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

arrow_downward최신기사

베스파

"킹스레이드만 믿을 수 없지"…베스파의 돌파구는?

모바일 RPG '킹스레이드'로 알려진 게임사 '베스파(Vespa)'의 올 상반기 실적은 '흐림'에 가깝다. 킹스레이드가 글로벌 이용자 유입폭을 확대하며 전 분기 대비 약 10%에 가까운 매출 신장을 보였지만, 상반기 기준 113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베스파는 지난달 27일 출시한 '어그레츠코: 월급쟁이의 역습' 등 신작 출시를 위한 개발비 및 신사업 진출에 따른 투자 비용이 수반됐다고 분석했지만 킹스레이드에 집중된 매출 구조는 개선해야 할 과제로 남았다. 올 상반기 기준 150여개국에 서비스 중인 킹스레이드가 전체 매출의 약 80%를 차지하며 꾸준한 상승세를 보였지만, 베스파는 '원 히트 원더(한 가지만 성공하고 끝나는 형태)'식 수익 구조를 다변화 해야 할 숙제를 풀어야 한다. 이를 위해 베스파는 내·외부 지식재산권을 발굴하고 신사업을 통해 성장 동력을 확보할...

베스파

야후, 빅데이터 엔진 오픈소스로 공개

야후가 빅데이터 프로세싱 엔진 '베스파'를 오픈소스 기술로 이번주 공개했다. 베스파는 대규모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계산하고 처리할 수 있게 도와주는 엔진이다. 이 기술은 이미 야후 검색 사이트, 야후 뉴스, 야후 파이낸스, 플리커 등에 사용되고 있다. 가령, 검색 결과나 추천 목록을 보여줘야 할 때 내부 시스템에서는 알맞은 아이템을 찾고, 적절한 쿼리를 연결해줘야 한다.  만약 데이터가 너무 크고, 내부 알고리즘이 효율적이지 않다면 연산 시간이 길어지게 되는데, 이때 베스파를 활용할 수 있다. 존 브랫세스 베스퍼 아키텍트는 블로그를 통해 "하둡이나 스톰은 데이터를 저장하고 처리하는 데 유용하지만 엔드 유저 단에  처리 결과값을 전달하는 데 도움이 되지 않는다"라며 "장애없이 많은 데이터를 빠르게 연산할 때 베스퍼가 유용하다"라고 설명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