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9뉴스

arrow_downward최신기사

MS

[99뉴스]인텔, 밥 스완 CEO 경질..'진격의 AMD' 막을까

<블로터>가 매일 벌어지는 IT업계 이슈들을 정리해 알려드립니다. ‘IT기사 읽어주는 여자’가 99초 만에 훑어주는 ‘99뉴스’, 플레이버튼을 눌러주세요! ①인텔, CEO 교체..팹라이트 가속화? 글로벌 반도체 IDM 기업 인텔(Intel)이 2019년부터 CEO를 맡은 밥 스완 CEO을 경질하고 펫 겔싱어 CEO를 신규 선임했다. 이 소식에 13일(현지시간) 인텔 주가가 6.97% 급등했다. 이번 CEO 교체로 인텔의 ‘팹라이트’가 가속화될 것이란 말이 나온다. 진열을 재정비하고 있는 인텔이 ‘진격의 AMD’를 막을 수 있을지 세간이 주목하고 있다. ②버라이즌·보잉고 “스마트시티 핵심은 5G” 13일(현지시간) 열린 CES2021에서 글로벌 유·무선 통신 사업자 버라이즌과 보잉고 와이어리스가 ‘스마트시티’의 핵심으로 ‘5G’를 꼽았다. 끊기지 않고 빠른 통신망이 구축돼야 스마트시티가 안전하게 돌아갈 수 있다는 것이다. 모든 사물과 인프라가 연결되는 스마트시티가 도래하고...

5G

[CES는 블로터로]버라이즌·보잉고가 꼽은 스마트시티 핵심 '5G'

글로벌 유·무선 통신 사업자 버라이즌과 보잉고 와이어리스가  스마트시티의 핵심으로 주요 인프라를 연결할 5G를 꼽았다. 스마트시티란 정보통신기술(ICT)을 이용해 교통과 각종 시설 등 도시 인프라를 통신망으로 연결하며 교통·환경·주거 등의 문제를 해결해 사람들이 편리하고 쾌적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하는 도시를 뜻한다. 데릭 피터슨 보잉고 와이어리스  최고기술책임자(CTO)는 13일(현지시간) 온라인으로 열린 CES2021의 '커넥티드 시티' 컨퍼런스 세션에서 "각종 사물과 인프라가 연결된 도시에서 통신사들은 소비자에게 끊기지 않는 연결 상태를 제공해야 한다"며 "이 부분에서 5G 통신을 제공하는 통신사가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5G는 기존 LTE대비 초고속·초저지연 특성을 지닌 통신 방식이다. 각종 도시 인프라와 차량 등이 항상 연결돼 방대한 데이터를 주고받아야 하는 스마트시티의 특성상 5G는 필수적인 통신망으로 꼽힌다. 피터슨...

5G

[CES는 블로터로]버라이즌 기조연설에 등장한 '블랙 푸마스' 밴드…“5G 공연으로 팬과 소통”

11일(현지시간, 한국시간 12일 오전) 온라인으로 개막한 CES2021의 기조연설의 영상에서 그래미 어워드 후보에 올랐던 밴드 '블랙 푸마스'의 음악이 흘러나왔다. 영상의 왼쪽 하단에는 '5G'가 적힌 QR코드도 표시됐다. 스마트폰 카메라로 QR코드를 인식시키면 블랙 푸마스의 공연장을 증강현실(AR)로 즐길 수 있는 화면이 펼쳐졌다. 블랙 푸마스는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팬들 앞에서 공연을 할 수 없는 밴드가 첨단기술을 활용해 멀리 떨어진 팬들과 소통하는 모습을 제시했다. 이 공연에서 빼놓을 수 없는 기술이 5G다. 초고속·초저지연의 특성을 지닌 5G는 대용량의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처리할 수 있어 이같은 공연을 소비자들이 스트리밍 방식으로 즐길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날 기조연설에 나선 한스 베스트버그 버라이즌 최고경영자(CEO)는 "공연장에 카메라를 설치하고 5G망을 적용해 이같은 온라인 공연이 가능하게...

5G

[CES는 블로터로]버라이즌·삼성전자가 본 5G의 미래는?

미국의 이동통신사 버라이즌과 글로벌 휴대폰 제조사 삼성전자가 CES2021에서 미래 사회에서의 5G의 역할에 대해 조망한다. 양사는 5G가 제조시설의 자동화와 원격근무·원격의료 등의 서비스를 가능하게 하는데 필수적인 인프라 역할을 할 것으로 보고 이통사와 제조사 입장에서 어떤 준비가 필요한지에 대해 각 분야 전문가들과 토론할 예정이다. 한스 베스트버그 버라이즌 최고경영자(CEO)는 오는 12일 오전(이하 한국시간) 코로나19 확산의 여파로 온라인으로 개최되는 CES2021에서 기조연설자로 나서 5G가 가져올 각 분야 기술의 고도화에 대해 발표할 계획이다. 그는 5G는 각 국가들이 국가간 경계를 넘어 하나의 글로벌 커뮤니티로 발전하는데 있어 필수적인 인프라 역할을 할 것으로 전망했다. 한스 베스트버그 CEO는 5G로 가속화될 분야로 원격의료와 원격교육을 꼽았다. 원격의료는 환자가 병원에 직접 가지 않고 이미지와...

28GHz

미국 ‘아이폰12’에만 적용되는 이것

첫 5G 아이폰이 나왔다. 이번에 발표된 ‘아이폰12’ 4종은 모두 5G를 지원한다. 하지만 모두 같은 것은 아니다. 미국 모델, 특히 버라이즌 가입자의 경우 안테나 표시 옆에 '5G UW'라는 별도의 로고가 뜬다. 초고주파(mmWave) 대역에 연결됐다는 의미다. 14일(현지시간) 주요 외신 등에 따르면 버라이즌은 아이폰12 광고를 시작하면서 자사만의 5G 로고를 강조했다. UW는 초광대역(Ultra-Wideband)을 의미한다. 무선 통신 기술의 일종으로 버라이즌이 제공하는 28GHz 이상의 초고주파(mmWave) 대역을 나타낸다. 28GHz 대역 5G는 일반적인 5G보다 속도가 빠르지만, 미국 내에서도 일부 도시 버라이즌 가입자만 일관된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버라이즌만 28GHz 대역을 중심으로 5G 상용화에 나선 탓이다. 미국 이동통신사 중 AT&T는 850MHz와 39GHz, T모바일은 600MHz와 28GHz의 다양한 주파수 대역을 활용해...

5G

삼성전자의 버라이즌 ‘8조딜’, 액수 그 이상의 의미

삼성전자가 미국 통신사업자 1위 버라이즌(Verizon)에 5세대(5G) 이동통신 장비를 공급한다. 8조원 규모로 국내 기업의 글로벌 통신장비 공급 계약 사상 최대 액수다. 이번 ‘메가딜’은 단순히 매출 이상의 의미를 가진다. 세계 최대 시장인 미국 내 1위 사업자의 장비 공급사로서 글로벌 장비 생태계를 주도할 ‘키’를 잡게 됐기 때문이다. 삼성전자는 7일 삼성전자 미국법인이 버라이즌에 5G 무선통신 솔루션을 공급하기로 했다고 공시했다. 계약 규모는 총 66억 달러(7조9000억원)로, 지난 6월 30일부터 2025년 12월까지 5년 6개월간 이어진다. 담당 부서인 삼성전자 네트워크 사업부가 지난해 4조9000억원의 매출을 거뒀는데 이를 훌쩍 뛰어넘는 규모다. 이번 수주는 삼성전자의 통신장비 계약 역사상 큰 의미가 있다는 분석이다. 시장 규모만 2500억 달러(약 300조원)에 달하는 세계 최대 미국...

5G

삼성, 미 버라이즌에 7.9조 5G 장비 공급...역대 최대

삼성전자가 미국 이동통신사인 버라이즌에 약 7조9000억원 규모의 5G 통신 장비를 공급한다. 이번 계약은 국내 통신 장비 업계에서 역대 최대 규모 단일 판매·공급 계약이다. 삼성전자는 자사 미국 법인이 미국 버라이즌사와 무선통신 솔루션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7일 공시했다. 계약 금액은 7조8982억8000만원으로, 최근 매출액의 3.43%에 달하는 금액이다. 이는 장비 구매, 설치, 유지 보수 등에 대한 대가로, 계약 기간은 2025년 12월 31일까지다. 버라이즌은 미국 이동통신 시장 1위 사업자로, 이동통신 매출 기준으로 전 세계 1위에 해당한다. 이처럼 삼성전자가 글로벌 이동통신사와 장기 대규모 계약을 맺으면서 5G 기술력과 보안성을 인정받은 것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삼성전자는 "오랜 파트너인 버라이즌과 차세대 네트워크 진화를 위한 협력을 확대하는 데 대해 기쁘게 생각한다"며...

버라이즌

버라이즌, 영상회의 서비스업체 인수 완료...5G와 시너지

미국 통신사업자 버라이즌(Verizon)이 지난달 발표했던 영상회의 서비스 업체 '블루진스' 인수를 완료했다고 5월 18일(현지시간) <테크크런치>가 보도했다. 버라이즌은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영상회의 시장이 급성장함에 따라 당초 5억달러에 블루진스를 인수할 계획이었다. 여기에 5G(5세대 이동통신)를 결합해 화상 원격진료나 온라인 학습 등을 결합한다는 전략을 취할 것으로 보였다. 블루진스는 기업 단계(B2B) 영상회의 서비스 업체로 2009년 설립된 이래 1만5천여개 고객사를 보유하고 있어 버라이즌과 시너지 효과가 기대됐다. 블루진스 창업자들은 인수협상 이후 블로그를 통해 "이제 조직들은 연결성과 디지털 커뮤니케이션에 더욱 더 의존하고 있다"며 "작은 조직들부터 세계적인 다국적기업까지 저렴한 비용에 높은 수준의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버라이즌

버라이즌, 화상회의 시장 본격 참여...4억달러에 블루진스 인수

미국 통신 회사인 버라이즌이 코로나19 확산으로 전세계적으로 사용이 급증한 화상회의 서비스 시장에 진출한다. 버라이즌은 기업용 화상회의 서비스 기업인 블루진스 네트워크(BlueJeans Network)를 인수한다고 4월16일(현지시간) 밝혔다. 인수 규모는 4억달러 수준으로 전해졌다. 블루진스는 클라우드 기반 화상회의 서비스 제공 업체로 페이스북, 링크드인, 레드햇 등 전 세계 1만5000여개 기업을 고객사로 확보하고 있다. 개인 사용자들 보다는 기업 시장 공략에 집중해왔다. 앱에 기반한 화상회의 뿐만 아니라 화상화의 네트워크 및 장비도 제공한다. 버라이즌은 자사 5G 통신 네트워크와 블루진스 화상회의 서비스를 결합해 원격 의료, 교육 및 현장 서비스 등 엔터프라이즈 커뮤니케이션 시장 공략에 나설 예정이다. 이번 인수는 올해 2분기 완료될 전망이다.

5G

[CES2019] 버라이즌, "5G는 모든 것을 바꾼다"

오는 3월, 5G 스마트폰 출시와 함께 5G가 본격적으로 상용화된다. 5G의 시대가 오고 인터넷이 ‘더’ 빨라지면 무엇이 달라지는 걸까. 버라이즌 CEO 헨리 베스트베리는 지난 1월8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소비자가전쇼(CES) 2019 기조연설자로 무대에 올라 “5G는 우리의 ‘모든 것’을 바꿀 것이다. 5G는 4G보다 훨씬 큰 도약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5G가 미디어, 의료, 가상현실(VR), 엔터테인먼트 경험 등에 변화를 불러올 거라고 말했다. 뉴스부터 영화, 드론, 진료까지 더 이상 종이신문을 사는 사람은 없다. <뉴욕타임스>는 종이신문의 위기를 디지털 혁신으로 극복하고자 하는 매체다. 지난 2015년에는 구글과 함께 VR 뉴스 실험을 시작했고,  2016년에는 난민촌을 피부로 느낄 수 있도록 VR로 보도했다. 지난해 열린 평창동계올림픽에서도 <뉴욕타임스>는 증강현실(AR)을 활용해 피겨스케이팅 선수, 하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