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기업 비즈니스, 보안, 네트워크, 기업용 소프트웨어

arrow_downward최신기사

게임사

아프리카TV, 지난해 영업이익 367억원...35.4%↑

아프리카TV가 2019년 연간 실적을 발표했다. 연결 기준 2019년 연간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1679억원과 367억원을 기록했고, 전년 대비 매출액은 32.6%, 영업이익은 35.4% 증가했다. 2019년 당기순이익은 342억원을 기록하며 지난해 대비 60.1%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프리카TV는 2월12일 2019년 4분기 실적발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2019년 4분기 매출은 43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6.2% 늘었지만 영업이익은 73억원으로 3% 줄었다. 당기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64.7% 증가한 72억원을 기록했다. 올해도 실적 상승 견인한 '별풍선'...올해 화두는 '참여' 4분기는 일회성 비용 지출(지스타, BJ대상 등 행사비)이 늘어나면서 전 분기 대비 영업비용이 증가했다. 전체 매출 중 플랫폼 매출(기부경제선물)이 차지하는 비중은 전 분기 대비 소폭 감소했으나, 광고 매출에서 콘텐츠형 광고 분야가 성장했다. 연간 실적...

아프리카TV

아프리카TV, 콘텐츠 IP 강화 위해 KTH와 맞손

아프리카TV와 KTH가 콘텐츠 IP(지적재산권, Intellectual Property) 경쟁력 강화를 위해 손을 맞잡았다. 아프리카TV는 디지털 콘텐츠 전문 투자배급사 KTH와 '콘텐츠 IP 경쟁력 제고를 위한 전략적 MOU'를 체결했다고 1월21일 밝혔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계기로 디지털 콘텐츠 제작 역량을 보유한 '프리콩'의 강점과 다양한 콘텐츠 IP를 확보한 'KTH'의 강점을 살려 많은 시너지 효과를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콘텐츠 IP의 기획·개발·제작은 물론 투자·배급에 이르기까지 다각적인 분야에서 상호 협력해, 차별화된 오리지널 콘텐츠를 확보하고 다양한 플랫폼을 활용하는 '원 소스 멀티 유즈(One-Source Multi-Use, OSMU)' 등의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아프리카TV는 전했다. 아프리카TV 자회사 프리콩은 현재 다양한 콘텐츠를 기획·개발·제작·유통하고 있으며 국내 지상파 3사 및 케이블 채널, 글로벌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CP

‘망 이용계약 가이드라인’, 역차별 막을 수 있나

“실효성도 없고, 오히려 역차별을 가중시키는 가이드라인이죠.” 방송통신위원회가 망 이용료를 둘러싼 논란을 해소하겠다며 내놓은 ‘망 이용계약 가이드라인’에 대해 국내 콘텐츠기업(CP) 한 관계자는 이렇게 잘라 말했다. 가이드라인이 나오기는 했지만 법적 강제력이 없다보니 벌써부터 실효성이 있겠느냐는 반응이 여기저기에서 나오고 있다. 국내 CP의 부담만 가중시킬 것이라는 지적들도 적지 않다. 12월26일 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는 ‘공정한 인터넷망 이용계약에 관한 가이드라인’을 내놓고 오는 2020년 1월27일부터 시행하겠다고 발표했다. 이번 가이드라인은 망 이용계약 원칙을 제시해, 수년째 이어져온 국내 통신사(ISP·인터넷서비스공급자)와 CP 간 갈등을 봉합하겠다는 취지로 마련됐다. 국내외 CP 사이 ‘역차별’ 논란을 불식하겠다는 의도도 반영됐다. 가이드라인 들여다보니 방통위는 망 이용계약에 대한 시장의 자율적 기능을 최대한 존중하되, 계약 과정에서의 부당한 차별과 이용자 피해...

아프리카TV

아프리카TV, 3분기 매출 448억원 기록...전년동기대비 38%↑

아프리카TV가 2019년 3분기 매출 448억원, 영업이익 108억원을 기록했다고 10월31일 공시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각각 38%와 45% 증가한 수치이다. 전 분기와 비교하면 각각 8%, 12% 늘었다. 당기순이익은 9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7% 상승했고, 전 분기 대비 10%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프리카TV는 콘텐츠형 광고 등 아프리카TV의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이 지속 성장하며 광고 매출 증대에 기여했다. 별풍선, 구독 등 기부경제선물 관련 매출도 꾸준히 성장해 3분기 실적을 견인했다고 설명했다. 정찬용 아프리카TV 대표는 "콘텐츠형 광고, 애드벌룬(유저 참여형 광고) 등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강화하고, 오디오 플랫폼 시장을 공략하는 등 단계적으로 사업 영역을 점차 확장해나가고 있다"라며 "아프리카TV의 라이브 스트리밍 생태계와 연계한 서비스 및 비즈니스모델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vod

아프리카TV, VOD편집 손쉽게...'유저클립' 기능 출시

아프리카TV가 VOD 편집 기능을 새롭게 선보인다. 아프리카TV는 라이브 방송 시청 중 원하는 구간을 손쉽게 VOD로 생성할 수 있는 기능인 '유저클립' 서비스를 오픈했다고 10월24일 밝혔다. 유저클립은 아프리카TV LIVE 플레이어 화면에 위치한 '유저클립' 버튼을 클릭해 사용할 수 있다. 클릭한 시점으로부터 약 1분 내외의 영상이 '미리보기' 형태로 제공된다. 이때 다시 한번 원하는 구간을 선택하면 자동으로 VOD가 생성된다. 가장 큰 특징은 별도의 영상 편집 프로그램 없이도 누구나 손쉽고 빠르게 VOD를 만들 수 있다는 점이다. 생성된 VOD는 방송을 진행한 BJ와 기능을 활용한 유저의 방송국에 자동으로 업로드된다. 게시된 VOD는 링크를 통해 다른 소셜미디어(SNS) 채널로 공유할 수 있으며, 파일 형태로 내려받는 것도 가능하다. 아프리카TV 측은 "이번 기능...

ai

아프리카TV, 팟프리카·팟티에 TTS 기술 도입

아프리카TV 자회사 프릭엔이 팟캐스트 '팟프리카'에 인공지능(AI)이 인간과 비슷한 음성으로 텍스트를 읽어주는 기술인 'TTS(Text To Speech)'를 도입한다. 프릭엔은 9월18일 AI 전문기업 마인즈랩과 음성합성기술인 TTS 개발 및 활용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마인즈랩은 AI의 핵심 알고리즘부터 엔진, 플랫폼 등 종합적인 서비스를 제공하는 AI 전문기업이다. TTS는 사람의 목소리를 녹음한 다음 한 음절씩 분할해 다시 합성하는 기술이다. 프릭엔은 마인즈랩의 TTS 기술이 딥러닝을 통해 매우 적은 음성 표본 데이터만으로도 말하는 이의 특징을 살려 실제와 가깝게 재현해내는 게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양측은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올 하반기 내 TTS 기술을 활용한 다양한 신규 서비스를 개발해 팟프리카 및 팟티(PODTY)에 도입할 수 있을 거로 기대하고 있다. 대표적인 서비스 사례로는...

nhn

아프리카TV, NHN 팟캐스트 '팟티' 인수

아프리카TV가 NHN의 팟캐스트 '팟티'를 인수하고, 오디오 콘텐츠 시장 공략 강화에 나선다. 지난 2018년 10월 아프리카TV는 자회사 프릭엔을 통해 팟캐스트 앱 ‘팟프리카'를 출시했다. 팟프리카는 누구나 손쉽게 오디오 콘텐츠를 올릴 수 있도록 진입 장벽을 낮춘 플랫폼으로, 최근 라이브 기능을 내놓은 바 있다. 아프리카TV가 이번에 인수한 '팟티'는 2017년 2월 NHN이 출시한 팟캐스트 서비스다. '김어준의 다스뵈이다' 등 오리지널 콘텐츠를 통해 마니아층을 다수 확보하고 있다. 아프리카TV는 이번 인수를 발판으로, 최근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는 오디오 콘텐츠 시장에 맞춰 라이브 서비스, 유료 오디오 콘텐츠, 멤버십 형태의 서비스, 오디오 샵 등의 신규 서비스를 마련함으로써 아프리카TV의 오디오 서비스 생태계를 지속적으로 확장할 계획이다. 앞으로 팟티 운영은 프릭엔이 맡게 되며, 당분간은 팟프리카와...

BJ

아프리카TV, 채팅·댓글서 쓸 수 있는 '창작 콘텐츠 장터' 개발한다

아프리카TV가 OGQ와 손잡고 개인 창작자를 위한 '콘텐츠 장터'를 개발한다. 아프리카TV는 지난 7월12일 소셜크리에이터 플랫폼 OGQ와 '아프리카TV OGQ마켓' 공동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OGQ는 크리에이터가 창작한 스티커, 이미지, 동영상, 폰트, 음원, 악보, 보이스 등의 디지털 콘텐츠를 스트리밍, 다운로드 방식으로 제공하는 소셜크리에이터 플랫폼이다. 양사는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아프리카TV OGQ마켓'을 개발해 올 하반기 내에 내놓을 계획이다. '아프리카TV OGQ마켓'은 이모티콘, 스티커 등 창작자들의 콘텐츠를 사고 팔 수 있는 장터다. 아프리카TV 이용자는 누구나 '아프리카TV OGQ마켓'에 콘텐츠를 등록해 판매할 수 있다. 등록된 콘텐츠는 채팅, 댓글, 방송국 게시물 등에서 사용할 수 있다. 이용자가 BJ와 관련된 콘텐츠를 제작해 출시할 경우, 콘텐츠의 모델이 된 BJ에게도 콘텐츠 판매 금액의 일부가...

모빌리티

아프리카TV ‘프릭엔’, 공유 모빌리티 기업 ‘지바이크’와 오디오 콘텐츠 제작

아프리카TV 프릭엔이 공유 모빌리티 전문기업 지바이크와 오디오 콘텐츠 공동 제작에 나선다. 아프리카TV 자회사 프릭엔은 공유 모빌리티 서비스 전문기업 지바이크와 '모빌리티 콘텐츠 생태계 확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6월25일 밝혔다. 2017년 8월 설립된 지바이크는 퍼스널 모빌리티 공유 서비스를 제공하는 스타트업으로, 독자기술 기반 앱 ‘지빌리티’를 통해 ‘지바이크(자전거)’ 및 ‘지쿠터(전동스쿠터)’ 대여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계기로 지바이크 사용자를 위한 위치기반 콘텐츠를 공동 제작하기로 했다. 지바이크 서비스 지역의 데이터를 활용해 사용자들에게 모빌리티 사용 지역 인근의 추천 명소, 음식점 등을 소개하는 콘텐츠를 만들고, 이를 지빌리티 앱을 통해 오디오 형태로 제공할 예정이다. 우선 지바이크는 사용자들에게 프릭엔에서 활동하는 다양한 AJ(Audio Jockey)들의 오디오 콘텐츠를 제공한다. 지빌리티 앱...

ai

아프리카TV ‘프릭엔’, AI 기술로 오디오에 자동 자막 입힌다

아프리카TV 프릭엔이 인공지능(AI) 소프트웨어 전문기업 코난테크놀로지의 AI 음성인식 기술을 활용해 영상·오디오 콘텐츠에 텍스트를 입힌다. 아프리카TV 자회사 프릭엔은 AI 소프트웨어 전문기업인 코난테크놀로지와 'AI 기반 유저 서비스'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6월18일 밝혔다. 코난테크놀로지는 언어와 멀티미디어 분석 기술 연구를 전문으로 하는 기업이다. 한글형태소 데이터베이스를 기반으로 이미지, 동영상 등의 자막을 자동으로 생성하는 STT 기술(Speech to Text, 이하 STT)을 보유하고 있다. 양측은 이번 업무 협약을 계기로 코난테크놀로지의 STT 기술을 활용해 프릭엔의 영상·오디오 콘텐츠에 자막 등의 텍스트를 삽입, 사용자 편의성을 강화할 방침이다. 양사는 먼저 프릭엔이 서비스하는 팟캐스트 앱 '팟프리카'의 다양한 오디오 콘텐츠에 STT 기술을 적용한다. 이를 통해 팟프리카의 다양한 오디오 콘텐츠를 텍스트로 변환해 자막을 삽입, 청취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