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기업 비즈니스, 보안, 네트워크, 기업용 소프트웨어

arrow_downward최신기사

ai

"네이버의 비전은 인공지능 아닌 생활환경지능"

"네이버의 기술 플랫폼 비전은 AI다. 인공지능(Artificial Inelligence)이 아닌 생활환경지능(Ambient Intelligence)이다." 네이버가 기술 플랫폼으로서 방향과 비전을 밝혔다. 송창현 네이버 CTO가 개발자 행사 '데뷰 2018'에서 밝힌 비전은 '생활환경지능'이다. 상황이나 환경을 인지해 필요한 정보를 사용자에게 자연스럽게 연결해주는 기술이다. '데뷰 2016'부터 밝혀온 생활환경지능에 대한 비전을 다시 한번 명확히 한 셈이다. 네이버는 특히 위치와 이동을 기반으로 한 생활환경지능 기술 연구에 중점을 두고 있다. 기술을 삶 속에 자연스럽게 스며들게 하기 위해 실제 공간과 서비스를 연결해주는 가장 핵심적인 기술이라고 보았기 때문이다. 이날 네이버는 자율주행을 위한 기술플랫폼 'xDM 플랫폼' 등 위치와 이동 기반의 기술을 대거 공개했다. 또 개편된 기업용 네이버지도 API도 발표했다. 네이버는 10월11일 삼성동 코엑스 그랜드볼룸에서 자사의...

DEVIEW 2017

'데뷰'에서 보여준 네이버의 미래기술 10가지

'생활환경지능'(Ambient Intelligence)'. 지난해 송창현 네이버 CTO가 데뷰행사에서 밝혔던 네이버의 기술 목표다. 다소 모호해 보였던 이 목표의 구체적인 결과물이 '데뷰 2017' 현장에서 공개됐다. 생활환경지능은 사람과 사회가 도구에 얽매이지 않고 더 중요한 일에 몰입하게 도와주는 기술로, 네이버는 그 핵심 기술로 인공지능과 로봇을 소개했다. 특히 기조연설 후반부에는 연구 중인 7종의 로봇들을 연달아 설명했는데, 이 때문에 '왜 네이버가 로봇을 개발하는가'라는 질문이 많이 쏟아졌다. 석상옥 네이버랩스 로보틱스 그룹 리더는 "네이버는 지도관련 기술을 잘 만들었던 기업"이라며 "이러한 지도 기술을 기반으로 자율주행 기술, 자율주행 로봇 등을 만드는 것은 자연스런 일"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실제로 상당한 기술이 위치 기반 관련 기술과 연관됐다. 다음은 기조연설에서 나온 인상적인 기술들이다. 1. 엠비덱스...

IVI

네이버랩스, 커넥티드카 구현하는 '어웨이' 공개

네이버랩스가 차량 내 개인 환경에 최적화된 IVI 플랫폼 'AWAY (어웨이)'와 이를 적용한 헤드유닛 디스플레이 타입의 하드웨어를 8월17일부터 공개한다. 카셰어링 기업 '그린카'와 손을 잡았다. 네이버랩스와 그린카는 연내 차량 1천대에 어웨이를 순차적으로 설치하고, 이후 전국 3천대까지 적용차량을 늘려 나갈 계획이다. IVI(In-Vehicle Infotainment, 차량용 인포테인먼트)는 음악·오디오 같은 엔터테인먼트 콘텐츠와 길 찾기 같은 주행정보, 모바일 기기와 연동된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는 기기 또는 기술을 말한다. 네이버랩스는 2016년 4월 카셰어링 업체인 그린카와 ‘커넥티드카’ 서비스 구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커넥티드카란 자동차와 IT를 융합해 양방향 인터넷, 모바일 서비스 등이 가능한 자동차를 의미한다. 네이버랩스는 차량 내 미디어와 내비게이션 등의 정보 사용 환경과 운전자의 주행 안전을 고려해 24:9 화면 비율의 '헤드유닛 디스플레이'를 직접 설계·제작해 그린카에 탑재한다. 어웨이는 네이버 로그인을 통해 스마트폰에서 즐기던 경험을...

IVI

'생활에 스며드는' 네이버 기술, 서울모터쇼로

네이버의 기술연구개발 법인 네이버랩스는 3월30일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2017 서울모터쇼' 프레스데이에서 자율주행, 커넥티드 카, 3차원 실내지도 등 생활환경지능 기반 기술을 공개했다. 네이버랩스 향후 공간과 이동에 대한 기술 방향성과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플랫폼(IVI, in-vehicle infotainment) 계획을 밝혔다. 송창현 네이버 CTO 겸 네이버랩스 대표는 "'공간'과 '이동'에 대한 생활환경지능 기술을 바탕으로, 사람과 사회가 도구에 얽매이지 않고 더 중요한 삶에 몰입할 수 있는 세상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생활환경지능 : 기술의 가치는 기술이 생활 속으로 사라졌을 때 나온다 정보와 사람을 연결하는 하드웨어·소프트웨어 플랫폼이 다양해지고 있다. 이에 맞춰서 더 많은 정보가 생산되고 있고 더 많은 콘텐츠가 만들어지고 있다. 이런 정보와 콘텐츠가 담기는 플랫폼도 단순히 PC와 모바일을...

DeView

신기술과 '랑데뷰'…네이버가 공개한 3대 미래 기술

네이버 '데뷰'는 국내에서 손꼽히는 대규모 개발자 행사이자 네이버의 기술 방향을 엿볼 수 있는 행사다. 올해 9번째를 맞이한 데뷰 행사에는 2700여명이 찾았다. 송창현 최고 기술관리자(CTO)는 키노트 연설에서 로봇, 인공지능 같은 새로운 서비스와 제품을 공개하고 기술력을 강조했다. 지난해 송창현 네이버 최고기술관리(CTO)는 같은 자리에서 네이버 조직 문화의 변화와 오픈소스 기술, 신기술 투자 계획을 설명하고 혁신을 도모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실제로 올해 발표에서는 네이버가 내부에서 새롭게 만든 신기술의 데모 결과물을 많이 볼 수 있었다. 웹브라저우저 '웨일', 음성인식 기반 인공지능 플랫폼 '아미카', 실내용 지도 제작 로봇 'M1'이다 네이버는 이미 크로미엄이나 웹킷 기반으로 웹브라우저를 만들고 '네이버' 앱 같은 모바일 브라우저에 적용한바 있다. 이번에 공개한 '웨일' 브라우저는 PC에...

D2코딩

네이버 "생활형 서비스 돕는 HW에 1천억원 투자"

네이버가 개발자 문화를 새로 형성하고 신기술 투자를 확대해 내부 혁신을 도모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5년간 1천억원 규모의 투자 계획도 발표했다. 송창현 네이버 최고기술관리자(CTO)는 9월14일 열린 'DEVIEW(데뷰) 2015' 기조연설에서 네이버랩스의 개발 문화와 미래 투자 방향을 설명했다. 송창현 CTO는 “2013년부터 신기술을 내재화하고 혁신을 더 빨리 이루고 싶었다”라며 “네이버랩스 조직을 만들고 새로운 문화를 만들어 이 문제를 해결하고자 했다”라고 설명했다. 송창현 CTO는 3가지 키워드를 중심으로 조직에 새로운 문화를 불어넣고 있다고 설명했다. 세 키워드는 ‘수평적’, ‘유연한 구조’, ‘몰입’이 있다. 네이버랩스는 수평적인 문화를 만들기 위해 호칭을 변경했다. 과거에는 과장, 부장, 랩장 등의 호칭이 존재했지만 지금은 이름에 ‘~님’을 부르는 식으로 변경했다. 송창현 CTO는 “처음에는 호칭의 변화가 어색했지만...

D2

[현장] “오픈소스로 개발하기, 만만찮네요”

네이버는 개발자 생태계를 키우는 데 열심입니다. 기술을 공유해 개발자가 함께 성장하는 문화를 만들고자 2008년부터 개발자 행사 ‘데뷰(DeView)’를 엽니다. 2013년부터는 데뷰의 문턱을 한층 더 낮췄습니다. 예비 개발자인 대학생에게까지 말이죠. 네이버는 대학생을 초대해 개발자 문화의 뼈대를 이루는 오픈소스 생태계를 직접 체험하는 오픈소스 개발 경진대회 ‘D2 FEST’를 열기 시작했습니다. D2 FEST는 올해 두 번째를 맞았습니다. 지난 3월부터 4개월 동안 경쟁을 뚫고 올라온 13개팀이 지난 8월29일 경기도 분당 네이버 그린팩토리에 모였습니다. D2 FEST 결승전이 열렸기 때문입니다. 송창현 네이버랩스 이사는 미국 출장 중에도 인사말을 빼먹지 않았습니다. 송 이사는 “(참가자) 여러분 모두 D2 FEST 행사를 거치며 오픈소스의 핵심인 자발적 협업을 통한 발전을 이루었다”라며 “수상과 관계 없이...

DeView

[개발人] 송창현 "개발자도 기획자다"

2년 전 이맘때였다. '마흔이 넘는 개발자는 치킨집을 차려야 한다'라는 내용의 파워포인트가 인터넷에 돌며 화제가 됐다. '개발자는 30대를 개발 전성시대로 보내고, 40대를 관리자로 보내야 한다'라는 얘기는 개발자들 사이에서 공감을 불러일으켰다. 그땐 궁금했다. '정말 백발이 성성한 개발자는 국내에서 볼 수 없는 걸까?' 그무렵 네이버 개발자 행사에서 송창현 NHN 리서치 연구센터장을 처음 보았다. 당시 송 연구센터장은 NHN의 개발자 행사인 '데뷰 2011'에서 기조연설을 맡아 '감동을 주는 개발자 되기'란 주제로 발표중이었다. 희끗희긋한 머리에 아버지 연세쯤 되는 분이 2천여명 넘는 관중 앞에 나서서 "제품에 미치고, 열정을 가지고, 사용자가 원하는 것을 찾는 개발자가 돼라"라고 당부하고 있었다. 그 모습이 퍽 인상깊었다. 그 덕분에 '마음만 먹으면 마흔이 넘어도 개발자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