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arrow_downward최신기사

다운로드

워너뮤직 수익, 스트리밍 > 다운로드

음악 듣기 습관이 소유(다운로드)에서 구독(스트리밍)으로 변하고 있음을 알려주는 지표가 또 나왔다. 워너뮤직은 5월11일(현지시간) 2015년 1분기 실적 발표 자리에서 “워너뮤직 음원 사업 사상 처음으로 스트리밍 음원 판매 매출이 다운로드를 앞질렀다”고 밝혔다. 메이저 음반사에서 스트리밍 매출이 다운로드를 추월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워너뮤직은 올 1분기 6억7700만달러의 매출을 올렸다. 전년동기 대비 4% 오른 수치다. 이 가운데 음원 판매 매출은 5% 성장한 5억6400만달러를 기록했다. 매출 상승은 스트리밍이 이끈 것으로 나타났다. 스티븐 쿠퍼 워너뮤직 최고경영자(CEO)는 “유튜브나 스포티파이 같은 스트리밍 서비스에서 나온 음원 매출이 지난 분기에만 33% 성장했다”라며 “같은 기간 애플 아이튠즈 등에서 발생하는 다운로드 매출은 하락했다”라고 밝혔다. 스티븐 쿠퍼 워너뮤직 CEO는 이번 분기 실적을 두고 “음반 산업의 중요한...

CBS올엑세스

[C+] HBO는 '애플TV'로, CBS는 '로쿠'로

C+’는 국내외 디지털 문화 콘텐츠 관련 소식을 추려 매주 전해드리는 꼭지입니다. 굵직한 소식부터 작은 이야기까지, 콘텐츠 관련 소식들을 한눈에 보시는데 도움이 되길 바랍니다 돈내고 유튜브 보는 시대 오나  돈을 내고 유튜브를 보는 시대가 올지도 모른다. 유튜브가 유튜브 창작자들에게 올해 안에 유료 서비스를 만들 것이라는 내용의 e메일을 보냈다고 <블룸버그>가 4월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한 달 이용료는 10달러 내외가 될 전망으로 광고 없이 유튜브 영상을 볼 수 있다. 오프라인 상태에서도 이용할 수 있도록 모바일 기기에 저장도 가능하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유튜브 측은 e메일을 통해 “기존 광고 수익에 더해 또 다른 수익을 낼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한다. 하지만 유튜브는 창작자들에게 별도의 선택권은 주지 않을 계획이다. 따로...

C

[C+] 방심위, 레진코믹스 접속 차단했다 철회

방심위, 레진코믹스 접속 차단했다 철회 지난 3월25일 오후. 빨간색 레진코믹스 웹사이트는 파란색 경고 웹사이트로 바뀌었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방심위)는 3월24일 열린 제 22차 통신심의소위원회에서 일부 콘텐츠가 음란하다는 이유로 레진코믹스에 접속 차단 조치를 의결하고 9개 인터넷망 사업자에 레진코믹스 웹사이트의 접속 차단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25일 오후 SK브로드밴드 망에서 레진코믹스 웹사이트를 접속 차단시켰다가(KT와 LG유플러스 통신망에서는 접속이 됐다) 논란이 일자 3시간 만에 차단 보류 조치를 내려 웹사이트 접속 차단이 해제됐다. 또한 지난 26일 회의를 열어 레진코믹스에 대한 시정요구를 철회하기로 의결했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방심위의 접속 차단 조치로 인해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를 기록한 레진코믹스는 성과에 보답하고자 레진코믹스 회원을 대상으로 코인 이벤트를 열었다. 9900원 이상 코인을...

넷플릭스

훌루 전 CEO, 유튜브 겨냥한 동영상 서비스 공개

“유튜브 창작자들이여, 베슬로 오세요.” 훌루를 넷플릭스의 대항마로 키운 제이슨 카일러가 유튜브에 도전한다. 훌루의 최고경영자(CEO)였던 제이슨 카일러와 훌루 최고기술책임자(CTO)였던 리차드 톰이 설립한 유료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베슬’이 30일 무료 체험버전을 공개했다고 <더넥스트웹>이 1월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유튜브 스타나 인터넷 유명인사의 영상을 제공하는 것으로 밑그림이 그려진 베슬은 ‘훌루의 유튜브 세대 버전’이라 불린다. 제이슨 카일러가 훌루를 이끌었던 만큼 훌루의 전략이 베슬 곳곳에 드러난다. 그는 베슬의 수익모델은 훌루와 같은 ‘구독 시스템’과 ‘광고’라고 밝혔다. 또한 제이슨 카일러는 훌루 CEO 시절 영상 제작자들과의 탁월한 소통 능력으로 훌루에 양질의 콘텐츠를 모은 것으로 유명하다. 물론 훌루의 모기업이 미국의 ‘미디어 제국' 뉴스코페이션과 NBC유니버셜인 만큼 콘텐츠 확보에 타사보다 우위에 있던 점도 무시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