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기업 비즈니스, 보안, 네트워크, 기업용 소프트웨어

arrow_downward최신기사

금융보안원

금융보안원 데이터혁신센터 출범...데이터 사업 지원 확대

금융보안원(원장 김영기)은 신용정보 이용 및 보호에 관한 법률 개정에 맞춰 데이터 경제 활성화를 위한 금융권 데이터 활용 지원 및 정보보호 관련 기능과 역할을 강화하기 위한 일환으로 기존 금융데이터전략부를 데이터혁신센터로 전환하는 것을 골자로하는 조직 개편을 단행했다고 3월30일 밝혔다. 금융보안원에 따르면 데이터혁신센터는 금융 데이터 거래소 구축·운영(데이터 플랫폼팀), 데이터 전문기관 역할 수행(데이터활용지원팀), 개인신용정보 활용 및 관리실태 상시평가(개인정보보호팀) 및 마이데이터 서비스 보안 지원(마이데이터팀) 등의 업무를 수행한다. 금융보안원은 또 클라우드, 오픈뱅킹, 핀테크 등 금융의 디지털 전환(Digital Transformation)에 따른 새로운 보안 평가 수요 증가에 대응하기 위해 보안평가부 내에 DT 평가실도 신설하고 DT협업평가팀과 핀테크평가팀을 배치했다. 금융보안원 김영기 원장은 "이번 조직개편을 계기로 금융권에서 안전하게 데이터를 활용해 혁신적인 서비스를...

검색

"데이터 비즈니스, 이제 초고속 검색도 주목하라"

데이터3법 통과 이후 데이터 비즈니스를 지원한다는 것을 장점으로 내건 각종 솔루션들이 부쩍 늘었다.  인공지능(AI)부터 고난도 분석 솔루션을 포함해 웬만한 기술들이 거의 다 데이터 비즈니스와 어떤 식으로든 인연을 맺어가는 분위기다. 이런 상황에서 검색도 데이터 비즈니스의 핵심 기술이라고 한다면? 모든 기술은 데이터 비즈니스로 통한다는 시대임을 감안해도 '꿰어맞추기 아니냐?'고 할 이들이 많을 것 같다. 검색은 너무 오래됐고 많은 이들에게 이미 친숙한 기술인데 이것까지 데이터 비즈니스와 엮는건 오버액션으로 비춰질 수 있다. 그럼에도 오픈소스 기반 검색 솔루션 업체 엘라스틱코리아의 김재성 지사장은  검색은 데이터 비즈니스에서 매우 중요하며, 앞으로는 더욱 그럴 것이라고 잘라 말한다. 이와 관련해 그는 할말이 매우 많다는 표정이다. 진화하는 기업용 검색, 데이터베이스 관점으로 보라...

김범

"데이터, 쌓아만 둔다고 쓸모 있는 건 아닙니다"

데이터 3법 통과 이후 데이터 비즈니스, 데이터 경제라는 말이 부쩍 늘었다. 예전에는 볼 수 없었던 새로운 유형의 데이터 기반 비즈니스가 확산될 것이라는 기대감도 많이 엿보인다. 하지만 국내 기업들이 데이터를 비즈니스에 활용할 충분한 역량을 갖추고 있느냐?로 넘어가면 고개를 갸우뚱하는 이들이 의외로 많다. 데이터를 충분히 쌓아둔 회사들도 그렇단다. 그냥 쌓아만 두면 오히려 비용만 부담일 수 있단다. 이유? 데이터 비즈니스 업체 엔코아의 김범 전무는 데이터를 제대로 쓰려면 사전 가공이 필요한데, 그게 안돼 있는 경우가 수두룩하기 때문이라고 잘라 말한다. 데이터베이스(DB)는 물류로 치면 창고인데, 창고 관리가 안돼 어디에 뭐가 있는지, 있기는 한 것인지 파악하기 힘든 장면이 여기저기에서 연출되고 있다는 것이다. 김 전무는 이 같은 상황을...

데이터3법

데이버3법 개정...금융권 활용 가이드라인 3월 나온다

신용정보법 등 데이터 3법이 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하고, 8월 시행을 앞둔 가운데 금융위원회가 금융 회사들이 빅데이터를 활용한 비즈니스를 확대하도록 하기 위한 후속 조치를 내놨다. 금융위는 금융회사 등에게 활용 가능한 데이터 범위, 활용 절차, 필요한 정보보안조치 등을 적극 안내하고 활용 가능한 데이터 사례, 관련 익명‧가명처리 수준 등을 담은 ‘금융분야 데이터 활용‧유통 가이드라인’을 3월중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금융위에 따르면 데이터3법 통과로 금융 회사들 사이에서 데이터 활용에 대한 관심은 높아졌지만 빅데이터 업무 가능여부와 범위가 불명확하다보니, 관련 업계가 아직까지는 적극 움직이지 못하는 상황이다. 이에 금융위는 개정신용정보법이 허용하고 있는 빅데이터 업무를 금융회사도 할 수 있도록, 데이터 활용을 활성화하겠다는 방침이다. 개정 데이터 3법 시행 이후에는 가명정보 결합‧유통 등에도...

ai

데이터3법 국회 본회의 상정...타다금지법-특금법 개정안은 불발

통과될 듯 하면서도 이런저런 이유들로 통과가 미뤄졌던 데이터 3법(개인정보보호법·정보통신망법·신용정보법 개정안)이 1월9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를 통과했다. 이에 따라 데이터3법은 9일 열리는 본회의에 상정·처리될 예정이다. 본회의까지 통과할 경우 국내 기업들 사이에서 데이터를 활용한 비즈니스가 보다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데이터 3법은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 개정안과 개인정보보호법 일부개정안, 신용정보의 이용 및 보호에 관한 법 일부개정안으로 이뤄져 있다. 개인정보보호법 개정안은 특정 개인을 식별할 수 없게한 가명 정보를 본인 동의 없이 통계 작성, 연구 등 목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데 초점이 맞춰져 있다. 정보통신망법 개정안은 개인정보 관련 내용을 모두 개인정보보호법으로 이관하는 것이 핵심이다. 신용정보법은 상업 통계 작성, 연구, 공익적 기록...

데이터비즈니스

엔코아, 인하대에 데이터 아키텍처 솔루션 디에이샵 기증

데이터 비즈니스 전문 기업 엔코아(대표 이화식)가 인하대학교에 20억원 상당의 자사 데이터 아키텍처 솔루션 디에이샵(DA#)을 교육용으로 기증했다고 1월7일 밝혔다. 엔코아는 대학생들의 데이터베이스 이론과 실무 교육을 지원하고 데이터베이스 전문 인력 양성을 위하여 디에이샵(DA#) 아카데미 라이선스를 대학교에 기증하는 교육 사업을 지속적으로 진행해 왔다. 이번 기증으로 인하대학교는 데이터베이스 관련 학과인 정보통신공학과, 컴퓨터공학과, 산업경영공학과, 소프트웨어융합공학의 정식 커리큘럼에서 활용할 수 있는 데이터 아키텍처 솔루션의 영구 라이선스를 확보하게 됐다. 인하대학교 조명우 총장은 “엔코아의 지원 덕분에 기업 현장에서 활용하고 있는 데이터 아키텍처 솔루션을 학생들이 직접 다뤄볼 수 있는 기회가 열렸다”며 “데이터베이스 전문 인력이 갖춰야할 역량을 키워내는 데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대학 교육 수출 1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