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기업 비즈니스, 보안, 네트워크, 기업용 소프트웨어

arrow_downward최신기사

구글

B2C서 놀던 구글, 엔터프라이즈 회사로 환골탈태 가능?

글로벌 클라우드 컴퓨팅 시장에서 아마존웹서비스(AWS)와 마이크로소프트 애저를 상대로한 구글의 추격전에 불이 붙었다. 구글은 최근 한국에도 클라우드 리전(클라우드 인프라를 현지에서 직접 운영한다는 의미)를 오픈하고 시장 공략에 시동을 걸었다. 이에 따라 구글발 업계 재편이 올해 클라우드 서비스 시장에서 흥미로운 관전 포인트로 부상했다. 구글 클라우드 비즈니스는 회사 DNA 변화 측면에서도 흥미로운 행보다. 구글은 그동안 일반 사용자들을 겨냥한 클라우드 서비스에 초점을 맞춰왔다. 하지만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GCP)는 구글이 그동안 많이 상대하지 않았던 엔터프라이즈 고객들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엔터프라이즈 시장은 IBM이나 HPE, 마이크로소프트, 오라클, SAP 등의 영토였다. B2C가 아니라 B2B 영역이다. B2C를 주특기로 하던 회사가 B2B 비즈니스 무대에서 바로 적응하기는 만만치 않다. 이런저런 시행착오를 '어쩔 수...

구글

반독점 규제 속 거대 테크 기업 전술 변화 움직임 확산

거대 테크 기업들을 상대로한 미국 의회와 규제 기관의 반독점 조사 움직임이 꿈틀대고 있는 가운데 해당 업체들이 먼저 사업 구조에 변화를 주려는 행보가 속속 포착되고 있다. 문제의 소지가 될 수 있는 사업 방식을 바꾸겠다고 최종 결론을 내린 것은 아니지만 최소한 외부 시선을 의식해 이런저런 대응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어서 주목된다. 외신들에 따르면 대형 테크 기업 중 현재 미국 의회와 정부 규제기관의 안테나에 많이 잡히는 회사들은 구글, 아마존, 애플, 페이스북이다. 90년대까지 반독점의 대명사였던 마이크로소프트는 최근에는 반독점 논란에서 상대적으로 비켜서 있다. 2월20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은 애플이 아이폰과 아이패드에서 경쟁사 애플리케이션도 기본으로 설정할 수 있도록 허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홈팟 스마트 스피커와 관련해선...

구글

구글, 클라우드 앞세워 메인프레임 저격 나선다

구글이 엔터프라이즈 클라우드 시장 공략을 위한 공격 행보를 계속하고 있다. 이번에는 메인프레임 컴퓨터에서 돌아가는 애플리케이션을 클라우드로 전환하는데 본격적인 시동을 걸었다.  이의 일환으로 구글은 메인프레임 기반 기존 워크로드를 클라우드로 바꾸는 기술을 주특기로 하는 회사인 코너스톤을 인수했다고 2월19일(현지시간) 밝혔다.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GCP)의 고객 경험 담당 부사장은 존 제스터는 "코너스톤 인수는 구글 클라우드가 엔터프라이즈 고객들이 인프라와 애플리케이션을 어떻게 현대화할지 도와주는 것을 보여주는 또 하나의 사례"라고 강조했다. 구글은 엔터프라이즈 클라우드 시장 공략을 위해 기존 업무를 클라우드로 전환하도록 지원하는 것과 새로 시작하는 프로젝트들은 처음부터 클라우드 기반으로 하도록 유도하는데 주력하고 있다. 한물간 플랫폼이라는 지적도 많지만 여전히 많은 기업들이 핵심 업무를 위해 고가 장비인 메인프레임 컴퓨터를 사용하고 있다....

AMD 에픽

AMD 에픽 칩, 구글 클라우드 업고 성장 속도 낸다

AMD는 2월19일 구글 클라우드에 서버용 칩인 '2세대 AMD 에픽 7002' 시리즈를 탑재한 N2D 가성머신(VM)이 추가됐다고 밝혔다. N2D VM 제품군은 균형 잡힌 컴퓨팅과 메모리 성능을 바탕으로 범용 워크로드 및 고성능 워크로드를 실행하는 사용자들을 위해 최적화된 옵션을 제공한다. 현재 베타 버전으로 운영되는 2세대 에픽 칩 N2D VM은 us-central1, asia-southeast1, and europe-west4 리전에서 지원되며 추후 더 많은 리전에서 활성화될 예정이다. AMD에 따르면 2세대 에픽 칩은 워크로드에 가장 적합한 VM을 선택할 수 있는 유연성 확장 및 코어마크 벤치마크에서 동급 N1 인스턴스 대비 39% 향상된 성능과 동급 N 시리즈 인스턴스 대비 최대 13%의 비용 절감을 지원한다. 또 구글 컴퓨트 엔진 카탈로그 내 기존 VM 대비...

구글

구글 클라우드 리전 한국 상륙...'별들의 전쟁' 예고

구글 클라우드가 한국 고객의 긴밀한 지원을 위해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Google Cloud Platform, 이하 ‘GCP’) 서울 리전(클라우드 인프라를 현지에서 직접 운영한다는 의미)을 개설했다고 2월19일 밝혔다. GCP 서울 리전은 한국 최초 GCP 리전이자 아시아태평양 지역 8번째 리전이다. 구글의 클라우드 리전 오픈으로 국내 클라우드 컴퓨팅 시장은 아마존웹서비스, 마이크로소프트 애저, 오라클 클라우드, IBM 클라우드, 텐센트 클라우드 등 해외 플랫폼들이 대거 리전을 구축한 시장이 됐다. 점유율 경쟁도 후끈 달아오를 것으로 전망된다. GCP 서울 리전 개설 계획은 2019년 4월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구글 클라우드 넥스트(Google Cloud Next)’에서 처음 발표됐다. 2월 19일 가동을 시작으로 전 세계 16개국 내 21개 리전과 64개 영역(zone)으로 구성된 구글 클라우드의 글로벌 인프라 범위에...

구글

구글 클라우드, 26억달러에 데이터 분석 업체 '루커' 인수 완료

구글이 지난해 6월 발표한 데이터 분석 스타트업 루커 인수를 완료했다. 루커는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GCP)을 총괄하는 토마스 쿠리안이 취임 후 주도한 첫 번째 클라우드 관련 빅딜로 아마존웹서비스(AWS)와 마이크로소프트 애저를 상대로한 구글의 추격전에 적극 활용될 전망이다. 구글은 2월13일(현지시간) 회사 블로그를 통해 루커가 구글 클라우드 소속이 되더라도 다양한 클라우드 회사와 온프레미스(IT인프라를 내부에 직접 구축해 쓰는 방식)도 계속 지원하겠다는 점을 거듭 강조했다. 아마존 레드시프트, 애저 SQL, 스노우플레이크, 오라클, 마이크로소프트 SQL 서버, 테라데이타와 같은 클라우드 데이터 관리 시스템 이용자들은 루커를 계속 쓸 수 있다는 설명이다. 토마스 쿠리안 GCP CEO는 인수합병(M&A)이 구글 클라우드의 성장 전략은 아니지만 적절하다고 판단되는 시점에 보다 많은 딜을 추진하겠다는 입장이다. 앞서 구글은...

구글

구글 클라우드, 마케팅 비밀병기로 '번들링' 전략 투입

구글이 클라우드 컴퓨팅 시장에서 지분 확대를 위해 마케팅 전략에도 변화를 주는 모습이다. 구글 간판 서비스들과 구글 클라우드 서비스를 번들로 묶어서 파는 것이 골자. 2월7일(현지시간) 회원제 기반 IT미디어인 디인포메이션에 따르면 구글은 점점  클라우드 서비스를 유튜브, 안드로이드, 광고 등과 패키지로 묶어서 판매하고 있다. 구글은 또 독립적으로 운영되던 클라우드 마케팅 조직을 구글 전체 마케팅 부서에 보고하는 체제로 정비했다. 이 같은 변화는 앞으로 보다 쉽게 다른 구글 제품들을 포함싴 클라우드 거래 프로모션을 하도록 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디인포메이션은 전했다. 구글은 현재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 시장에서 아마존웹서비스(AWS)와 마이크로소프트 애저에 한참 뒤진 3위권에 머물러 있다.  하지만 오는 2023년까지 클라우드 서비스 시장에서 1위 또는 2위 업체로 올라선다는...

lg전자

안드로이드10 먹은 'V50 씽큐' 참신한 기능

LG V50 씽큐가 구글 최신 '안드로이드10'으로 업데이트됐다. 야간 모드(다크 테마), 제스처 탐색, 집중 모드, 데스크톱 모드까지 안드로이드10에는 참신한 기능이 많다. 데스크톱 모드부터 하나씩 살펴보자. 데스크톱 모드 안드로이드10 먹은 V50 씽큐의 가장 인상적인 새 기능은 '데스크톱 모드'다. 퀄컴 스냅드래곤 850 칩은 노트북만큼 강력한 처리 성능을 갖췄기 때문에 멀티태스킹 작업은 어찌 보면 당연하다. 구글은 모든 안드로이드10 스마트폰에 '삼성 덱스' 스타일의 데스크톱 모드를 제공한다. 데스크톱 모드를 사용하려면 일단 개발자 모드를 켜야 한다. '설정→시스템→휴대폰 정보→소프트웨어 정보'로 이동하고 화면 하단 빌드 번호를 7번 연속 누르면 개발자가 되었다는 메시지가 표시된다. 그리고 이전 화면으로 돌아가 시스템을 누르면 '개발자 옵션' 메뉴가 보인다. 다음은 V50 씽큐 데스크톱 화면을 외부...

구글

"구글 AI, 5분 만에 날씨 내다본다"

기상·기후 예측에 인공지능(AI)을 적용하려는 시도가 활발한 가운데  구글이 AI로 5~10분 만에 최대 6시간 이후 날씨를 예측하는 프로그램을 선보였다. 구글의 칼라 브롬버그  ‘공익을 위한 AI’ 프로그램 리드는 2월4일 서울 역삼동 구글코리아에서 화상 기자간담회에서 “신경망을 이용한 기상 예측은 기존 (예측) 방법보다 정확도가 훨씬 높다”라며  현재 개발 중인  AI 기반 기상 예측 모델 ‘나우캐스트(Nowcast)’를 소개했다. 이 프로그램을 이끌고 있는 브롬버그 리드는 “예보는 통근, 주말 나들이 계획부터 홍수, 산불, 장마 등 여러 재난을 예측하는 데 있어 중요하다. 날씨는 식량 생산, 의식주 문제와도 긴밀히 연관돼 있다”라며 “이상기후로 인해 시시각각 변하는 날씨를 실시간으로 예측, 효과적으로 대비해야 할 필요성이 늘어났다. 이에 딥러닝을 도입해 날씨를 단기예측하는 방법을 고안했다”라고...

구글

알파벳, 4분기 '유튜브·클라우드' 실적 견인

구글 지주회사 알파벳은 2월3일(현지시간) 2019년 4분기(10-12월) 실적을 발표했다. 알파벳 전체 매출은 전년동기대비 17% 증가한 460억7500만달러(약 54조9167억원), 순이익은 19% 증가한 106억7100만달러(약 12조7187억원, 주당 15.35달러)로 집계됐다. 매출은 시장 예상치 469억4천만달러에 이르지 못했으나 주당 순이익(12.53달러)은 크게 웃돌았다. 알파벳은 처음으로 유튜브 광고와 구글 클라우드 매출도 공개했다. 모두 두 자릿수 증가율을 기록했다. 유튜브 광고 매출은 31% 증가한 47억1700만달러, 구글 클라우드는 53% 증가한 26억1400만달러로 나타났다. 연매출 기준 유튜브 광고 부문은 151억5천만달러이며 구글 전체 매출의 10%에 해당한다. 페이스북 매출의 5분의 1 수준이다. 구글 검색과 광고 부문은 17% 증가한 271억8500만달러를 기록했다. 픽셀 같은 하드웨어를 포함하는 '기타' 매출은 10% 증가했다. 2015년 알파벳을 중심으로 지주회사 체제 출범 이후 구글 부문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