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known

arrow_downward최신기사

AWS

구글 클라우드, 빅쿼리·메모리 암호화 솔루션 공개

구글 클라우드 코리아가 15일 ‘구글 클라우드 넥스트 20:온에어’ 미디어 브리핑에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역량 강화를 위한 새로운 솔루션 2종을 발표했다. 클라우드 확장성을 높이는 솔루션과 데이터 처리 중 보안성을 강화한 솔루션이 새롭게 포함됐다. 다중 클라우드 환경을 위한 빅쿼리 옴니 빅쿼리 옴니(BigQuery Omni)는 모든 유형의 클라우드 플랫폼에서 일관된 분석 경험을 제공하는 것이 목표다. 구글 클라우드 안토스(Anthos)를 기반이며, 구글 클라우드와 아마존웹서비스(AWS)에 저장된 데이터에 빅쿼리 기능을 적용할 수 있는 멀티 클라우드 분석 솔루션이다. 마이크로소프트 애저(Azure) 적용도 앞두고 있다. 빅쿼리 옴니는 고객이 데이터셋을 옮기거나 복사할 필요 없이 구글 클라우드, AWS, 애저에 있는 데이터에 직접 연결해 분석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단일 사용자 인터페이스를 사용해 데이터가 저장된 리전에서...

관계형

"구글의 빅데이터 처리 15년치 노하우…‘구글 클라우드DB’”

데이터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인터넷과 스마트폰의 등장, 다양한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출현, 사물인터넷(IoT)이 퍼지면서 전과는 비교도 되지 않을 정도로 급속도로 데이터가 늘고 있다. 기업 인프라에서 데이터를 관리하는 데이터베이스(DB) 중요성은 커졌고, 계속 커지고 있다. 급증하는 데이터를 두고, 구글도 고민을 했다. 지금은 모두가 다 아는 기업이지만, 구글에게도 스타트업 시절이 있었다. 서비스 초창기에는 검색엔진에서 1등도 아니었고, 오히려 경쟁사에 밀렸다. 글로벌 서비스가 아니라 미국 한정 서비스로, 미국에서 발생하는 트래픽 관리에 더 신경을 많이 썼다. 배치, 레이턴시에 민감하지 않은 인덱싱 프로세스였다. 문서 ‘스니펫’(단일검색) 서비스에 집중했다. 20여년이 흐르고 상황이 달라졌다. 지금은 10억명이 사용하는 클라우드 제품이 구글 안에 8개나 존재한다. 구글 검색, 안드로이드, 구글 지도, 지메일, 플레이 스토어, 유튜브,...

구글 클라우드

“데이터 분석에 맞는 클라우드가 궁금하시다면”

IT 시장에 ‘클라우드’란 개념이 등장한 지 10여년이 넘었다. 2006년 아마존이 클라우드 인프라 서비스(IaaS)를 시작한 이후, 마이크로소프트(MS), 구글을 비롯해 오라클, VM웨어, IBM 등도 다양한 기업이 이 시장에 뛰어들었다. 원하는 시점에 원하는 서비스를 사용하고, 쓴 만큼 비용을 낸다는 개념을 많은 기업이 환영했다. 때마침 등장한 빅데이터도 클라우드 도입을 채찍질했다. 요정 할머니가 휘두르는 마법의 지팡이마냥 ‘클라우드’는 빅데이터 분석을 꿈꾸고, 비용절감을 원하는 기업의 바람을 금방이라도 이뤄줄 것만 같았다. “국내 기업 대부분이 막대한 투자로 빅데이터 플랫폼을 자체 구축해 분석했는데 효과가 없었습니다. 매장 판매 현황 등 유의미한 정보와 연계할 수 없거나 기업 내 정보 공유가 여전히 해결되지 않아 결과가 제한적으로 나왔지요. 분석 방법도 기업 활동 변화에 맞춰...

개발자

“모바일 개발자, 구글 도구로 손쉽게 개발하세요”

“우리의 임무는 개발자가 성공하도록 돕는 것입니다. 앱이나 게임을 만드는 데 있어 개발자가 마주치는 고통을 제거하고, 쉽게 개발을 진행하고, 신비로운 경험을 하도록 돕는 것이죠. 구글이 제공하는 건 3가지입니다. 개발, 성장, 수익창출입니다.” 구글코리아가 ‘구글 포 모바일 서울 2016’ 행사를 7월19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개최했다. 국내 모바일 응용프로그램(앱)과 게임 개발사의 비즈니스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한 행사다. 마크 베넷 구글 플레이 인터내셔널 디렉터, 벤 갈브레이스 구글 디벨로퍼 프로덕트 그룹 프로덕트 및 개발자 관계 총괄 등이 방한했다. 이들은 국내 개발자들이 앱과 게임을 손쉽게 개발하도록 돕는 구글 제품들을 소개했다. 먼저 ‘구글 클라우드’를 보자. 벤 갈브레이스 총괄은 “구글은 개발자가 데이터 흐름을 살피고, 분석하고, 시각화하는 데 도움을 준다”라고 강조했다. 개발자가...

vm웨어

VM웨어·구글,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시장 공략 맞손

VM웨어와 구글이 클라우드 시장에서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서로 손을 맞잡았다. VM웨어와 구글은 1월29일 공식블로그를 통해 “v클라우드 에어’에서 구글 클라우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라고 발표했다. v클라우드 에어는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서비스로, 퍼블릭 클라우드와 프라이빗 클라우드를 동시에 쓸 수 있는 기술이다. ‘v클라우드 에어’에서 사용할 수 있는 구글 기술은 ‘빅쿼리’, ‘클라우드 데이터스토어’, ‘클라우드 스토리지’, ‘클라우드 DNS’가 있다. 대부분 데이터를 저장하고 분석하는 기술이다. 구글의 대표 클라우드 서비스 ‘컴퓨트엔진’이나 ‘앱엔진’은 지원하지 않는다. <기가옴>은 1월29일 보도에서 “VM웨어는 고성능 업무가 필요한 엔터프라이즈 고객에게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를 내세우고 있다”라며 “데이터 처리량이 많은 엔터프라이즈 고객에게 ‘빅쿼리’ 같은 분석 서비스는 유용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VM웨어는 2015년 하반기부터 구글 클라우드 기술을 ‘v클라우드 에어’에 추가할 예정이다. 또한...

AWS

빅데이터 분석도 구글에서…'빅쿼리'

구글이 데이터 분석 서비스 시험을 마치고 정식으로 클라우드 기반의 데이터 분석 서비스인 '빅쿼리' 소프트웨어를 출시했다.  주 콰이 콱 구글 빅쿼리 제품 매니저는 5월1일(현지기준) 자사 공식 블로그를 통해 지난해 구글 11월 시험판으로 선보인 클라우드 기반의 데이터 분석 서비스 빅쿼리를 소프트웨어 솔루션으로 정식 출시한다고 발표했다. IBM, 오라클 같은 데이터 분석 서비스 업체와 본격 경쟁하겠다고 나선 것이다. 빅쿼리는 온라인분석처리(OLAP) 시스템으로 테라바이트(TB)급에 이르는 데이터를 구글 검색엔진 인프라로 실시간 분석할 수 있게 도와준다. 구글 클라우드 스토리지와 함께 이용할 수 있으며, 최대 2TB에 이르는 비압축 데이터를 구글 스토리지에 올려 무료로 분석할 수 있다. 빅 쿼리 엔진은 70TB에 이르는 비압축된 데이터를 한 번에 읽고, TB급 데이터에 5개의...

구글

구글, 빅데이터 분석 서비스 공개

"지난 10년간 생성된 데이터보다 최근 2년간 생성된 데이터 양이 훨씬 더 많다." 미국 시장조사업체인 IDC는 올해 생성되는 디지털정보량을 1.8ZB(제타바이트)로 추정했다. 그리고 이 정보량이 2년마다 2배씩 증가해 2020년이 되면 현재의 50배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우리는 지금 데이터 홍수 속에 살고 있다. '테라바이트'(TB)라는 개념이 나온지 얼마 지나지 않아 페타바이트(PB), 더 나아가 ZB 단위로 데이터를 수집하고 처리한다는 말을 쉽게 볼 수 있게 됐다. 그래서 '빅데이터'라는 개념도 등장했다. 기업들은 이 빅데이터를 어떻게 활용하고 분석할지 고민했다. 대기업은 데이터웨어하우스(DW) 등을 통해 비용 걱정 없이 빅데이터 처리를 할 수 있었지만, 중소기업은 사정이 달랐다. 이들은 빅데이터 분석을 하고 싶었지만, 분석에 들어가는 비용 때문에 엄두도 못냈다. 구글이 해답을 내놓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