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랫폼

저작권과 열린 문화, CCL, 인터넷과 웹서비스

arrow_downward최신기사

ai

네이버의 음성 기술 수준, 어디까지 왔나

인공지능(AI) 스피커는 말을 한다. 사람이 말로 대화를 하려면 상대방의 말을 인식하고, 말의 내용을 이해하고, 상대방이 알아들을 수 있도록 말해야 한다. AI 스피커도 마찬가지다. 사용자 목소리를 인식하고(음성인식), 무슨 말을 하는지 알아듣고(자연어처리), 사람처럼 자연스럽게 말해야(음성합성) 한다. 대화의 내용을 구체화하기 위해선 사용자 목소리만 듣고도 누군지 식별(화자인식)할 수 있어야 한다. AI 플랫폼이 음성 기반 인터페이스를 사용하면서 음성 기술이 서비스 경쟁력에 중요한 요소로 떠오르고 있다. 기술 플랫폼을 지향하는 네이버의 음성 기술 수준은 어느 정도 수준일까? 네이버는 자사의 음성 기술에 대한 자부심을 갖고 있다. 특히 음성합성 분야에 있어서 글로벌 수준에 있다고 자부한다. 기계가 내는 목소리가 자연스러울 뿐만 아니라 음성합성에 필요한 데이터양과 시간을 획기적으로 줄였기 때문이다. 지난...

ai

AI는 어떻게 모바일 키보드 오타를 잡았을까

인공지능(AI)은 사소한 불편을 파고들어 새로운 가능성을 열곤 한다. 오타는 우리가 일상적으로 겪는 사소한 불편 중 하나다. 그렇다면 스마트폰의 가상키보드 오타 보정도 AI로 가능할까? 이에 대한 해답은 이미 나와 있다. 네이버는 최근 인공지능(AI)을 통해 스마트폰 키보드 오타를 줄여주는 서비스를 내놓았다. 딥러닝(RNN) 기반 모델링을 자사 키보드 앱에 적용해 자주 발생하는 오타를 자동으로 보정해주는 방식이다. 지난 10월11일 네이버의 연례 개발자 행사 '데뷰 2018'에서 이승윤 네이버 클로바AI 팀 개발자는 '모바일 키보드, 스마트보드에 AI 적용하기'라는 주제로 강연을 진행했다. 해당 연구·개발을 담당한 이승윤 개발자를 통해 딥러닝 기반 오타 보정 모델링의 자세한 개발 과정과 후일담을 들어볼 수 있었다. 이승윤 개발자는 "가상키보드 오타 보정을 AI로 할 수 있을지,...

ai

"네이버의 비전은 인공지능 아닌 생활환경지능"

"네이버의 기술 플랫폼 비전은 AI다. 인공지능(Artificial Inelligence)이 아닌 생활환경지능(Ambient Intelligence)이다." 네이버가 기술 플랫폼으로서 방향과 비전을 밝혔다. 송창현 네이버 CTO가 개발자 행사 '데뷰 2018'에서 밝힌 비전은 '생활환경지능'이다. 상황이나 환경을 인지해 필요한 정보를 사용자에게 자연스럽게 연결해주는 기술이다. '데뷰 2016'부터 밝혀온 생활환경지능에 대한 비전을 다시 한번 명확히 한 셈이다. 네이버는 특히 위치와 이동을 기반으로 한 생활환경지능 기술 연구에 중점을 두고 있다. 기술을 삶 속에 자연스럽게 스며들게 하기 위해 실제 공간과 서비스를 연결해주는 가장 핵심적인 기술이라고 보았기 때문이다. 이날 네이버는 자율주행을 위한 기술플랫폼 'xDM 플랫폼' 등 위치와 이동 기반의 기술을 대거 공개했다. 또 개편된 기업용 네이버지도 API도 발표했다. 네이버는 10월11일 삼성동 코엑스 그랜드볼룸에서 자사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