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사이어티

사람들

arrow_downward최신기사

공유허브

[공유허브] 코리빙, "따로 또 같이 살아요"

자동차를 소유하지 않고 필요로 할 때 빌려서 쓰는 카셰어링은 이제 공유경제의 대표적인 서비스로 자리를 잡았습니다. 서울시에서 하루평균 500명의 시민이 이용 하고 있다고 합니다. 대표적인 소유의 상징으로 여겨지던 자동차를 이제 같이 사용하고 있는 셈인데, 자동차를 같이 사용한다는 것에는 하나의 자동차를 여러 사람이 사용하는 효율 이외에도 이동성이라는 생활양식의 변화도 함께 가지고 올 것입니다. 이동수단을 이제는 서비스 형태로 간주하게 될 것입니다. 안 쓰는 물건을 바꿔서 한 물건을 여럿이 효율적으로 쓰는 공유경제 서비스는 상대적으로 쉽게 이해할 수 있는 부분이지만, 라이프 스타일의 형태로 공유경제를 활용하고 이해하는 데는 시간이 걸리는 것 같습니다. 하지만 미래는 항상 우리가 생각한 것보다는 가까이 있다고 하더군요. 개인적으로는 좀 늦게 오는 것...

공유경제

[공유허브] 도시학자의 공유 실험

융·복합 시대에 걸맞게 일견 다른 개념과 현상들이 상호작용하면서 사회 전반에 커다란 충동을 주고 있다. 필자에게는 ‘공유경제’, ‘모바일’, ‘플랫폼’, ‘O2O’가 그러하다. 다양한 해석이 존재하나 공유경제는 기본적으로 사람들이 무언가를 공유하면서 소비하거나 생산하는 경제행위를 뜻한다. 그런데 이 ‘공유경제’라는 개념은 21세기에 갑자기 나타난 것이 아니다. 우리에게는 이미 ‘품앗이’라는 전통이 있어서 한 지역에 거주하는 사람들이 자신의 노동력을 다른 사람에게 빌려주고 다른 사람의 노동력을 본인의 생산물 생산에 활용했다. 오래전부터 노동력을 서로서로 공유하는 경제 행위가 존재했던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공유경제가 21세기 들어서면서 큰 관심을 받게 된 이유는 경제 행위가 공간의 제약없이 빠른 시간 내에 이뤄지기 때문이다. 서울에 거주하는 사람과 부산에 거주하는 서로 생면부지의 사람들이 공동구매에 나서기도 하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