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랫폼

저작권과 열린 문화, CCL, 인터넷과 웹서비스

arrow_downward최신기사

라이브 스트리밍

페이스북, 불치병 프랑스인 죽음 생중계 차단

페이스북이 불치병에 걸린 프랑스 남성의 죽음 생중계를 차단했다. 5일(현지시간) <AFP통신> 등에 따르면 프랑스인 알랭 콕(57세)은 지난 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모든 약물 치료, 음식물 및 음료 섭취를 거부하고 죽음의 순간까지 이를 중계하겠다고 밝혔다. 동맥벽이 서로 달라붙는 희귀 질환을 34년간 앓고 있는 알랭 콕은 존엄사에 대한 자신의 청원이 거부당하자 존엄사법 입법을 촉구하기 위해 이 같은 선택을 했다. 프랑스에서는 안락사가 불법이다. 이에 페이스북은 해당 라이브 스트리밍 영상을 차단했다. 페이스북은 <AFP통신>에 "우리는 복잡한 질문에 대한 환기하고자 하는 콕의 결정을 존중하지만 전문가 조언에 따라 알랭의 라이브 방송 계정을 차단하도록 조치했다"라며 "자살 시도를 보여주는 것을 허용하지 않는 게 우리의 룰이다"라고 밝혔다. 앞서 알랭 콕은 에마뉘엘 마크롱...

라이브 스트리밍

'4조원 시장' 노린다…파나소닉, 실시간 생방송 SW 지원

파나소닉이 실시간 생방송을 지원하는 소프트웨어(SW)로 관련 시장을 공략한다. 기존 카메라 브랜드 '루믹스(LUMIX)' 시리즈의 소프트웨어를 업그레이드 해서 라이브 스트리밍 수요층을 파고들 것으로 예상된다. '루믹스+SW'로 시너지 효과 기대 파나소닉은 지난 7일 '루믹스 테더 포 스트리밍(PC용)'의 베타 버전을 출시했다고 9일 밝혔다. 카메라를 PC에 USB로 연결하면 'USB 테더링'을 통해 카메라로 촬영하는 라이브 영상을 PC에서 스트리밍할 수 있게 만드는 프로그램이다. PC화면을 캡쳐해 카메라로 전송할 수도 있으며 포커스 영역 마크 등의 GUI는 사용자 목적에 따라 숨길 수 있다. 기존 소프트웨어인 '루믹스 테더(1.7 버전)'의 개선점도 반영했다. 소프트웨어 지원 및 호환 기종은 루믹스 GH5, G9, GH5S, S1, S1R, S1H이며 윈도10, 1㎓ 이상의 인텔 CPU, 1024X768 픽셀 이상 디스플레이, 램...

디지털

빅히트, 美 생중계 솔루션 기업 맞손..신개념 공연 개발한다

빅히트 엔터테인먼트가 미국의 라이브 스트리밍 솔루션 기업 키스위 모바일(Kiswe Mobile)과 손을 잡았다. 빅히트는 키스위와의 전략적 제휴를 통해 새로운 공연 관람 방식을 개발해 나가는 한편, 글로벌 사업 확장을 본격화할 계획이다. 9일 빅히트와 키스위는 빅히트의 윤석준 글로벌 최고경영자(CEO)와 키스위 회장이자 창업자인 김종훈 박사, 마이크 샤벨 대표가 업무협약(MOU)을 맺고 양사간 글로벌 파트너십을 약속했다고 발표했다. 양사는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전세계 팬 경험의 혁신을 추구하고, 본격적인 글로벌 사업 및 서비스 확장에 시동을 건다. 특히 빅히트의 글로벌 팬 커뮤니티 플랫폼 위버스를 중심으로 다양한 서비스를 선보이며 '음악 산업의 원스톱 서비스'를 구현해 나갈 예정이다. "팬 경험 혁신하겠다" 이번 전략적 제휴는 양사 역량의 시너지를 극대화해 전세계 음악 팬들에게 더...

게스트모드

‘아자르’ 개발사가 만든 ‘하쿠나’, 월 사용자 100만명 돌파

하이퍼커넥트는 자사의 소셜 라이브 스트리밍 서비스 ‘하쿠나(Hakuna)’가 월간 활성 사용자수 100만명을 돌파했다고 10월22일 밝혔다. 하이퍼커넥트 측은 "일부 국가에서 제한적인 기능만으로 앱을 시험 출시한 상태에서 이룬 성과"라고 말했다. 하쿠나는 기존 라이브 스트리밍 서비스에 양방향 소통 기능을 강화한 ‘소셜 라이브 스트리밍’ 서비스다. 하이퍼커넥트의 영상통신(WebRTC) 기술력을 라이브 스트리밍 서비스에 적용해, 지연시간이 거의 없는 안정적인 방송 환경과 '게스트 모드'를 구현한 것이 특징이다. 게스트 모드는 이분할된 화면을 통해 게스트가 직접 방송에 참여할 수 있는 기능이다. 하이퍼커넥트에 따르면 하쿠나는 급성장 중이다. 아직 정식 출시 전이지만, 서비스 초기 단계부터 구글 플레이 피처드에 선정됐으며 누적 다운로드 350만, MAU 100만을 달성했다. 지난 9월에는 월 매출 100만달러를 넘어섰다. 이는 앞서 하이퍼커넥트가...

고프로

고프로 '히어로7 블랙', 페이스북·유튜브 라이브 스트리밍 지원

고프로가 히어로7 블랙의 유튜브 라이브 스트리밍 기능을 공개했다. 고프로가 지난 9월 국내 출시한 히어로7 블랙은 고프로 제품 중 최초로 라이브 스트리밍이 가능한 제품으로, 이번 업데이트를 통해 히어로7 블랙은 페이스북과 유튜브 라이브 스트리밍을 모두 지원하게 됐다. 유튜브 라이브 스트리밍 기능은 고프로로 촬영하는 동시에 고프로 앱과 유튜브 플랫폼을 연동해 생동감 넘치는 순간을 보다 빠르게 전해준다. 고프로에 따르면 라이브 스트리밍 과정이 간소화됐기 때문에 480p의 기본 해상도에서 720p 스트리밍으로 즉시 전환할 수 있고, 카메라 SD카드에 1080p의 고해상도로 저장하는 옵션이 있어서 가족, 친구, 팔로워에게 영상을 공유하기 쉬워졌다. 유튜브 라이브 스트리밍을 진행하면서 채팅창 확인도 가능해, 시청자들과 실시간 소통할 수 있다. 이수헌 고프로 마케팅 트레이닝 매니저는 “지금까지 유튜브에서 라이브 스트리밍을...

더멘토링

프릭엔-더멘토링, '유료 지식 라이브 서비스' 한다

아프리카TV 자회사 프릭엔이 1인 방송 시스템을 활용한 멘토링 서비스를 계획한다. 프릭엔은 7월30일 지식거래 Q&A 플랫폼 더멘토링과 유료 지식 라이브 서비스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프릭엔과 더멘토링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전문가 그룹의 유료 지식 라이브 방송 '프릭엔X더멘토링'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주요 콘텐츠로는 20-40대 직장인과 금융 및 재테크에 관심 있는 일반인들을 대상으로 한 라이브 방송이 진행될 계획이다. 프릭엔은 이번 협약을 시작으로 '프릭엔X' 서비스를 본격적으로 시작하게 된다. 프릭엔X는 현실적인 제약 때문에 오프라인 수업에 참여하기 힘든 이들을 위해 마련된, 장소와 시간에 구애 받지 않는 온라인 생방송 지식 공유 라이브 방송이다. 일방향 소통만 가능한 일반 동영상 강의와는 달리 1인 미디어 플랫폼을 통해 업계 최고의 전문가와...

라이브 스트리밍

아프리카TV, 2018 메이저리그 생중계

아프리카TV에서 2018 메이저리그(MLB) 생중계를 시청할 수 있다. 아프리카TV를 통해 LA 다저스의 류현진 선발 경기 중계도 고화질로 시청할 수 있다. 아프리카TV는 4월11일 LA 다저스 류현진 선발 경기를 시작으로 오는 11월까지 펼쳐지는 MLB 주요 경기를 중계한다고 밝혔다. 아프리카TV의 첫 메이저리그 생중게는 4월11일 오전 11시10분 시작된다. 이날 경기엔느 류현진 선발 등판이 예정돼 있다.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는 첫 대결로, 류현진은 시즌 첫 승리 도전에 나선다. 해당 경기 생중계 영상은 아프리카TV에서 고화질로 시청할 수 있다. 올해로 6년째 MLB 중계 중인 아프리카TV는 올해부터 단순 경기 장면 송출뿐만 아니라 이를 활용한 BJ 개인 방송도 가능하도록 힘썼다. 이에 야구 전문 BJ들이 본인만의 개성 있는 중계 스타일로 다양한 컨셉트의 MLB...

라이브 스트리밍

유튜브, 생방송에도 자동 자막 달아준다

유튜브가 라이브 스트리밍에서 실시간 자동 자막을 지원한다. 청각장애인과 같이 자막을 필요로 하는 시청자는 물론, 소리 없이 화면으로만 시청하는 시청자에게 유용할 전망이다. 유튜브는 2월26일(현지시간) 공식 블로그를 통해 이같은 업데이트를 발표했다. 유튜브는 콘텐츠 제작자들은 더 쉽게 라이브 방송을 이용하고, 시청자들은 좀 더 상호작용하며 참여할 수 있게 하겠다고 밝혔다. 실시간 자동자막(LASR, Live automatic speech recognition)은 영어에 한해 먼저 서비스가 시작된다. 유튜브는 해당 기술이 업계 표준에 근접한 오류율과 대기 시간을 가졌다고 소개했다. 실시간 자동자막 기능은 몇 주 안에 공개하고 앞으로 적용되는 언어군을 넓혀가겠다고 밝혔다. 유튜브는 2009년부터 음성인식 기술을 적용한 자동 자막 기능을 제공해오고 있다. 하지만 생방송에 자동 자막이 적용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엔가젯>에 의하면...

구글

카톡으로 투표소 찾고, 유튜브로 개표 방송 보고

5월9일, 대한민국 역사의 또 한 장이 새로이 쓰이는 날이다. 국민의 바람처럼 다가올 대한민국은 지금의 상처를 보듬고 새로운 싹을 틔워낼 수 있을까. 아주 얇은 종이 한 장, 그 한 장이 우리 삶에 어떤 유의미한 변화를 가져올 수 있긴 한 건지 의심이 들곤 한다. 한 번의 투표로 내 삶이 순식간에 요동칠 일은 많지 않다. 그러나 작은 나비의 날갯짓이 때로는 태풍을 만들어내는 것처럼, 작은 변화가 쌓여 우리 삶의 변곡점이 바뀌게 되는 것은 분명하다. 촛불이 만든 이번 제19대 대통령 선거는 그 어느 때보다도 열띤 양상을 보이고 있다. 후보간 지지율도 소수정당까지 고루 나눠져 있다. 후보자 수도 15명이나 된다. 사전투표율은 26.06%로 역대 최다 수준을 기록했다. 뜨거운...

라이브 스트리밍

구독자 1천명 넘으면 유튜브 모바일 생방송 지원

유튜브 구독자 1천명만 넘으면 모바일 실시간 스트리밍을 할 수 있게 됐다. 유튜브가 실시간 스트리밍을 할 수 있는 구독자 기준을 하향 조정하면서다. 유튜브는 지난 2월 구독자 1만명이 넘는 유튜버만 실시간 스트리밍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고 발표했다. 그런데 최근 이 기준은 1천명으로 낮췄다. 유튜브 고객센터의 '실시간 스트림 만들기' 페이지에서 "휴대기기에서 유튜브 실시간 스트리밍을 사용하려면 채널의 구독자가 1천명을 넘어야 한다"라는 안내 문구를 확인할 수 있다. <테크크런치>는 4월18일(현지시간) 이같은 내용을 보도하며 유튜브가 구독자 수와 상관없이 모든 유튜버에게 해당 서비스를 개방하지 않는 이유에 대한 몇 가지 예측을 내놓았다. 먼저 지루한 콘텐츠를 걸러내려는 방편일 수 있다. 상대적으로 많은 구독자를 확보한 유튜버라면 사람들이 보고 싶은 콘텐츠를 실시간 스트리밍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