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랫폼

저작권과 열린 문화, CCL, 인터넷과 웹서비스

arrow_downward최신기사

빌딩8

페이스북이 만든 첫 HW, 코드명 '알로하'

페이스북이 야심차게 준비하고 있는 하드웨어(HW) 프로젝트 윤곽이 드러났다. <비즈니스인사이더>는 8월23일(현지시간) 페이스북이 사내 R&D 연구 팀 '빌딩8'을 중심으로 가정용 화상채팅 기기 '알로하' 개발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페이스북이 만드는 첫 HW 기기다. 알로하는 최근 아마존이 발표한 화상채팅용 스마트 스피커 '에코 쇼'와 유사한 형태를 띄고 있다. 알로하는 13, 15인치에 이르는 대형 터치스크린, 광각 카메라, 마이크, 그리고 스피커로 구성된다. 이를 통해 사람 얼굴을 인식할 수 있으며, 화상 대화를 나누거나 커뮤니케이션을 이어갈 수 있다. 알로하는 2018년 5월 출시를 목표로 현재 프로토타입 테스트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페이스북은 알로하를 499달러에 판매할 예정라고 밝혔으나, 최종 가격은 결정되지 않았다. 페이스북은 이번 알로하 프로젝트를 앤드류 보즈워스가 총괄한다고 발표했다. 페이스북 임원인...

F8

구글 조립식 스마트폰 '아라', 페이스북이 완성할까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7월20일(현지시간) 페이스북이 ‘조립식 전기 기계 장치’를 특허 출원했다고 보도했다. 스피커, 마이크, 터치 디스플레이, GPS를 모두 통합하고 전화로도 기능하는 조립식 전자 기기라. 어쩐지 익숙하지 않은가. 구글의 모듈식 휴대전화 프로젝트, ‘아라’가 데자뷰처럼 떠오른다. 프로젝트 아라는 구글의 조립식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개발 프로젝트였다. 원래 모토로라에서 진행되던 프로젝트였고 구글로 넘어가서도 몇 년 동안 연구개발이 이어졌다. 나올 듯 말 듯, 프로토타입만 나오고 별 성과를 거두지 못한 채 지난해 9월 결국 연구가 중단됐다. 구글의 레지나 듀간이 페이스북으로 둥지를 옮긴 것이 프로젝트 아라 중단 이유로 거론됐다. 이후 프로젝트 아라의 핵심 구성원 3명 가량이 페이스북의 빌딩8 그룹에 합류하면서 아라폰이 페이스북에서 만들어지는 것 아니냐는 이야기가 흘러나오기도 했다. 이들이 합류한...

F8

페이스북이 그리는 미래 인터페이스, '인간 두뇌와 직접 소통'

페이스북은 큰 미래를 그리고 있다. 사람과 사람의 연결, 커뮤니티를 형성하는 일에 있어 더 이상 파란 화면의 애플리케이션 안에만 있지 않는다. 페이스북은 소통의 방법을 다른 차원의 세계로 확장시키는 방법을 연구하기 시작했다. 2017 페이스북 개발자 행사(F8) 이튿날 키노트 연설이 4월19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있었다. 이날 페이스북은 첫날에 비해 좀 더 장기적인 기술 목표와 미래 비전을 설명했다. 올해로 13살이 된 페이스북의 장래희망 발표인 셈이다. 다만 페이스북은 희망에만 그치지 않고 명확한 계획을 바탕으로 연구를 진행하고 있었다. 이날 마지막 발표자로 등장한 레지나 듀간 엔지니어 부문 부사장은 페이스북 R&D 연구 팀 '빌딩8'의 새로운 프로젝트를 발표했다. 빌딩8은 두뇌-컴퓨터 인터페이스 엔지니어와 신경망 엔지니어, 의학, 과학 분야 전문가 60명이 페이스북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