퓨처

arrow_downward최신기사

IoT

LGU+·시디즈, IoT 의자 '링고스마트' 출시

LG유플러스가 가구 산업으로 사물인터넷(IoT) 사업 영역 확대에 나선다. LG유플러스는 국내 의자 전문 브랜드 시디즈와 IoT 기술을 적용한 스마트 의자 ‘링고스마트’를 출시한다고 1월30일 밝혔다. 링고스마트는 시디즈의 학생용 의자 ‘링고’에 IoT 기술을 결합한 제품이다. 착석 시간이나 자세 등 자녀의 앉는 습관 정보를 스마트폰으로 확인할 수 있어 바른 자세 형성에 도움을 줄 수 있다. 링고스마트는 와이파이 환경 하에서 LG유플러스 홈IoT 플랫폼인 ‘IoT앳홈’ 앱과 연동해 사용할 수 있다. 이 제품은 정자세, 걸터 앉은 자세, 구부린 자세 등의 착석자세를 실시간으로 측정해 스마트폰 앱을 통해 직관적으로 파악할 수 있도록 애니메이션 형태로 보여준다. 효과적인 자세 코칭을 돕기 위해 일·주·월·년 단위 누적 데이터와 또래 아이들의 성장 및 자세...

KISDI

메이커, 디지털 시대의 새로운 ‘장인’

12월9일 대한상공회의소에서는 정보통신정책연구원 주관(미래창조과학부 후원)으로 ‘2015 ICT 인문사회 심포지엄’이 열렸다. 이원태 정보통신정책연구원 연구위원이 ‘디지털 기술 매체환경에서 창작의 변화’를 주제로 디지털 기술과 결합한 창작 사례를 소개했다. 이 연구위원은 “최근 디지털 기술이나 매체를 활용한 창작제품들이 시제품 형태로 등장하고 있다”라며 “지능 정보사회로의 진전을 위해 정책적으로 주목하는 사항”이라고 이야기를 풀어나갔다. 종이모형이라는 취미 분야가 있다. '페이퍼 크래프트'라고도 불린다. 이전까지 프라모델은 이미 전문가에 의해 설계된 모형을 플라스틱으로 사출해 판매되는 것이 전부였다. 그러나 메타세쿼이아 등 3D 모델링 프로그램, 다면체를 평면에 전개해주는 페파쿠라 프로그램 등의 도입으로 사람들은 원하는 모형을 직접 컴퓨터로 설계하고 제작할 수 있게 됐다. 자르고 접어 붙이는 종이의 한계를 넘는 가동, 변형을 구현하기도 하며, 기존 프라모델보다 훨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