퓨처

arrow_downward최신기사

ai

네이버랩스, 로봇 전문가 석상옥이 이끈다

네이버랩스 석상옥 자율주행머신부문장(Head of Autonomous Machine)이 네이버랩스 신임 대표로 내정됐다. 네이버는 2월12일 이 같은 내용을 발표하며 "석상옥 대표가 네이버랩스의 그동안의 연구개발 비전과 전략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수 있는 적임자라고 판단, 내부 승진 인사를 단행했다"라고 밝혔다. 네이버랩스는 2013년 네이버의 사내 기술연구 조직으로 출발해, 2017년 1월 별도 법인으로 분사한 네이버의 기술연구개발(R&D)법인이다. ‘기술의 진정한 가치는 인간의 삶 속에서 자연스럽게 연결되고 이용될 때 발현된다’는 비전 아래 인공지능(AI), 로보틱스, 자율주행 등 최첨단 미래 기술들을 연구개발하고 있다. 석상옥 신임 대표는 1975년 서울 출생으로 서울대학교 기계항공공학부 학사 및 석사 학위, MIT 기계공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2015년 9월 네이버 합류 이후 40건 이상의 특허를 출원하며 네이버의 로보틱스 연구를 맡아왔다. 네이버랩스 설립 이후로는 네이버랩스의 로보틱스...

2019 CES

네이버, CES 첫 참가...생활환경지능 기술 선보인다

네이버가 '소비자가전쇼(CES) 2019'에 참석해 생활환경지능(Ambient Intelligence) 기술을 대거 선보인다. 네이버가 CES에 부스를 마련한 건 이번이 처음으로, 창사 20주년을 맞아 세계 무대에 글로벌 기술 기업 도약을 위한 계기로 삼을 방침이다. 네이버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1월8일부터 11일까지 열리는 ‘CES 2019’에서 부스를 마련하고 인공지능(AI), 로보틱스, 자율주행, 모빌리티 등 미래 기술을 전시한다고 7일 밝혔다. 이번에 전시되는 생활환경지능 기술 기반 신기술 및 시제품은 총 13종에 이른다. 생활환경지능은 상황이나 환경을 인지해 필요한 정보를 사용자에게 자연스럽게 연결해주는 기술을 일컫는다. 네이버는 2016년부터 생활환경지능에 대한 비전을 내비쳐왔다. 네이버가 특히 집중하는 부분은 위치와 이동 기반의 생활환경지능 기술이다. 독립 연구 조직 네이버랩스를 통해 자율주행차, 인공지능, 로보틱스, 3D 지도 등을 주로 연구·개발하고 있다....

ai

"네이버의 비전은 인공지능 아닌 생활환경지능"

"네이버의 기술 플랫폼 비전은 AI다. 인공지능(Artificial Inelligence)이 아닌 생활환경지능(Ambient Intelligence)이다." 네이버가 기술 플랫폼으로서 방향과 비전을 밝혔다. 송창현 네이버 CTO가 개발자 행사 '데뷰 2018'에서 밝힌 비전은 '생활환경지능'이다. 상황이나 환경을 인지해 필요한 정보를 사용자에게 자연스럽게 연결해주는 기술이다. '데뷰 2016'부터 밝혀온 생활환경지능에 대한 비전을 다시 한번 명확히 한 셈이다. 네이버는 특히 위치와 이동을 기반으로 한 생활환경지능 기술 연구에 중점을 두고 있다. 기술을 삶 속에 자연스럽게 스며들게 하기 위해 실제 공간과 서비스를 연결해주는 가장 핵심적인 기술이라고 보았기 때문이다. 이날 네이버는 자율주행을 위한 기술플랫폼 'xDM 플랫폼' 등 위치와 이동 기반의 기술을 대거 공개했다. 또 개편된 기업용 네이버지도 API도 발표했다. 네이버는 10월11일 삼성동 코엑스 그랜드볼룸에서 자사의...

네이버

네이버, 모바일용 '웨일' 브라우저 공개

네이버가 웹브라우저 웨일(Whale)의 모바일 버전을 출시했다. 네이버는 4월13일 웨일 모바일 버전을 출시하고 사용자들에게 더욱 편리한 브라우저 사용 경험을 제공해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웨일 브라우저 모바일 버전에서는 PC버전에서의 편리한 기능은 물론, 새로운 기능도 이용할 수 있다. 웨일은 네이버의 생활환경지능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사용자들에게 보다 편리한 인터넷 사용 환경과 경험을 제공하고자 선보인 옴니태스킹 브라우저다. 웨일 브라우저 모바일 버전에서는 PC버전 사용자들의 반응이 좋았던 퀵서치, 사이드바, 번역, 벨리 등 다양한 기능들이 모바일에 최적화된 상태로 제공된다. 하단의 퀵서치에서는 새로운 탭을 띄우지 않고도 간단한 검색이나 계산기, 날짜 등 다양한 편의 기능들을 사용할 수 있다. 드래그만으로도 단어의 뜻을 검색하거나 파파고 번역을 활용하는 것도 가능하다. 작은 모바일 화면을 고려해 브라우저를...

A.I

새 출발 네이버랩스…‘생활환경지능’·‘자율주행’·‘로봇’ 주목

“네이버랩스가 새로운 꿈의 항해를 시작합니다. 2017년 1월2일, 별도 법인으로 분사하는 네이버랩스는 미래 기술을 중심으로 R&D 속도를 높이며, Ambient intelligence(생활환경지능) 기반의 제품과 서비스를 개발해 나갈 예정입니다.” 지난 2013년 설립돼 네이버 안에서 기술연구조직 역할을 맡았던 네이버랩스가 새로운 출발선에 섰다. 네이버랩스는 분사 소식을 알리며, 미래 기술을 중심으로 연구개발 속도를 높이고 생활환경지능(Ambient intelligence) 기반의 제품과 서비스를 개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동안 네이버랩스는 네이버 안에서 인터넷 서비스 SW 개발뿐 아니라 ‘로보틱스’, ‘모빌리티’, ‘스마트홈’ 등 실생활과 관련된 융합기술 등을 연구했다. 인공지능, 딥러닝 분야도 빼놓지 않았다. 네이버는 기술 경쟁이 치열해지는 상황에서 연구개발 속도와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네이버랩스 분사를 결정했다. 차세대 플랫폼에 대비한 전략을 준비하겠다는 계획이다. 이후 네이버는 네이버랩스에...

김효 웨일 리더

네이버, 자체 웹브라우저 ‘웨일’ 출시

네이버가 12월1일, 5년 간 개발해 온 자체 웹브라우저 기술과 인공지능(AI) 기술을 기반으로 옴니태스킹을 지원하는 웹브라우저 '웨일'(WHALE)의 베타판을 선보였다. 네이버의 ‘생활환경지능(Ambient Intelligence)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선보인 웨일은 여러 창을 띄우지 않고, 하나의 창 안에서 모든 작업을 해결할 수 있도록 하는 ‘옴니태스킹’ 기능이 핵심이다. 웨일은 브라우저 속 특정 단어를 드래그하면 검색 결과가 팝업으로 뜨는 ‘퀵서치’ 기능을 제공하고, 파파고에 적용된 인공신경망 기반의 번역 기술을 통해 영어, 중국어 등 외국어로 된 페이지를 번역해 준다. 이미지 형태의 텍스트에 대해서도 영역을 선택해 번역할 수 있다. 그 밖에도 웨일은 웹페이지 실행 중 뜨는 팝업창을 모아 오른쪽에 보여줌으로써 팝업 중 필요한 것은 별도로 찾아볼 수 있도록 관리한다. 피싱, 파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