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arrow_downward최신기사

공채

넷마블, 2019년 하반기 신입 공채 시작

넷마블이 2019년 하반기 신입 공채 모집을 시작한다고 9월2일 밝혔다. 이번 신입 공채는 넷마블을 비롯해 '리니지2 레볼루션', '더 킹 오브 파이터즈 올스타' 등을 개발한 넷마블네오, '쿵야 캐치마인드', '모두의 마블'을 개발한 넷마블엔투, '마구마구'를 개발한 넷마블앤파크, '세븐나이츠'를 개발한 넷마블넥서스 등 총 5개사가 진행한다. 넷마블은 이번 공채를 통해 사업, 마케팅, 사업지원, 퍼블리싱개발, 게임개발, 경영지원 등 다양한 직군에서 인재를 모집한다. 지원 자격은 2020년 1월 입사 가능한 졸업자 및 2020년도 2월 졸업 예정자를 대상으로 한다. 이번 공채 규모는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으로 약 60-70명 수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전형 절차는 '서류-필기전형-1차 면접-2차 면접-입사' 순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서류 접수는 9월2일부터 23일 17시까지 진행되며, 넷마블컴퍼니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지원할...

게임개발자

넷마블 직원 크런치 모드 후 사망…산재 인정

게임 업계의 장시간 노동 관행인 ‘크런치 모드’가 결국 죽음을 불러온 사실이 확인됐다. 8월3일 정의당 이정미 국회의원은 2016년 넷마블 소속 자회사 넷마블 네오에서 일하다 사망한 A씨의 유족이 낸 유족급여 청구를 지난 6월 근로복지공단이 ‘업무상 재해’로 받아들여 승인한 사실을 공개했다. 크런치모드는 게임 출시 및 업데이트를 앞두고 회사에서 숙식하며 일하는 초장시간의 노동행태를 이르는 말이다. 넷마블 네오에서 개임개발 업무를 담당한 고인은 2016년 11월 급성심근경색으로 사망했다. 근로복지공단 서울업무상질병판정위원회의 자료에 따르면 “연령, 업무내용, 작업환경, 근무관련자료, 재해조사서 등 관련자료 일체를 종합적으로 검토”한 결과 “업무상 사유에 의한 사망”을 한 것으로 판정됐다. 질병판정위원회는 “발병 전 12주 동안 불규칙한 야간근무 및 초과근무가 지속되고 있으며, 특히 발병 4주전 1주간 근무시간은 78시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