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arrow_downward최신기사

1인 방송

1인 방송의 '상업성', 누가 어떻게 판단할까

요즘 1인 방송이 '핫'하다. MBC는 1인 방송 대결 프로그램 콘셉트로 ‘마이리틀텔레비전’이라는 인터넷 생방송을 진행하고 있으며 KBS도 비슷한 프로그램을 준비 중이다. 유튜브에서 인기가 높아지고 수익을 내는 채널이 많이 생기자, 이들을 묶어 관리해주는 MCN(다중채널네트워크) 사업자들도 등장하고 있다. 사회적 관심이 쏠리는 만큼 잡음도 커진다. 최근엔 CJ E&M '다이아TV'가 소속 크리에이터의 방송에 제품 홍보를 해주는 대가로 한 업체에 돈을 요구한 일이 밝혀지며 논란이 됐다. 1인 방송의 상업성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개인 소감 가장한 1인 방송의 두 얼굴…상업성 규제 필요 (MBC) 유튜브(Youtube) 상업성에 물들다 (헤럴드경제) 지난 2011년에도 블로거의 대가성 게시물에 대한 사회적 비판이 일었다. 이른바 ‘파워블로거지’ 사건이다. 당시 블로거의 상업성을 규제하겠다고 발 벗고 나선...

MCN

좋은 요리사 갖춘 창작자 마을, 비디오빌리지

<최승현의 취미생활>이나 <안재억의 재밌는 인생> 페이스북 페이지는 각각 '좋아요' 24만, 55만명을 자랑할 만큼 인기가 높다. 동영상을 올리면 조회수 1천만회 넘는 것도 예사다. 웬만한 TV스타 부럽지 않다. 길거리에서 최승현 씨나 안재억 씨를 먼저 알아보고 아는 체 하는 사람도 많다. 이들 페북스타의 소속사는 비디오빌리지다. 비디오빌리지는 YG엔터테인먼트나 안테나뮤직이 소속 가수를 발굴해 육성하고 방송 활동을 지원하듯 인터넷 스타들의 콘텐츠 유통, 저작권 관리, 광고 유치 등을 관리해준다. 가수가 싱어송라이터가 될 수 있도록 돕는 것처럼 1인 영상 제작자로 키워낸다. 하지만 페이스북이나 유튜브, 네이버TV캐스트 같은 인터넷 플랫폼은 대개 KBS나 MBC, SBS와 달리 PD가 없다. 플랫폼만 제공하기에 비디오빌리지는 콘텐츠를 직접 제작하는일종의 외주 제작사나 주문형 방송사 역할도 한다. 비디오빌리지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