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ai

사람처럼 대화하는 인공지능, 윤리 논쟁 불붙이다

구글이 사람 대신 전화를 걸어주는 인공지능(AI)를 공개했다. AI가 직접 미용실이나 식당에 전화를 걸어 예약을 잡아주고, 쉬는 날을 확인해주는 식이다. 구글이 시연한 영상에는 사람과 거의 구분되지 않는 수준으로 AI가 인간 직원과 대화하는 모습이 등장한다. 심지어 ‘으흠’하고 사람처럼 대화에 추임새를 넣기도 한다. 구글은 이를 '구글 듀플렉스' 기술이라고 소개했다. 고도화된 대화형 AI 기술은 탄성을 자아내지만 한편으론 윤리적 질문을 던지게 한다. AI와 인간이 구분되지 않는 데서 발생하는 문제다. https://youtu.be/oOtEXMkd_eg 지난 5월8일(현지시간) 구글의 연례 개발자 컨퍼런스 ‘구글 I/O 2018’에서 공개된 ‘구글 듀플렉스’ 기술과 관련해 윤리적 문제가 제기되고 있다. 비판의 요지는 크게 두 가지다. AI와 사람을 구분되지 않게 만들어 사람을 속일 수 있다는 점에서 개인의 알권리,...

ai

구글, 사람처럼 전화 통화하는 인공지능 공개

구글이 사람 대신 전화를 걸어주는 인공지능(AI)을 공개했다. 구글의 연례 개발자 컨퍼런스 '구글I/O 2018'에서 공개된 새로운 AI 기술은 마치 사람처럼 자연스럽게 대화하는 모습을 보여준다. AI 비서 구글 어시스턴트가 직접 미용실에 전화해 직원과 대화하며 사용자 대신 예약을 해주고 쉬는 날을 확인하는 식이다. https://youtu.be/D5VN56jQMWM 영상 출처: 유튜브, Jeffrey Grubb 구글은 5월8일(현지시간) 구글 I/O 2018을 열고 자사의 AI 기술과 비전을 공개했다. AI를 통한 사회문제 해결, 구글 제품들의 편의성을 높여주는 AI 등 다양한 AI 관련 기술이 소개됐지만, 현장에서 이목을 끈 건 단연 전화하는 AI였다. 순다 피차이 구글 CEO는 기조연설 중 사용자 대신 미용실에 전화를 걸어 직원과 대화하며 직접 예약까지 진행하는 구글 어시스턴트의 모습을 미리 준비된 시연 영상으로...

개발자

구글, 개발자를 위한 ‘안드로이드P’ 프리뷰 공개

구글이 3월7일(현지시간) 안드로이드 개발자 블로그를 통해 '안드로이드P' 프리뷰를 공개했다. 노치 디스플레이를 지원하고 듀얼 카메라를 활용할 수 있게 하는 등 최신 스마트폰의 특징을 살린 변화가 눈에 띈다. 와이파이를 통한 실내 위치 확인 기능이 추가됐고 앱 프라이버시 및 보안이 한층 강화됐다. 개발자들을 위해 공개된 버전으로, 버그가 있을 수 있다. 일반 사용자는 내려받지 않는 편이 좋다.  소프트웨어를 설치하면 디바이스에서 모든 데이터가 제거되며 프리뷰 버전은 구글의 스마트폰 픽셀, 픽셀XL, 픽셀2, 픽셀XL2 등에서 써볼 수 있다. 개발자들이 새로운 기능과 API를 탐색하고 호환성 테스트를 진행해 안드로이드P에 대한 피드백을 제출하면 구글은 이를 베타 버전에 반영해 내놓게 된다. 안드로이드 폰 ‘노치·듀얼 카메라’ 활용해볼까 에센셜 폰을 시작으로 안드로이드 진영에서는 이미...

KPI

유니버셜 앱 캠페인 시 고려해야 할 3가지

"앞으로 '스마트'하게 머신러닝을 활용하는 영역이 많아질 것이고 그 트렌드에는 변화가 없을 것입니다. 어떤 것을 조정하고 어떤 것에 중점을 둘것인지 생각했을 때 구글 UAC(Universal App Campaign, 유니버셜 앱 캠페인)가 그 고민의 전환점을 만들어 줄 것으로 생각합니다." 구글은 번역, 동영상 제작, 음성 등 다양한 분야에 머신러닝을 적용하고 있다. 디지털 마케팅·광고에도 예외는 아니다. 곽기은 구글 모바일 앱 솔루션 부장은 8월7일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구글 포 모바일 I/O 리캡' 행사에서 '마케터를 위한 I/O 돌아보기'라는 주제를 통해 구글 UAC 진행에 있어 마케터가 알아야 할 것들에 관해 짚어보았다. 사람의 힘으로는 불가능해진 타깃팅 방식 구글 UAC는 마케터가 마케팅의 목적에 따라 비딩 전략을 설정하면 검색,...

구글

구글, 코틀린 언어 공식 지원

구글이 안드로이드 공식 언어로 코틀린을 추가했다고 5월18일 '구글I/O' 행사에서 밝혔다. 코틀린은 젯브레인이 만든 자바가상머신(JVM) 언어로, 자바와 호환되고 안드로이드 개발에 주로 활용된다. 2011년 처음 공개된 코틀린은 현재 1.1 버전까지 나왔으며, 오픈소스 언어로 개발되고 있다. 젯브레인을 비롯해 핀터레스트, 스퀘어, 엑스피디아 등이 코틀린을 활용해 서비스를 개발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국내에서도 레진코믹스, 뤼이드 같은 스타트업이 코틀린을 일부 안드로이드 기술에 도입했으며, 국내 커뮤니티 행사도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 코틀린은 간결한 문법, 빠른 컴파일 속도, 배우기 쉬운 언어, IDE 지원 등의 강점을 가지고 있다. 그동안 안드로이드 개발자는 주로 자바를 기본 언어로 활용해 안드로이드 앱을 개발할 수 있었다. 구글이 코틀린을 안드로이드 공식 언어로 추가 지원하겠다고 발표하자 현장에서는 큰...

Developer Advocates

“안드로이드TV 앱 개발, 어렵지 않아요”

“앞으로 안드로이드와 관련된 모든 새로운 기능은 안드로이드TV에도 함께 지원됩니다.” 구글은 올해 개발자 행사 ‘구글I/O’에서 다양한 플랫폼과 콘텐츠를 지원하는 ‘안드로이드L’을 내놓았다. 새 운영체제인 ‘안드로이드L’은 시계, TV, 태블릿, 폰과 같은 여러 플랫폼과 콘텐츠와 통합할 수 있는 게 특징이다. 7월5일 구글개발자그룹(GDG)인천이 주최한 ‘2014 구글 I/O 익스텐디드 인천’에서 양찬석 구글코리아 디벨로퍼 애드버킷은 참석한 개발자들을 대상으로 안드로이드TV 플랫폼을 소개했다. 구글 디벨로퍼 애드버킷은 구글의 새 기술을 다른 개발자들에게 알려주는 기술 전도사를 일컫는다. ▲7월5일 열린 '구글 I/O 익스텐디드'. 구글 I/O 익스텐디드는 개발자끼리 I/O 참관기와 기술 리뷰 등을 나누는 전세계적인 행사이다. 구글은 이미 TV 플랫폼인 ‘구글TV’를 출시한 바 있는데, 이와 별도로 이번에 처음 안드로이드TV를 출시했다. 구글 TV에서 더...

구글 I/O

안드로이드 앱 품은 '조약돌' 손목시계

구글이 미국 현지시각으로 6월29일 막을 내린 구글 개발자 대회 '구글I/O'에서는 구글의 제품과 운영체제(OS)만 눈길을 끈 건 아니다. 구글과 안드로이드 생태계를 둘러싼 서드파티 업체의 발표에도 관심을 가져볼 만하다. '조약돌(Pebble)'이라는 벤처업체에서 만드는 같은 이름을 가진 손목시계가 있다. 페블은 '구글I/O' 마지막 날 페블 스마트 손목시계용 응용프로그램(앱)을 개발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 개발 도구(SDK)를 발표했다. 잔잔했던 안드로이드 생태계에 처음으로 돌을 던진 건 구글이지만, 구글이 일으킨 안드로이드 물결을 타고 다양한 업체가 안드로이드 생태계에 여러 가지 표정을 더하는 모양새다. '페블'은 독립적으로 쓸 때보다 아이폰이나 안드로이드 스마트폰과 연동할 때 진가를 발휘하는 스마트 손목시계다. 페블엔 흔히 볼 수 있는 디스플레이 대신 전자책 단말기에서 볼 수 있는 전자종이(e-Paper)가 탑재됐다. 전자종이는 일반...

Chrome

삼성-에이서, '크롬' 노트북 6월 출시...세부 사양은?

구글 개발자 컨퍼런스인 ‘구글 I/O’의 둘째 날, 구글이 크롬OS를 탑재한 ‘크롬북(Chromebook)’을 공개하며 많은 주목을 받았다. 구글의 기조연설이 끝난 이후 삼성전자와 에이서가 6월 15일 출시될 크롬북의 세부 사양을 공개했다. 삼성전자 크롬북은 삼성전자 노트북 시리즈5 라인업으로 출시되며 12.1인치(1280x800) 화면에 인텔 1.66 GHz 듀얼코어 프로세서(아톰 N570)를 탑재하고 있다. RAM은 2GB이며, 16GB SSD 드라이브를 장착했다. 실제 성능은 정식 크롬북의 컨셉에 맞게 저장 공간은 다소 작지만 웹 환경에서 각종 애플리케이션을 구동하는데 충분한 사양을 갖춘 것으로 평가할 수 있다. 배터리는 한 번 충전해서 8.5시간을 이용할 수 있으며, 무게는 1.48kg이다. 그 밖에 HD급 웹캠과 마이크, USB 2.0 포트 2개와 4-in-1 메모리카드 슬롯, 미니 VGA포트와 트랙패드 등을 갖추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