을 거쳐 2020년 1월에 입사할 예정이다. 최종 합격 및 입사 일정은 공동체별로 상이하다. 공채에...

'좋아하면 울리는' 넷플릭스 공개…다음웹툰 영상화 본격화

카카오페이지가 올해 하반기 IP(지적재산권) 영상화를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카카오페이지는 카카오페이지의 CIC(사내독립기업) 다음웹툰컴퍼니의 작품을 영상으로 제작한다고 8월20일 밝혔다. 제작 및 방영이 확정된 작품은 '좋아하면 울리는(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어쩌다 발견한 7월(드라마)', '시동(영화)', '해치지않아(드라마)', '이태원 클라쓰(드라마)' 등이다. 먼저 누적 조회수 4.7억회를 기록한 다음웹툰의 대표작 ‘좋아하면 울리는’은 오는 22일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로 공개된다. ‘좋아하면 울리는’은 좋아하는 사람이 반경 10m 안에 들어오면 알람이 울리는 ‘좋알람' 앱이 개발되고, 알람을 통해서만 마음을 표현할 수 있다고 여겨지는 세상의 이야기를 그린다. '좋아하면 울리는' 22일, 넷플릭스에서 공개 웹툰 ‘어쩌다 발견한 7월’은 ‘어쩌다 발견한 하루’라는 제목으로 드라마화가 결정됐다. 자신이 현실 속 인물이 아니라 만화 속 캐릭터라는 사실을 깨달은 주인공 단오가 정해진 운명을...

시동 거는 카카오·우버, 스타트업은 ‘발만 동동’

카카오모빌리티가 법인택시회사를 또 인수한다. 이달 초에 이어 두 번째다. 우버도 택시를 상대로 물밑 작업을 벌이고 있다. 지난달 국토교통부가 내놓은 ‘택시제도 개편방안(이하 개편안)’이 이들의 행보에 물꼬를 텄다. 반면 자본력이 약한 모빌리티 스타트업들은 발만 동동 구르고 있다. 틀은 잡혔어도 세부적인 규정이 명확하지 않아 새로운 서비스를 섣불리 내놓을 수 없는 탓이다. 업계에 따르면 최근 카카오모빌리티는 서울시 동대문구 소재 중일산업 인수를 위한 계약을 체결하고 실사를 진행 중이다. 중일산업은 택시면허 82개를 보유하고 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면허대수당 5천만원 중반대로 정해진 것으로 알려졌다. 총 인수금액은 40억원대로 추정된다. 이달 1일에는 카카오모빌리티가 택시면허 90여개를 가지고 있는 진화택시 인수를 추진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카카오모빌리티 관계자는 “진화택시에 이어 중일산업을 인수한 것은 IT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