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랫폼

저작권과 열린 문화, CCL, 인터넷과 웹서비스

arrow_downward최신기사

스포티파이

'5500만' 아마존 뮤직, 애플뮤직과 격차 좁혀

아마존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 '아마존 뮤직' 가입자가 5천500만명을 돌파했다. 전년 대비 50% 늘어난 가입자를 유치하며 애플뮤직과 2위를 다투는 경쟁 가능한 범위로 좁혀졌다. 애플은 작년 여름 애플뮤직 가입자 수가 6천만명을 넘어섰다고 발표한 바 있다. 콘텐츠 시장조사업체 미디어리서치에 따르면 지난해 6월 기준 음악 스트리밍 업체별 점유율은 스포티파이 35%, 애플 18%, 아마존 13% 순이다. 아마존 관계자는 "서비스 사용자의 대다수가 유료 가입자"라며 "무제한 서비스 사용자도 지난해 50% 이상 증가했다"라고 말했다. 아마존은 음악 스트리밍 시장에 애플뮤직보다 늦은 2016년 가을 뛰어들었다. 지난해 9월 울트라HD급 5천만 이상의 곡을 감상할 수 있는 아마존 뮤직 HD 서비스를 출시했으며 아마존 프라임 회원과 에코 스피커 사용자 대상의 요금 할인 정책을 펼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