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맥OS 카탈리나

"맥 보조 디스플레이로"…아이패드 '사이드카' 사용하기

애플이 10월8일 맥OS '카탈리나' 정식 버전 배포를 해 아이패드를 맥 보조 디스플레이로 활용하는 '사이드카(Sidecar)' 사용 환경이 완성됐다. 사이드카는 아이패드를 보조 디스플레이로 사용함으로써 맥 작업 공간을 확장해준다. 스타일러스 입력을 지원하는 애플 혹은 서드파티 맥 앱에서 애플펜슬로 드로잉, 스케치 혹은 필기를 위한 입력용으로 아이패드를 사용할 수 있다. 사이드카는 유선 연결 상태에서 아이패드 충전이 되고 무선 연결 상태에서도 작동해 이동성을 높인다. 포토샵, 일러스트레이터, Z브러시 같은 일러스트레이션, 동영상 편집 앱과 3D 앱을 지원한다. 사이드카를 지원하는 맥과 아이패드 모델은 다음과 같다. 맥은 ▲2016년 이후 맥북, ▲2018년 이후 맥북에어, ▲2016년 이후 맥북프로, ▲2018년 이후 맥미니, ▲2015년 이후 아이맥, ▲아이맥 프로, ▲2019년 이후 맥 프로가 대상이다. 아이패드는...

맥OS

애플 ‘맥OS 카탈리나’ 배포…‘사이드카·아케이드’ 주목

애플은 10월8일 오전 2시 맥OS '카탈리나' 정식 버전 배포를 했다. 아이튠즈는 분야별 3개의 앱으로 나뉘고, 게임 구독 서비스 '애플 아케이드'와 아이패드를 보조 모니터로 활용하는 '사이드카' 같은 새로운 기능을 체험할 수 있다. 애플이 정식 공개를 '10월'로 예고했던 맥OS 카탈리나를 드디어 일반 사용자도 사용할 수 있게 됐다. 맥OS 카탈리나에서 주목되는 특징은 우선 아이튠즈를 음악, TV, 팟캐스트 3개의 앱으로 분할했다는 점이다. 뮤직 앱은 아이튠즈 기능의 대부분을 가져오는 사용자 인터페이스도 거의 동일하다. iOS와 아이패드OS 기기의 동기화는 파인더(파일 관리자)로 옮겼다. 아이폰, 아이패드 등 기기가 맥과 연결되면 파인더 '위치' 항목에 표시되고 기기의 백업과 복원, 동기화 작업이 진행된다. 아이튠즈 분할하고 애플 아케이드 포함하고 '애플TV' 앱도 맥OS 카탈리나에...

iOS13

애플 'WWDC 2019'를 읽는 6가지 열쇳말

"세계가 잠든 동안, 당신은 꿈꾼다" 개발자들의 잔치가 열렸다. 6월3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주 새너제이에서 애플 ‘세계개발자회의(WWDC)’가 시작됐다. 올해 WWDC 기조연설은 밤샘 작업을 하는 개발자들의 노고를 치하하는 영상으로 시작했다. 약 2시간에 걸쳐 애플 기기들의 새로운 OS들을 발표했다. 새로운 '맥 프로'도 공개했다. 그리고 개발자 행사답게 더 쉬워진 프로그래밍 언어 '스위프트UI' 발표로 대미를 장식했다. 하나. 작지만 디테일한 변화 'iOS13' 모바일 운영체제 'iOS13'은 전면적인 변화 대신 작지만 디테일한 변화를 택했다. 가장 먼저 눈에 들어오는 건 '다크 모드'다. 다크 모드는 시스템 차원에서 UI 색상을 전반적으로 어두운 톤으로 바꿔주는 기능이다. 특히 빛이 어두운 환경에서 시각 경험을 개선해줄 것으로 보인다. OLED 화면을 탑재한 아이폰의 배터리 수명도 늘려줄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