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arrow_downward최신기사

MCN

비디오빌리지, 6억원 투자 유치

MCN(다중 채널 네트워크) 스타트업 비디오빌리지가 동문파트너즈와 캡스톤파트너스로부터 6억원 규모 투자를 유치했다고 10월1일 발표했다. 비디오빌리지는 지난 2014년 10월 설립됐다. 현재 최승현과 안재억 등 크리에이터 50여명이 소속돼 있으며 총 520만명의 구독자와 월평균 조회수 7천만회를 기록하고 있다. 아프리카TV 생방송을 기반으로 유튜브를 활용하는 대다수 국내 MCN들과 달리, 비디오빌리지는 페이스북과 트위터의 바인 플랫폼에 강세라는 게 특징이다. 수익 모델 발굴도 다양하게 시도해왔다. 현재까지 넥슨을 비롯해 네이버 플레이리그, 팔도 왕뚜껑 등 약 100건의 브랜디드 콘텐츠를 제작했으며 코스알엑스와 제품 초기 기획단계부터 판매·마케팅까지 협업해 화장품을 출시하기도 했다. 조윤하 비디오빌리지 대표는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비디오빌리지만의 혁신적인 콘텐츠와 비즈니스 모델을 구축하는 데 더욱 힘쓰겠다”라고 말했다. 조윤하 대표는 또한 “스튜디오와 장비,...

MCN

좋은 요리사 갖춘 창작자 마을, 비디오빌리지

<최승현의 취미생활>이나 <안재억의 재밌는 인생> 페이스북 페이지는 각각 '좋아요' 24만, 55만명을 자랑할 만큼 인기가 높다. 동영상을 올리면 조회수 1천만회 넘는 것도 예사다. 웬만한 TV스타 부럽지 않다. 길거리에서 최승현 씨나 안재억 씨를 먼저 알아보고 아는 체 하는 사람도 많다. 이들 페북스타의 소속사는 비디오빌리지다. 비디오빌리지는 YG엔터테인먼트나 안테나뮤직이 소속 가수를 발굴해 육성하고 방송 활동을 지원하듯 인터넷 스타들의 콘텐츠 유통, 저작권 관리, 광고 유치 등을 관리해준다. 가수가 싱어송라이터가 될 수 있도록 돕는 것처럼 1인 영상 제작자로 키워낸다. 하지만 페이스북이나 유튜브, 네이버TV캐스트 같은 인터넷 플랫폼은 대개 KBS나 MBC, SBS와 달리 PD가 없다. 플랫폼만 제공하기에 비디오빌리지는 콘텐츠를 직접 제작하는일종의 외주 제작사나 주문형 방송사 역할도 한다. 비디오빌리지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