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사이어티

사람들

arrow_downward최신기사

CES

말하고 움직이는 코딩교육 레고, '레고부스트'

레고그룹이 새로운 코딩 교육 도구 '레고 부스트’를 1월4일 'CES 2017'에서 공개했다. 기존 레고 세트가 움직이지 않는 하나의 조립품에 불과했다면 레고 부스트는 간단한 말도 하고 사용자에 반응에 따라 움직이는 로봇이다. 레고 그룹은 장난감과 취미로 활용되던 레고를 코딩 교육 도구로 확장하는 데 적극적이다. 대표적으로 중·고등학교부터 대학에서 사용되는 '마인드스톰'과 '위두'라는 초등학생용 코딩 교육 도구가 있다. 레고 부스트는 기존 두 제품처럼 부품을 조립하고, 간단한 명령어를 실행할 수 있으며 여기에 재미 요소를 강화했다. 레고부스트로 만들 수 있는 기본 작품은 5가지다. 버니라는 로봇, 고양이, 건축기계, 차량, 기타다. 총 부품은 843개이며, 사용자는 기존 레고 부품을 활용해 나만의 디자인을 추가할 수 있다. 레고 부스트로 만들어진 로봇들은 안드로이드 혹은...

EV3

레고로 우리 아이 코딩 교육을

로봇 수업은 프로그래밍한 결과를 눈으로 직접 확인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아이들의 흥미를 더 끌 수 있어 SW 교육 시장에서 주목받고 있죠. 그동안 로봇 프로그래밍 수업에서는 라즈베리파이나 아두이노가 많이 이용됐습니다. 아무래도 아이들이나 초심자에게는 어렵게 느껴지곤 합니다. 하지만 레고가 등장한다면 이야기가 달라집니다. 어렸을 적 레고 한 번씩은 다들 만져봤으니까요. 블록을 착착 쌓아가며 원하는 모양을 만들 수 있습니다. 레고를 활용한 프로그래밍 교육방법을 몇 가지 소개해볼까 합니다. 첫번째는 레고 '위두'입니다. 위두는 레고 부품과 이를 조절할 수 있는 SW로 구성됐습니다. 과거 위두 SW는 맥, 윈도우PC 기반에서만 설치할 수 있었는데요, 2.0 버전은 안드로이드, 윈도우 태블릿, 크롬북 등을 다양한 개발 환경에서 설치할 수 있습니다. 또한 저전력...

EV3

‘윈도우+레고’로 과학을 흥겹게…‘센트리봇’

스템(STEM). 과학(Science), 기술(Technology), 엔지니어링(Engineering), 수학(Mathmatics)의 영문 머릿글자만 추려낸 말이다. 얘기만 들어도 머리가 지끈거리는 단어들이다. 복잡하고 딱딱한 공식과 추론들, 원하는 결과에 이르기까지 끊임없이 반복되는 가설과 실험들. STEM에 따라붙는 선입견이 크게 다르진 않으리라. 딱딱한 연구실을 벗어나 즐겁고 흥미롭게 과학 기술을 배워보면 어떨까. 마이크로소프트와 레고가 이 지점에서 눈을 맞췄다. '센트리봇'(SentryBot)은 레고 블럭으로 만든 꼬마 로봇이다. 레고 마인드스톰 에듀케이션 EV3 로보틱 플랫폼 기반으로 제작됐다. 이 꼬마 로봇은 지난 6월말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마이크로소프트 개발자 행사 '빌드'에서 첫선을 보여 호기심을 자아냈다. 센트리봇에서 눈길을 끄는 것은 마이크로소프트 '서피스 프로'와 연동하는 기능이다. 센트리봇은 최근 공개된 윈도우8.1 API 기반으로 2대의 서비스 프로로 신호를 주고받도록 설계됐다. 센트리봇에 달린 서피스...

레고

웹2.0을 보는 새로운 시각: 독불장군에서 집단지성으로

웹2.0을 단순히 기존의 웹 기술을 대체하는 신기술로 치부하기 쉽습니다. 하지만 이는 달은 못보고 달을 가리키는 손가락만 보는 격입니다. 제품만 보는 독불장군인지 아니면 사람과 사람, 생각과 생각을 연결하는 집단지성인지가 바로 세상을 1.0과 2.0으로 나누는 기준입니다. 레고와 SAP의 사례를 통해 구체적인 2.0 시대의 혁신적인 기업문화를 살펴봅니다. 제품 중심에서 참여 중심으로제품을 중심으로 세상을 바라볼 때는 가급적 표준화 된 제품을 보다 넓은 시장에 판매해야 수익을 높일 수 있는 규모의 경제를 활용하게 됩니다. 기업이 대량생산과 대량마케팅에 집중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습니다. 이에 비해 사용자의 다양한 요구와 욕구에 부응하는 맞춤 제품을 제공하기 위해서는 규모의 경제가 제공하는 효율성 외에도 다양성에 대한 요구를 즉각 충족하는 범위의 경제가 필요합니다. 대량맞춤생산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