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S펜

‘갤노트’는 가죽 대신 ‘S펜’을 남겼다?

'갤럭시S21'이 예열을 마쳤다. 내년 1월 공개될 것으로 전망되는 갤럭시S21에 대한 정보가 쏟아져 나오고 있다. 이미 디자인, 세부 사양 등이 '미리보는 언팩' 수준으로 유출됐다. 이와 함께 사람들의 시선이 쏠리는 건 '갤럭시노트' 시리즈의 향방이다. 갤럭시S21의 'S펜' 지원이 기정사실화된 탓이다. 갤노트 시리즈의 정체성 'S펜' S펜은 갤럭시노트 시리즈의 상징이다. 나아가 스마트폰 시장에서 삼성전자가 이룬 뚜렷한 성취 중 하나다. 삼성전자는 스타일러스 펜을 버리고 스마트폰의 시대를 연 아이폰과 정반대의 길을 걸으며 차별화된 사용자 경험을 선보였다. 갤럭시S 시리즈는 삼성전자 스마트폰 사업의 발판을 마련했지만, 삼성만의 스마트폰 아이덴티티를 구축하는 데 큰 역할을 한 건 갤럭시노트다. 아이폰 카피캣 논란에 휩싸였던 갤럭시S와 달리 갤럭시노트는 대화면과 S펜을 통해 경쟁사와 차별화된 모습을 보였다....

갤럭시

삼성 '원 UI 3' 정식 업데이트...'갤럭시S20'부터

삼성전자가 갤럭시 스마트폰의 최신 사용자 경험(UX) '원 UI 3' 정식 업데이트를 시작한다고 4일 밝혔다. '안드로이드11' 기반의 원 UI 3는 간결한 디자인, 편리한 사용성, 강화된 사용자 맞춤형 기능을 제공하는 점이 특징이다. 삼성전자는 한국과 미국, 일부 유럽 국가의 '갤럭시S20·S20 플러스·S20 울트라' 사용자를 시작으로 원 UI 3 업데이트를 진행하고 '갤럭시노트20', '갤럭시Z 폴드2' 등 지원 단말과 지역을 지속 확대할 예정이다. 원 UI 3는 디자인을 간결화하고 시각적으로 정보 전달을 개선하는 데 집중했다. 특히 사용자가 가장 많이 보는 홈 스크린·잠금 화면·알림 및 퀵 패널에서 중요한 정보가 잘 보이도록 했다. 알림 화면에서 주변을 흐리게 하는 시각적 효과를 새로 적용해 사용자가 더욱 빠르게 가장 중요한 것을 확인할 수...

갤럭시

삼성, 화웨이 제치고 3분기 스마트폰 점유율 1위

삼성전자가 올해 3분기 전 세계 스마트폰 시장에서 1위를 되찾았다. 코로나19 이후 침체됐던 스마트폰 시장이 회복세를 보이는 가운데 미국 정부의 제재로 부침을 겪고 있는 화웨이의 빈자리를 채우며 점유율을 끌어올린 것으로 분석된다.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30일 삼성이 전 세계 스마트폰 시장에서 점유율 22%를 차지하며 1위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2위 화웨이와의 격차는 8%포인트다. 전분기 20% 점유율로 삼성전자를 제치고 1위를 차지했던 화웨이는 1분기 만에 점유율이 14%까지 떨어지며 다시 2위로 내려앉았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삼성이 전분기 대비 47% 성장한 7890만대 출하량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앞서 삼성전자는 29일 3분기 실적 발표 컨퍼런스콜에서 3분기 전체 휴대폰 판매량은 8800만대로, 이 중 90%를 차지하는 스마트폰 판매량은 전분기보다 50% 증가했다고 전했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삼성은 새로...

갤럭시Z 폴드2

'갤노트20' 효과?...삼성, 스마트폰 판매량 50% 급증

삼성전자가 '갤럭시노트20' 등 하반기 신제품 출시에 힘입어 스마트폰 판매량이 크게 증가했다고 밝혔다. 3분기 삼성 스마트폰 판매량은 전분기보다 50% 증가했으며, 3분기 전체 매출은 66조9600억원, 영업이익은 12조3500억원을 기록했다. 각각 전년 동기 대비 8%, 58.7% 증가한 수치로, 사상 최대 분기 실적을 거뒀다. 삼성전자는 29일 올해 3분기 실적을 발표하며 이같이 밝혔다. 코로나19로 위축됐던 스마트폰 시장이 3분기부터 회복세를 나타냈으며, 플래그십 신제품 출시 효과로 이같은 성과를 거뒀다는 설명이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3분기 휴대폰 판매량은 8800만대다. 전년 동기 대비 300만대, 전분기 대비 3100만대 증가한 수치다. 이 중 스마트폰 비중은 90% 초반 수준이다. 이날 이종민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상무는 실적발표 컨퍼런스콜을 통해 "주요 지역 록다운으로 침체됐던 2분기 대비 3분기 스마트폰...

갤럭시노트20

갤노트20이 3만원대?...이통사, 판매점 허위광고 자체 단속 나선다

이동통신사들이 일부 유통망의 휴대폰 허위·과장 광고 단속에 나섰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SK텔레콤·KT·LG유플러스 등 이통 3사는 전국의 주요 대리점에 '휴대폰 사기 피해 방지를 위한 허위·과장 광고 관리 강화 지침'(이하 지침)을 공지했다. 이는 최근 일부 판매점과 대리점들이 온라인을 중심으로 갤럭시노트20 등 프리미엄 스마트폰에 대한 허위·과장 광고로 고객을 유인하는 행위를 방지하자는 취지다. 일부 판매점과 대리점들은 인터넷 사용자들이 주로 찾는 온라인 쇼핑몰과 네이버, 카카오톡 등에 갤럭시노트20의 가격을 6만원대, 3만원대 등으로 표기하며 광고를 하고 있다. 해당 광고들은 선택약정할인 25%과 중고폰 반납시 면제되는 할부금액 등을 마치 휴대폰 가격이 할인되는 것처럼 안내하고 있다. 대부분 고가 요금제에 가입해야 하는 조건이 붙는다. 이는 단말기유통법 상 서비스 약정시 적용되는 요금할인액을...

갤럭시

삼성전자, '갤노트20' 미스틱 그린 색상 출시

삼성전자가 '갤럭시노트20' 미스틱 그린 색상을 국내 출시한다고 21일 밝혔다. 갤럭시노트20 미스틱 그린은 신규 색상 모델로, 6번째 색상이다. 삼성전자는 "미스틱 그린 색상은 마음의 안정을 주는 그린 색상에 부드러운 헤이즈 공법으로 마감해 우아하면서도 고급스러운 느낌을 준다"라고 소개했다. 앞서 갤럭시노트20은 미스틱 브론즈, 미스틱 그레이, 미스틱 블루, 미스틱 레드, 미스틱 핑크 등 5가지 색상으로 지난 8월 21일 출시됐다. 국내에서는 블루, 레드, 핑크가 각각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전용 색상으로 출시됐다. 미스틱 그린 색상 모델은 25일 이동통신 3사와 자급제 모델로 출시되며, 전국 삼성디지털프라자와 각 이동통신사 오프라인 매장, 삼성전자 홈페이지, 이동통신사 온라인몰 등에서 구입할 수 있다. 가격은 기존과 같은 119만9000원이다. 삼성전자는 10월 31일까지 '갤럭시노트20'·'갤럭시노트20 울트라' 구매자에게 ▲정품...

갤럭시S20

갤럭시S20 39만6500원...'삼성전자+이통사' 재고털기는 불법?

삼성전자와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 3사가 갤럭시S20 시리즈 재고 소진을 위해 공격적인 프로모션에 나섰다. 5G요금제공시지원금에 30만원 추가 할인을 받아 갤럭시S20을 39만6500원, 갤럭시S20플러스는 54만7000원에 구입할 수 있다. 갤럭시노트20 역시 공시지원금에 추가로 20만원을 할인 받을 수 있다. 신상폰을 구입하려는 소비자에게는 반가운 소식이지만 불법의 소지가 다분하다. 최근 갤럭시S20을 10만원대에 구입할 수 있다는 '갤럭시S20 대란' 마케팅을 하고 있는 일부 온라인 유통망의 이야기가 아니다. 일반 이동통신 대리점에서도 정부의 불법 보조금 단속 탓에 이 같은 조건이 제공되고 있지 않은 상황이다. 바로 삼성전자의 공식 휴대폰 판매처인 삼성디지털프라자에 가면, 위와 같은 프로모션으로 갤럭시S20을 개통할 수 있다. 지난 주까지는 KT와 LG유플러스로 개통할 경우 이러한 프로모션이 적용됐었고, 오늘(7일)부터는 기기변경/번호이동에...

갤럭시노트20

삼성 '갤노트20', 조셉앤스테이시와 '깔맞춤' 콜라보

'갤럭시노트20'이 조셉앤스테이시 가방과 만났다. 삼성전자는 프리미엄 패션 잡화 브랜드 조셉앤스테이시와 함께 갤럭시노트20의 다양한 색상을 경험할 수 있는 컬러 콜라보레이션을 선보인다고 27일 밝혔다. 다양한 색상으로 제품을 내놓은 만큼 패션 브랜드와의 협업을 통해 컬러 마케팅을 이어가는 모습이다. 이번 콜라보는 총 세 가지 방식으로 진행된다. ▲7가지 색상으로 출시된 갤럭시노트20과 조셉앤스테이시 가방을 자유롭게 매칭해 찍은 사진을 응모하는 '컬러 매칭 셀피 챌린지' ▲갤럭시노트20 S펜으로 직접 가방을 디자인하는 'S펜 커스텀백 디자인 콘테스트' ▲삼성전자와 조셉앤스테이시가 선보이는 '갤럭시노트20 전용 가방' 등이다. 컬러 매칭 셀피 챌린지는 갤럭시노트20과 조셉앤스테이시 니트백이 함께 전시된 갤럭시 스튜디오와 주요 디지털프라자에서 셀피 촬영 후 응모할 수 있다. S펜 커스텀백 디자인 콘테스트는 소비자가 S펜으로 디자인한 가방...

갤럭시노트

삼성 ‘갤노트20 울트라’, 카메라의 눈물

카메라, 카메라, 카메라. 상향 평준화된 스마트폰 시장에서 제조사들이 찾은 답이다. 베젤리스 디자인에 이어 카메라 성능을 강조해 차별화를 꾀하는 전략이 지난 몇 년간 스마트폰 시장의 주된 흐름이다. 급기야 디자인도 카메라를 따라가기 시작했다. ‘아이폰11’ 시리즈 이후로 카메라 기능을 강조한 ‘인덕션 디자인’이 대세가 됐다. ‘갤럭시노트20 울트라’는 이 같은 기능성 디자인의 극단을 보여준다. 카메라와 카메라와 카메라가 사각형 무대 위에 일렬종대로 헤쳐모여 입체감 있게 ‘투우우욱’ 존재감을 드러낸다. 사람들의 시선도 카메라에 쏠렸다. 후면 전체 면적의 약 6분의 1 가까이 차지하는 넓은 카메라 모듈의 크기에 한 번. 카드 두어 장을 겹쳐도 남는 ‘카툭튀’에 한 번. 태평양 같은 카메라에 사람들의 가슴은 웅장해진다. 문제는 카메라에 쏠린 시선이 제품 전반으로...

갤노트20

삼성 ‘갤노트20’ 전세계 70개국 출시...흥행 변수는?

삼성전자의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노트20'이 약 70개국에 21일 출시된다. 국내에서는 사전 예약 기간 전작 '갤럭시노트10'과 비슷한 판매량을 보인 가운데 글로벌 시장에서의 흥행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번에 '갤럭시노트20'과 '갤럭시노트20 울트라'가 정식 출시되는 국가는 한국을 비롯해 미국과 캐나다, 영국·프랑스 등 유럽 전역, 태국·베트남 등 동남아 전역 등 전 세계 약 70개국이다. 삼성전자는 9월 중순까지 약 130개국으로 출시국을 확대할 예정이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지난 7일부터 13일까지 국내에서 진행된 사전 예약 기간 갤럭시노트20 시리즈의 판매량은 전작 갤럭시노트10의 90% 수준이다. 14일 사전 구매자를 대상으로 한 첫날 개통량은 25만8000여대를 기록했다. 첫날 개통 기준으로 갤럭시노트10보다 약 10% 많은 수치로, 기존 역대 최다 개통 기록인 2017년 갤럭시S8의 25만대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