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블록체인

arrow_downward최신기사

그라운드X

"1년간 수수료 대납하겠다"…클레이튼 메인넷 1주년

그라운드X가 자체 개발한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Klaytn)’의 메인넷 ‘사이프러스(Cypress)’가 출범 1주년을 맞았다. 그라운드X는 이를 기념해 9일부터 클레이튼 기반 모든 서비스의 트랜잭션 수수료를 1년간 전액 대납한다고 밝혔다. 클레이튼 파트너 대상으로 우선 시행되며, 네트워크 부하를 고려해 사용 대상을 점점 넓혀갈 방침이다. 클레이튼은 카카오의 블록체인 자회사인 그라운드X가 개발한 퍼블릭 블록체인으로, 초기부터 큰 주목을 받았다. 대규모 이용자 대상 서비스들의 성능과 확장성에 대한 요구사항을 맞추고, 서비스가 안정적으로 운영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하는 데 초점을 뒀다. 출범 후 생태계 확장을 위한 꾸준한 파트너십을 체결했고 현재 약 60개의 서비스가 클레이튼 플랫폼 위에서 구동 중이다. 최근에는 해시드와 오지스가 컨소시엄을 이뤄 클레이튼 거버넌스 카운실의 새로운 노드로 참여하기도 했다. 현재 클레이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