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K61

LG전자, 중저가폰 앞세워 글로벌 시장 공략 강화

LG전자가 중저가 스마트폰을 앞세워 글로벌 시장 공략에 나선다. LG전자는 이달 파나마, 페루, 코스타리카 등 6개국에 실속형 스마트폰 ‘LG K61’, ‘LG K51S’, ‘LG K41S’ 등을 출시한다고 9일 밝혔다. LG전자는 지난 5월 멕시코, 브라질, 한국(모델명: LG Q61) 등에 ‘K 시리즈’를 출시했다. 현재 K 시리즈가 출시된 국가는 약 15개 국이다. LG전자는 3분기에도 K 시리즈 출시 국가를 확대한다. LG전자는 K 시리즈에 대해 "실속형임에도 쿼드 카메라, 6.5형 이상 대화면 디스플레이, 대용량 배터리 등을 탑재해 경쟁력이 뛰어나다"라고 자평했다. 또 미 국방부 군사표준규격인 ‘밀리터리 스펙’을 통과하는 등 내구성도 강화됐다. 이 표준은 군 작전을 수행하기에 충분한 내구성을 갖췄다는 의미로 저온/고온(포장상태/비포장상태), 습도, 진동, 충격, 열충격 등을 테스트한다. LG전자는 K...

LG

인도 반중 정서에 LG폰 반사이익...“판매량 10배 증가”

LG전자가 해냈다. 고전을 면치 못하던 인도 스마트폰 시장에서 최근 두 달간 판매량이 10배 증가했다. 직접적인 배경은 인도의 반중 감정 때문이다. 또 저가폰 시장에서 중국 업체에 대응하기 위한 '제조사개발생산(ODM)' 전략이 먹혔다는 평가도 나온다. 6일 업계에 따르면 LG전자는 반중 감정을 등에 업고 인도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회복에 나서고 있다. 5일(현지시간) 인도 매체 <이코노믹타임스>에 따르면 애드뱃 바이드야(Advait Vaidya) LG전자 인도법인 MC사업부 총괄은 "반중 정서 때문에 지난 두 달간 LG전자 스마트폰 판매량이 10배 증가했다"라며, "이 단기적인 기회의 창은 LG전자가 규모를 키우고 공간에 진입할 만큼 충분히 크다"라고 밝혔다. LG전자는 최근 인도 시장에서 고전해왔다. 2009년~2011년 두 자릿수 성장을 기록하며 인도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을 최대 7%까지 늘렸지만,...

K41S

중저가폰 늘어나는 스마트폰 시장...LG전자도 가세

LG전자가 글로벌 중저가 스마트폰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한다. LG전자는 4일(현지시간) 캐나다에 실속형 스마트폰 2종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이후 중저가 제품 비중이 늘고 있는 전세계 스마트폰 시장에 대응해 LG전자도 실속형 제품군을 강화하는 모습이다. 이번에 출시된 제품은 ‘LG K61’, ‘LG K41S’ 등 2종이다. 캐나다 이동통신사 벨, 비디오트론 등을 통해 출시됐다. 두 제품은 앞서 지난 5월 멕시코, 브라질 등 중남비 시장에 선보였다. LG K61은 지난달 말 'Q61'이라는 이름으로 국내 시장에도 출시됐다. 두 제품의 가격은 약 20~30만원대로 책정됐다. LG전자는 2분기에 유럽, 아시아 지역 주요 국가에도 신제품 2종을 순차 출시할 계획이다. K61, K41S 2종은 후면에 쿼드 카메라를 탑재했다. 표준, 초광각, 심도, 접사 등 4개의 카메라를...

스마트폰

코로나19 이후 스마트폰 판매량 두 자릿수 급감

코로나19 이후 스마트폰 판매량이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장조사기관들의 분석을 종합하면 올해 1분기 스마트폰 판매량(출하량)은 전년 동기 대비 약 11~17% 감소했다. 또 올해 전 세계 스마트폰 판매량은 전년 대비 약 13.7% 감소할 것으로 전망된다. 26일(현지시간) 시장조사업체 가트너가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전 세계 스마트폰 판매량은 총 13억대로 지난해보다 13.7%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란짓 아트왈(Ranjit Atwal) 가트너 책임연구원은 "이동제한(록다운) 조치로 사용자들의 휴대폰 사용이 증가하는 반면, 가처분소득 감소로 폰을 바꾸는 소비자는 줄어들 것"이라며 "휴대폰 수명은 2018년 2.5년에서 2020년 2.7년으로 늘어날 것이다"라고 분석했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올해 1분기 전 세계 스마트폰 판매량이 2억9490만대로 전년 대비 13% 감소했다고 밝혔다. 지난 1일(현지시간)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이 같은 내용의 보고서를 내놓으며...

5G

삼성-LG, 코로나19 충격 속 서로 다른 스마트폰 출구전략

서 있는 위치가 다르면 보이는 풍경이 달라지는 법이다. 삼성전자와 LG전자의 스마트폰 사업이 그렇다. 한쪽은 전세계 스마트폰 시장점유율 1위를 유지 중이고, 다른 한쪽은 20분기 연속 적자를 이어가고 있다. 한국을 대표하는 두 기업인 만큼 동일선상에서 비교 대상이 되지만, 적어도 스마트폰 사업에서는 사업 목표와 전략이 다를 수밖에 없다. 올해 양사는 코로나19라는 악재 속에 각자의 위치에서 스마트폰 사업의 분기점을 맞고 있다. 점유율, 수익성 두 마리 토끼 노리는 삼성 삼성전자는 불안한 1위를 유지 중이다. 9년째 전세계 스마트폰 시장점유율 1위를 지키고 있지만, 2위 화웨이와의 격차는 점점 좁혀지고 있다. 시장조사기관 가트너에 따르면 지난해 삼성전자는 전세계 스마트폰 시장점유율은 19.2%로 15.6%의 점유율을 차지한 2위 화웨이에 바짝 쫓기고 있다. 중국,...

가트너

삼성, 작년 전세계 스마트폰 판매 1위...“보급형의 힘”

삼성전자가 지난해 전세계 스마트폰 판매량 1위를 유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보급형 라인업을 개선한 점이 주효했던 것으로 풀이된다. 보급형 통해 1위 유지한 삼성, 애플은 성장세 전환 IT 자문기관 가트너는 3월4일 지난해 4분기 전세계 스마트폰 판매량을 발표했다. 해당 자료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2019년 4분기 스마트폰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0.5% 감소했지만, 연간 판매량은 전년 대비 0.4% 증가한 2억9620만대를 기록하며 시장점유율 19.2%로 1위 자리를 유지했다. 화웨이가 15.6%의 시장점유율로 2위를 기록했고, 애플은 12.6%로 3위를 차지했다. 이어서 샤오미(8.2%), 오포(7.7%) 순으로 나타났다. 가트너는 지난해 삼성전자가 중급·보급형 스마트폰을 성공적으로 개선해 이 같은 성과를 냈다고 평가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갤럭시A 시리즈에 플래그십에 들어갈 신기능을 먼저 선보이는 등 중저가폰 시장에 공을 들였다....

16GB LPDDR5 모바일 D램

스마트폰에도 PC급 램 뜬다...삼성, 16GB 모바일 D램 양산

스마트폰에도 PC 수준 이상의 16GB 램이 들어가는 시대가 열렸다. 삼성전자는 '16GB LPDDR5 모바일 D램' 양산을 시작했다고 2월25일 밝혔다. 16GB 모바일 D램 양산은 이번이 처음이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7월 '12GB LPDDR5 모바일 D램'을 세계 최초로 출시한 데 이어 5개월 만에 16GB 모바일 D램을 양산하며 프리미엄 메모리 시장을 주도하게 됐다. 이번 16GB 모바일 D램 패키지는 2세대 10나노급 12Gb 칩 8개와 8Gb 칩 4개로 구성됐다. 16GB 모바일 D램은 기존 하이엔드 스마트폰에 탑재된 '8GB LPDDR4X'보다 성능은 약 30%, 용량은 2배 개선됐고, 소비전력은 20% 줄었다. 풀HD급 영화 약 9편 용량인 44GB의 데이터를 1초 만에 처리할 수 있는 수준이다. 특히 삼성전자는 게임 성능을 강조했다. 삼성전자는 "플래그십 스마트폰으로...

메모리 반도체

'코로나19' 영향으로 스마트폰 생산 12% 감소 예상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여파가 IT 업계 전반에 미치고 있다. 세계 최대 모바일 전시회 'MWC 2020'이 취소됐고, 애플은 이번 분기 예상보다 저조한 성적을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다. 코로나19가 테크 산업에 미칠 영향에 대한 보고서도 나왔다. 해당 보고서에 따르면 전세계 스마트폰 생산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2% 감소할 것으로 전망된다. 시장조사기관 트렌드포스는 2월17일(현지시간) 코로나19가 전세계 하이테크 산업에 미칠 영향에 대한 종합 분석 보고서를 내놓았다. 보고서는 코로나19가 스마트폰부터 통신, 반도체, 웨어러블, PC, 콘솔 게임기까지 다양한 IT 산업에 광범위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스마트폰에 미칠 영향이 클 것으로 분석했다. 스마트폰 공급망이 노동집약적인 구조를 갖춘 만큼 스마트폰 생산에 차질이 예상된다는 설명이다. 보고서는 올해 1분기 스마트폰 생산량이 지난해...

5G

폴더블폰 전략 놓고 삼성과 LG 엇갈린 행보

삼성전자와 LG전자의 지난해 4분기 스마트폰 실적이 공개됐다. 전세계 스마트폰 시장 정체가 계속되고 있음을 감안하면 삼성전자는 나름 선방, LG전자는 여전히 부진을 면치 못하는 모습이다. 삼성전자는 중저가 라인업인 '갤럭시A' 시리즈를 통해 플래그십 제품 판매 부진을 만회한 반면  LG전자는 사업구조 개선 노력에도 19분기 연속 적자를 기록했다. 적자 폭도 전년 동기보다 약 100억원 늘었다. 올해 시장 공략과 관련해서는 양사 모두 5G를 전진배치하는 모습. 하지만 차세대 스마트폰 폼팩터의 경우 삼성전자는 폴더블, LG전자는 듀얼스크린을 강조하고  있어 대조를 보였다. 스마트폰 시장 정체 속 삼성은 선방, LG는 적자 삼성전자 스마트폰 사업을 담당하는 IM부문 4분기 매출은 24조9500억원, 영업이익은 2조5200억원을 기록했다. 삼성전자는 “플래그십 모델 판매 감소로 전분기 대비 매출이 하락했으나,...

2020년

2020 스마트폰 시장, 폴더블과 5G가 세대교체 주도

스마트폰 시장은 지난 몇년간 베젤리스 디스플레이와 고성능 카메라가 기술 혁신을 주도해왔지만 침체된 시장에 확실하게 활력을 불어넣기는 역부족이었다.  이를 보여주듯, 스마트폰 시장은 지난 몇년간 저성장을 벗어나지 못했다. 하지만 올해는 분위기기 다르다. 업계는스마트폰 시장을 긍정적으로 내다본다.  4년 만에 회복세로 돌아설 것이라는 낙관론도 내놓고 있다. 특히 폴더블폰, 5G 등 스마트폰 폼팩터 및 통신 기술 변화가 스마트폰의 세대 교체를 주도할 것으로 기대하는 모습이다. 휴대성 강조한 폴더블폰 스마트폰의 '거거익선' 추세는 계속될 전망이다. 이전과 다른 점이 있다면 접었다 펼 수 있는 폴더블폰을 바탕으로 대화면과 휴대성 두 마리 토끼를 노린다는 점이다. 지난해부터 시장에 선보이기 시작한 폴더블폰은 올해를 기점으로 대중화에 속도를 낸다. 특히, 지난해 첫선을 보인 좌우로 펼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