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5G

41개 기조연설로 살펴본 ‘MWC 2017’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2월27일(현지기준)부터 3월2일까지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2017'이 열렸다. MWC는 모바일 기기 시장 트렌드와 기술 변화 방향을 살펴볼 수 있는 행사다. 올해로 12년째다. 지난해 MWC는 ‘모바일의 모든 것’을 주제로 모바일이 다른 산업 영역에 어떤 영향력을 끼치는지를 주로 살펴봤다. 이번 MWC 2017에선 ‘모바일, 그 다음 요소(Mobile, The next element)’를 주제로 기기,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5G, 제도(Regulation) 등 모바일 기술이 일상 생활에 어떻게 적용되고 있는지, 그 과정에서 어쩐 요소가 필요한지 다뤘다. MWC 2017은 총 11개 기조연설로 꾸려졌다. 모바일, 디지털 경제, 자율주행자동차, 스마트TV, 5G, 4차산업혁명, 메신저, 스타트업 얘기 등 다루는 소제도 다양하다. 행사 첫날부터 마지막날까지 어떤 이야기가 오갔는지 핵심 내용만 뽑아 정리했다. 모바일·디지털·연결·넷플릭스로 본...

MWC

피처폰에서 연필 모양 펜까지…MWC로 귀환한 '아날로그 감성'

세계 최대 모바일 산업 박람회 '모바일월드콩그레스 2017'이 2월27일 개막했다. GSM협회 주관으로 매년 2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최되는 MWC는 올해 ‘모바일, 그 다음 요소(Mobile, The next element)’를 주제로 다양한 컨퍼런스를 진행한다. 이번 박람회에는 ‘아날로그 감성’을 담은 제품의 등장이 돋보였다. 먼저 눈에 띄는 업체는 핀란드 휴대폰 제조업체 노키아다. 개막 전날인 2월26일(현지시간) 노키아는 '노키아3'과 '노키아5', '노키아3310'을 공개했다. 노키아 3310은 17년 전 출시된 동명의 피처폰을 재디자인한 제품으로, 카메라 기능 등이 추가된 2.5G폰이다. 2000년 9월1일 출시된 저가형 피처폰 노키아 3310은 당시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고, 전세계적으로 1억2600만대가 판매됐다. 노키아의 상징처럼 여겨지는 제품 중 하나다. 가격은 49유로(약 5만9천원)다. 중국 법인 TCL과 라이선싱 제휴를 맺은 블랙베리는 25일 ‘블랙베리 키원’을 공개했다....

3GPP

SKT·KT, 5G 주도…3GPP에 글로벌 표준 조기 확정 제안

5세대(G) 이동통신 조기 상용화를 위한 글로벌 정보통신기술(ICT) 기업들의 발걸음이 빨라지고 있다. 국내 통신사들은 글로벌 5G 표준을 주도하면서 세계 최초 5G 상용화에 앞장선다. 2월27일부터 나흘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7’에서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와 AT&T, NTT 도코모, 퀄컴, 인텔 등 22개 글로벌 ICT 기업들이 ’NSA(Non Standalone)‘ 표준을 2017년 12월까지 완료해 달라는 제안을 이동통신 표준화 협력기구인 3GPP에 요청한다. 5G와 롱텀에볼루션(LTE) 망을 융합하는 NSA는 5G 기지국으로 들어온 전파를 LTE 유선망에 연결하는 등 5G와 LTE 망을 하나의 네트워크처럼 활용하는 기술이다. 기존 LTE 망을 5G 상용화에 이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앞서 SK텔레콤은 AT&T, NTT도코모, 보다폰, 에릭슨, 퀄컴 등 6개 글로벌 기업들과 5G 조기 상용화를 위한...

KOTRA

RSAC에서 MWC까지…세계시장 두드리는 국내 보안업체들

세계 최대 사이버보안 행사인 ‘RSA컨퍼런스2017’(이하 RSAC)에 국내 기업이 대거 참가해 한국의 사이버보안 기술을 글로벌 시장에 알린다. RSAC는 미국 샌프란시스코 모스콘센터에서 2월13일(현지시간) 개막한다. 올해 예상되는 참관객 수는 4만5천명으로 25주년 기념 행사였던 지난해보다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행사에 참가해 전시부스를 차리는 국내 기업도 역대 최다. 국내 보안시장을 탈피해 해외 시장을 개척하려는 보안 기업들이다. 올해로 9회 연속 참가하는 파수닷컴과 6년째 참가하는 지란지교소프트(지란소프트) 외에 SK인포섹과 지니네트웍스 미국법인인 지니언즈가 처음 단독부스를 차린다. 삼성전자 미국법인(SEA)도 RSAC에서 처음으로 부스를 연다. 미래창조과학부 주관으로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와 한국정보보호산업협회(KISIA)가 마련하는 한국 공동 전시관에는 14개 보안기업이 참가한다. 나일소프트, 라온시큐어, 아이리시스, KTNF, NSHC, 코스콤, 앰진시큐러스, 기원테크, 아홉, 이글로벌시스템, 세이퍼존이 참여했다. 파수닷컴, ‘데이터 중심 모든 것’...

MWC 2015

아날로그 시계 닮은 ‘화웨이워치’ 공개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중국 스마트폰 제조업체 화웨이의 새 스마트워치가 공개됐다. 이름은 '화웨이워치'다. 원래 화웨이의 공식 제품 발표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현지시각으로 오는 3월1일로 예정돼 있다. 공식 제품발표 전이지만, 현지의 엘프라트 공항 광고판과 유튜브 동영상으로 화웨이워치를 미리 확인할 수 있다. 화웨이의 스마트워치에서 가장 눈에 띄는 부분은 겉모습이다. 금속 소재를 활용해 설계됐고, 기존 시계와 비슷한 둥근 디자인으로 만들어졌다. 아날로그 시계에서 시곗바늘이나 날짜를 조작할 때 쓰는 용두도 적용됐다. 보통 용두는 3시 방향에 끼우는 것이 보통인데, 화웨이 워치의 용두는 2시 방향에 있다. 시계 디스플레이에서 스마트워치 화면과 아날로그 시계 화면을 전환하는 것이 용두의 역할이다. 스마트워치를 전자제품이 아닌 옛 시계와 비슷하게 디자인하려는 스마트폰 제조업체의 최근 디자인 추세를 그대로...

MWC 14

‘스마트밴드’ 한·중·일 삼국지

스페인 바르셀로나 현지시각으로 지난 2월24일부터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4'가 시작됐다. 모바일기기에 집중한 축제인 만큼 새 스마트폰과 태블릿PC가 가장 화려한 조명을 받았다. 하지만 올해부터 주목할만한 흐름도 보인다. 바로 '스마트밴드'다. 스마트밴드는 사용자의 손목에 감아 쓰는 제품을 말한다. 보통 시계 기능도 함께 품기 마련이지만, 하루에 얼마나 운동을 했는지 등을 알려주는 기능에 집중한 제품이 많다. 열량 소비량을 계산해주기도 하고, 수면 시간을 측정해 알려주기도 한단다. 스마트밴드는 모바일 건강관리 영역에서 사용자와 가장 가까이 있는 제품이다. 원래 스마트밴드는 몇몇 스타트업의 몫이었다. 스포츠 전문업체 나이키에서 개발한 ‘퓨얼밴드’ 시리즈가 가장 유명하다. ‘핏빗’이나 ‘조본업’과 같은 제품도 스마트밴드 분야에서 사람들의 입에 자주 오르내린 제품이다. 이번 MWC 14에서는 대형업체의 출사표에 눈길이 머문다. 국내 삼성전자와...

HTC 원

화웨이, 스마트시계·태블릿 신제품 공개

화웨이가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2014'에서 입는컴퓨터 신제품을 공개했다. 화웨이는 2월23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MWC 2014 미디어데이에서 신제품 5개를 선보였다. 태블릿 ‘미디어패드X1’과 ‘미디어패드M1’, 스마트시계 ‘토크밴드B1’, 스마트폰 ‘어센드G6’, 모바일 핫스팟 전용 기기 ‘E5786’이다. 이 가운데 리차드 유 화웨이 최고경영자(CEO)가 직접 발표한 스마트시계와 태블릿이 눈길을 끈다. 스마트시계 토크밴드B1은 스마트시계와 스마트트래커를 반씩 섞어 놓은 모양새다. 높은 사양을 자랑하기보다는 기존 제품 기능들을 조금씩 버무려놨다. 토크밴드B1 디스플레이는 휘어진 OLED 소재로 만들어졌고 터치스크린을 지원하며 크기는 1.4인치다. 이 디스플레이는 분리형으로, 통화를 할 땐 빼서 귀에 꽂아 헤드셋으로 쓸 수 있다. 헤드셋과는 블루투스로 통신한다. 덕분에 스마트시계에 귀를 대는 광경을 연출하지 않고도 통화할 수 있다. 배터리는 대기 상태로 2주, 계속...

MWC

노키아표 안드로이드폰 공개 초읽기

노키아가 구글의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를 얹은 스마트폰을 선보일 것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과 IT 매체 더버지 등이 2월10일(현지시간) 전했다. 노키아가 안드로이드 OS로 스마트폰을 만드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프로젝트 이름은 ‘노르망디’, 제품 이름은 ‘노키아X’가 유력하다. 현재 노키아는 마이크로소프트(MS)에 모바일 사업부를 매각하는 절차를 밟는 중이다. 노키아표 안드로이드폰은 매각 절차가 끝나기 전에 출시될 예정이다. MS와 노키아가 매각 협상을 벌일 당시에도 노키아가 안드로이드폰을 개발 중이라는 소문이 나온 적이 있는데, 이번에 그 실체가 공개되는 셈이다. ’노키아X'에 들어간 안드로이드는 모양이 독특하다. 안드로이드 OS의 조작환경(UI)을 손봐 MS 서비스와 결합시킨 모양새다. 덕분에 MS의 윈도우폰 OS와 비슷한 UI로 설계됐다. Δ유출된 노키아표 안드로이드폰 스크린샷 (출처: 트위터 @evleaks) 노키아 안드로이드폰에선 구글플레이 등 안드로이드 OS에 탑재되는 구글의...

kth

개발자 눈으로 본 MWC 이모저모

지구촌 모바일 기술 축제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 2012‘가 2월25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막을 올렸습니다. 2012년 현재 모바일 기술을 선도하는 내로라하는 기업들이 참여해 신기술과 제품을 뽐냈습니다. 올해는 어떤 기술, 제품, 트렌드가 눈길을 끌까요? 원격제어 솔루션 전문업체 알서포트가 스페인 바르셀로나 현장에서 소식을 전해온 데 이어 KTH의 MWC 원정팀 일동도 행사에 참여해 개발자로서의 시각으로 재미난 것들을 찾아나서고 있습니다. KTH MWC 원정팀의 일원인 KTH 기술전략팀 권정혁(@xguru) 팀장의 동의를 얻어 KTH의 개발자 블로그에올라온 참관기를 블로터닷넷에도 게재합니다. 매년 2월이 되면 진행되는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obile World Congress, MWC) 2012는 모바일 관련 행사 중에서 가장 큰 행사입니다. 전세계 수많은 모바일관련회사들이 모여서 다양한 주제에 대해 컨퍼런스를 진행하고, 그 해의 주력 신제품과...

MWC 2012

[MWC2012] 스마트폰, 하드웨어 넘어 '기능' 경쟁

지구촌 모바일 기술 축제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 2012'가 2월25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막을 올렸습니다. 2012년 현재 모바일 기술을 선도하는 내로라하는 기업들이 참여해 신기술과 제품을 뽐냈습니다. 올해는 어떤 기술, 제품, 트렌드가 눈길을 끌까요? 원격제어 솔루션 전문업체 알서포트가 스페인 바르셀로나 현장에서 소식을 전해왔습니다. 알서포트 동의를 얻어 지면에 소개합니다. 드디어 2012년 MWC의 첫날이 밝았습니다. 전시회장이 관람객에게 문을 연 지 채 2시간이 지나지 않았는데도 전시장은 벌써 인산인해를 이루고 있습니다. MWC 전시장의 입장권은 가장 저렴한 일반권이 700유로, 우리돈으로 100만원에 이르지만, 모바일에 대한 전세계의 관심을 반영하듯 수많은 비즈니스맨들로 넘쳐나고 있습니다 전시장은 크게 8개의 홀로 구성돼 있습니다. 직선 코스로 시작부터 끝까지 전시장의 메인 도로를 걷기만 해도 30분이 소요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