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기업 비즈니스, 보안, 네트워크, 기업용 소프트웨어

arrow_downward최신기사

대형마트

거리두기 2.5단계…백화점·마트·편의점 "3단계 막아라" 방역 총력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가 시행되면서 유통업계가 비상에 걸렸다. 이번 조치로 30일부터 내달 6일까지 프랜차이즈형 커피전문점에서는 포장과 배달 주문만 가능, 음식점과 제과점은 밤 9시 이후 영업이 제한된다. 백화점과 대형마트도 영업방침 변경이 불가피해졌다. 롯데백화점과 롯데마트는 수도권 점포의 모든 식당가, 스낵, 푸드코트, 베이커리의 영업을 9시까지로 제한한다. 매장은 출입자 명부를 관리하며 출입자는 성명, 전화번호를 작성해야 하며 신분증을 제시해야 한다. 신세계백화점 역시 수도권 점포의 식당가와 푸드코트를 오후 9시까지만 운영한다. 점포 내 카페는 시간과 관계없이 포장 서비스만 제공한다. 현대백화점도 수도권 점포의 식당가, 카페, 베이커리 등의 영업시간을 오후 9시까지로 단축하며 카페에서는 매장 내 음식 섭취를 전면 금지한다. 이마트와 홈플러스 등 대형마트의 수도권 점포 또한 같은 내용의 영업...

대형마트

'추석 특수 노렸는데'…골머리 앓는 유통업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세가 급등하면서 유통업계가 또다시 고민에 빠졌다.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2분기 영업이익이 급감한 유통업계는 8월 중순까지 이어진 코로나19의 안정세에 따라 시장이 활력을 되찾을 것으로 기대했다. 특히 '추석 특수'를 노리며 전용관 운영 및 할인전 등을 통해 추석 대목을 분기점으로 삼으려 했지만, 코로나19의 재확산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가 발령, 명절맞이 가족 만남 자체가 줄어들 것으로 예상돼 업계는 비상이 걸렸다. 대형마트, 백화점 등은 온라인 사전예약 시행 및 전용상품 확대 등 비대면 서비스로 전략을 바꾸며 반등을 노리고 있다. 언택트만이 살길…온라인에 사활 건 백화점 먼저 신세계백화점은 온라인 채널 강화에 나섰다. 신세계그룹의 통합 온라인몰 'SSG닷컴'은 기존 이마트몰, 신세계몰로 나눠 운영했던 명절 매장을 통합 매장으로 일원화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