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사이어티

사람들

arrow_downward최신기사

UBER

"우버 운전자도 종업원"…흔들리는 우버

우버의 본토에서 우버 사업모델을 뒤흔드는 결정이 나왔다. 미국 캘리포니아 노동위원회는 우버 운전자를 개인사업자가 아니라 피고용인으로 봐야 한다는 심결을 6월3일(현지시각) 내놨다. 우버가 운전자의 운행에 직접 관여했다는 이유에서다. 우버가 이에 16일 불복해 캘리포니아주 지방법원에 소송을 제기하며 노동위원회 결정이 알려졌다. <뉴욕타임스> 등 외신이 17일 이 소식을 전했다. 노동위원회에 진정서를 제출한 바바라 앤 버위크는 지난해 7월부터 우버 운전자로 알히기 시작했다. 같은해 9월까지 두 달 동안 일주일에 60~80시간씩 일하며 세금과 부대 비용을 제하지 않고 1만1천달러(1223만원)를 벌었다. 그는 우버 운전자로 일하면서 금방 계약 문제를 깨달았다고 <뉴욕타임스>에 말했다. “만일 부대 비용분에 해당하는 배상금을 받지 못한다면, 저는 최저임금도 안 되는 돈을 받으며 일한 게 될 겁니다.” 버위크 씨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