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랫폼

저작권과 열린 문화, CCL, 인터넷과 웹서비스

arrow_downward최신기사

개인방송

아프리카TV 2017년 당기순이익 45.9% ↑

아프리카TV가 2017년 연간 실적을 발표했다. 지난해 아프리카TV는 연간매출액 946억원, 영업이익 183억원, 당기순이익 146억6천만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2016년보다 각각 18.4%, 14.4%, 45.9% 증가한 수치다. 아프리카TV 측은 세부적인 매출 구분을 공개하지 않았다. 다만 아프리카TV의 대략적인 수익구조로 짐작해볼 수 있다. 아프리카TV의 수익구조는 크게 아이템과 광고로 나뉜다. 비율은 7대3 수준이다. 유료 아이템에는 퀵뷰, 별풍선, 스티커, 초콜릿이 있다. 핵심은 ‘별풍선’이다. 별풍선은 팬덤에 바탕을 한 자발적 기부형식인데, 별풍선 1개는 실제 돈 110원으로 환산된다. 별풍선을 선물 받은 BJ의 등급에 따라 환전 수수료 금액이 다르다. 때문에 아프리카TV의 매출 상승은 유료 아이템 부분의 실적과 흐름이 크게 다르지 않다. 아프리카TV 측은 "지난해 아프리카TV는 BJ와 이용자 모두 만족할 수 있도록 플랫폼 기능을...

BJ

사람들은 왜 별풍선을 (안) 쏠까?

"별풍선 100개 감사합니다~!" 이 문장이 국내 1인 미디어 시장에 끼친 영향력은 엄청나다. 별풍선이라는 단순한 가상화폐는 글로벌 플랫폼 유튜브가 국내에 안착하기도 이전에 개인 방송의 수익성을 증명해냈다. 누구나 어디에서나 방송을 할 수 있다는 장점을 넘어서 1인 미디어 채널의 매력도를 급상승시킨 것이다. '돈도 벌 수 있다'는 장치는 시장을 폭발적으로 성장시키는 역할을 했다. 하지만 수익만을 최우선에 둔 이슈들이 발생하면서 별풍선에 대한 이미지는 점차 부정적으로 변해갔다. 안 좋은 별명들이 붙었다. 소위 그들만의 수익활동으로 치부되는 경향이 커졌다. 별풍선이 다시 주목을 받기 시작한 건 시간이 약간 지나고 나서다. 한창이던 동영상 사업 붐이 별다른 수익 성과를 내지 못했고, 동시에 전 세계적으로 생방송 열풍이 발생했다. 폭풍 속에서 굳건히 자리를...

BJ

아프리카TV, 초보 BJ 위한 기술 지원 나선다

아프리카TV가 방송 초보자들을 위한 방송기술 지원에 직접 나선다. 개인방송을 막 시작하려는 초보BJ들이 보다 퀄리티 있는 방송을 할 수 있도록 도움의 손길을 마련했다. 아프리카TV는 6월15일부터 매주 월요일~토요일 오후 9시에 초보 BJ들을 위한 방송기술 지원 콘텐츠를 생방송 한다고 밝혔다. 아프리카TV 유명 BJ들이 과외선생님 역할을 대신한다. 방송기술을 지원한 경험이 풍부한 BJ 토고걸과 박태석은 ▲생방송 상담 ▲게시판 질의응답 ▲원격·방문지원 등으로 초보 BJ들을 돕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박태석은 월·수·금, 토고걸은 화·목·토 오후 9시 직접 생방송에 나선다. 아프리카TV는 이들을 시작으로 다양한 방송기술 지원 BJ들을 육성해 궁극적으로 방송기술 지식 공유 생태계를 조성하겠다는 생각이다. 생방송 직후 실시간 상담 사례와 원격·방문지원이 오간 VOD를 집중 노출시켜 실제 초보 BJ들이 더욱 쉽고...

BJ콘텐츠제작지원센터

‘소 잃은’ 아프리카TV, 콘텐츠 지원으로 ‘송아지’ 키운다

2016년 말 ‘대도서관 사태’가 있었다. 대도서관과 윰댕이 아프리카TV로부터 ‘상업방송’을 이유로 일주일 정지를 받았다. 이에 대도서관과 윰댕은 아프리카TV의 정책을 비판하며 ‘탈아프리카TV’를 선언했고, 이들을 비롯 양띵, 벤쯔 등 유명 창작자들이 줄지어 아프리카 TV를 떠나는 사태가 벌어졌다. 대도서관 사태는 감정적으로 읽혔지만, 사실상 일정 수준 이상으로 성장해 플랫폼으로부터 독립적으로 설 수 있게 된 크리에이터와 미디어, 플랫폼 간 생길 수 있었던 갈등이 표출된 것뿐이다. 당시 논란의 중심에 선 아프리카TV는 “더 좋은 창작 활동을 지원하고 더 나은 시청 환경을 제공하겠다”라고 지원정책을 밝혔지만, 사람들의 반응은 싸늘했다. 이미 인기 BJ들이 다 떠나간 마당에 ‘소 잃고 외양간 고치나’는 비판도 받았다. 그뒤 다시 아프리카TV로 돌아온 BJ는 없다. 아프리카TV는 떠나간 소를...

1인 방송

1인 방송의 '상업성', 누가 어떻게 판단할까

요즘 1인 방송이 '핫'하다. MBC는 1인 방송 대결 프로그램 콘셉트로 ‘마이리틀텔레비전’이라는 인터넷 생방송을 진행하고 있으며 KBS도 비슷한 프로그램을 준비 중이다. 유튜브에서 인기가 높아지고 수익을 내는 채널이 많이 생기자, 이들을 묶어 관리해주는 MCN(다중채널네트워크) 사업자들도 등장하고 있다. 사회적 관심이 쏠리는 만큼 잡음도 커진다. 최근엔 CJ E&M '다이아TV'가 소속 크리에이터의 방송에 제품 홍보를 해주는 대가로 한 업체에 돈을 요구한 일이 밝혀지며 논란이 됐다. 1인 방송의 상업성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개인 소감 가장한 1인 방송의 두 얼굴…상업성 규제 필요 (MBC) 유튜브(Youtube) 상업성에 물들다 (헤럴드경제) 지난 2011년에도 블로거의 대가성 게시물에 대한 사회적 비판이 일었다. 이른바 ‘파워블로거지’ 사건이다. 당시 블로거의 상업성을 규제하겠다고 발 벗고 나선...

개인방송

"눈칫밥 먹던 아프리카TV, 대표 서비스로"

"감개무량합니다." 개인을 위한 온라인 생방송 서비스 '아프리카TV'가 출시 7년 만에 회사를 대표하는 서비스가 됐다. 홍승호 아프리카TV 온라인사업팀장은 나우콤이 아프리카TV로 사명을 바꾼 3월29일, 감회가 새롭다고 말했다. "아프리카TV는 처음 시작할 때 곁다리 서비스였죠. 기획자 4~5명이 프로젝트로 2005년 'W'(더블유)로 시작해, 2006년 아프리카가 출시될 때까지도 7~8명이 서비스를 운영했습니다. 개발자와 디자이너까지 쳐도 15~20명 정도였어요." ▲홍승호 아프리카TV 온라인사업팀장 아프리카TV는 2005년 5월 비공개 시범 서비스로 출시된 더블유 프로젝트에서 시작했다. 10개월이 지나고 하루 평균 동시 접속자 수 3만명, 개설 방송 채널 수 3만2천개, 누적 방송 채널 수 480만개에 이르는 호응을 얻었다. 이듬해인 2006년 3월9일 '아프리카'로 정식 서비스를 시작했는데 아프리카란 이름은 자유로운 공짜 방송(all free casting)이란 의미에서 나왔다. 지금은 동시...

개인방송

'보커'를 아십니까?

혹시 '보커'란 말을 들어보셨나요?이 말은 순우리말이거나 인터넷상의 신조어 같은건 아닙니다.'보커'는 중국어로 우리의 블로그에 해당하는 말이라고 합니다.중국어 표기로는 '博客'라고 쓴다고 합니다. 博은 '넓을 박'자로 세상에 널리 알린다는 의미와 블로그라는 말의 음차를 함께 한 말이라는 군요.우리가 읽으면 '박객'인데 중국에서는 이를 '보커'라고 읽는다고 하네요.어쨌든 블로그가 개인미디어로 자신의 생각을 세상사람들과 함께 하려고 하는 것이므로 이런 이름은 그럴듯 하다는 생각입니다.요즘 우리에게도 블로그가 크게 각광을 받으며 큰 인기를 얻고 있는 것처럼 중국에서도 블로그의 인기가 대단하답니다.많은 사람들이 자신의 블로그를 가지고 세상사람들과 소통을 하고 있으며 자신을 세상에 알리려고 하는 것이죠.중국이라는 나라가 워낙 크고 사람도 많으며 지역마다 다른 특색을 가진 나라이므로 세계 어디서나 사람들이 같이 할 수 있는 인터넷이야말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