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기업 비즈니스, 보안, 네트워크, 기업용 소프트웨어

arrow_downward최신기사

MS

MAGA 일제히 반등...뉴욕 증시, 기술주 주도로 상승

미국의 4대 주요 기술주 MAGA(마이크로소프트, 애플, 알파벳, 아마존)가 일제히 반등했다.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최근 하락세를 보였던 뉴욕 증시가 기술주의 반등으로 상승 마감했다. 22일(현지시간) 아마존, 애플 등 대형 기술주 반등으로 나스닥이 전장 보다 184.84포인트(1.71%) 올라 1만963.64에 장을 마감했다. 다우지수도 140.48포인트(0.52%) 올라 2만7,288.18에 마감했다. S&P 500 지수 또한 34.51포인트(1.05%) 상승해 3,315.57를 기록했다. 뉴욕 증시의 상승을 이끈 것은 마이크로소프트, 애플, 알파벳, 아마존 등 미국을 대표하는 기술주다. 특히 아마존은 5.7% 상승했고, 페이스북 또한 2.7% 상승했다. 최근 사기 논란에 폭락했던 수소트럭 업체인 니콜라 또한 3%대 반등해 기술주 강세를 이끌었다. 대형 기술주 주도로 나스닥은 4거래일 만에 상승 전환하는 등 3대지수가 모두 반등했다. 제룸 파웰 연방준비제도 의장의 추가...

MAGAT

나스닥 5% 폭락, ‘MAGAT’ 배신에 투자자 ‘패닉’

간밤 나스닥이 5%에 가깝께 하락했다. 코로나19 조정 이후 장기간 랠리를 보여온 애플·아마존·마이크로소프트·테슬라·구글 등 시가총액 최상위 종목들의 낙폭이 두드러졌다. 3일(현지시각)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598.34포인트(4.96%) 떨어진 1만1458.10으로 장을 마감했다. 전날 사상 처음 1만2000선을 돌파했던 나스닥은 바로 이튿날 ‘직격탄’을 맞았다. 4.96%의 하락률은 코로나19가 확산하며 약세장을 만들어냈던 지난 3월 이후 최대 낙폭이다. ‘MAGAT’로 대표되는 기술주가 크게 무너졌다. 시가총액 1위인 애플이 하루 새 주가가 8.01%나 빠졌다. 하루만에 주가가 9.02%나 빠진 테슬라는 502.08달러를 기록했던 지난 1일 이후 약세장 초입에 접근했다. 애플과 테슬라는 최근 액면분할을 통해 주가가 크게 오른 종목이자 국내 투자자들이 가장 많이 투자한 곳이다.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한국투자자들은 지난 7월부터 두 달간 테슬라와 애플을 각각...

구글

美법무부, 이르면 9월 구글·유튜브에 반독점 소송

구글과 유튜브를 운영하는 알파벳에 대해 미국 법무부가 반독점 소송을 걸 전망이다. 알파벳에 대한 소송은 미국 트럼프 행정부의 의지가 담긴 것으로 보인다. <뉴욕타임즈> 등 외신은 미국 법무부가 알파벳에 대해 반독점 문제를 조사하는 변호사들에게 오는 9월까지 관련 업무를 마무리히라고 말한 것을 확인했다고 3일(현지시각)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를 담당한 변호사 40여명은 법무부 측에 관련 소송을 하는 데 있어 추가 준비 시간을 요구했지만 법무부는 이를 거절했다. 이에 변호사 일부는 고소장에 서명하지 않겠다고 했고 일부는 사건에서 손을 뗐다. 이처럼 무리한 소송 제기에는 트럼프 행정부 임기 내 미국 법무부가 이 문제를 소송으로 끌고 가려는 의도가 담겨있는 것으로 보인다. 특히 윌리엄 바 법무장관이 대선 전까진 관련 소송...

MS

세계 시총 100대 ICT기업에 미국 57곳... 한국 위치는?

글로벌 상위 100대 정보통신기술(ICT) 기업의 시가총액을 분석한 자료가 나왔다. 미국이 57개사로 가장 많았고 중국과 일본 등이 뒤를 이었다. 우리나라에선 삼성전자가 유일하게 순위에 포함됐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포스트 코로나19 시대에 주목받는 언택트 ICT 기업 시총을 분석한 보고서를 10일 공개했다. 자료에 따르면 시총 기준 글로벌 100대 ICT 기업에 이름을 올린 곳 중 미국 기업은 총 57개사로 가장 많았다. 애플이 시가총액 1위(2241조원)으로 가장 높았고 마이크로소프트(1929조원), 아마존(1876조원) 알파벳(1194조원) 페이스북(850조원) 등이 뒤를 이었다. 미국 시총 상위 5개 기업의 시총은 8092조원에 달했다. 중국에선 알리바바(847조원)와 텐센트(806조원), 핑안보험(240조원) 등 미국 다음으로 많은 12곳이 이름을 올렸다. 일본도 소프트뱅크그룹과 소니 등 11곳이 포함됐다. 유럽 전역에서 10개 기업이, 인도에서 3개 기업이 순위에 올랐다....

구글

구글 모기업 알파벳, 역대 첫 매출 감소

구글 모기업 알파벳이 2분기 383억달러 매출을 올렸다. 시장 전망보다는 양호한 숫자지만, 전년동기 대비 2% 감소하면서 회사 역사상 처음으로 분기매출 감소를 기록했다. 30일(현지시간) 알파벳은 2분기 실적발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알파벳에 따르면 2분기 총매출은 383억달러, 순이익은 전년 99달러보다 30% 가량 줄어든 69억달러를 기록했다. 코로나19로 항공사·호텔·여행 관련 광고주 지출이 줄어 구글의 주력사업인 광고 실적이 타격을 입은 탓이다. 알파벳 전체 매출의 99% 이상이 구글에서 나오고 있다. 구글의 검색 및 광고 수익은 전년대비 9.8% 감소한 213억달러를 기록했다. 다만 시장 전망보다는 하락폭이 적어, 주가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 픽셀폰 등 하드웨어나 구글 플레이스토어 구매, 유튜브 광고 수익 등을 포함한 기타매출은 전년보다 25.6% 늘어난 51억2000만달러를 기록했다. 특히 유튜브...

구글

구글의 '풍선 인터넷' 룬 프로젝트, 케냐에서 성공적으로 가동

구글의 모회사 알파벳이 풍선을 통해 저개발국에 인터넷을 제공하는 '프로젝트 룬'(Project Loon)이 케냐에서 첫발을 내딛은 뒤 순항하고 있다고 7월 7일(현지시간) <테크크런치>가 보도했다. 높은 고도에 비행 풍선을 띄워 상업적으로 인터넷 서비스를 제공하는 이 사업은 2011년 첫 시도 이후 2013년 구글의 다양한 프로젝트 중 하나로 '프로젝트 X'라는 이름으로 공개한 이래 꾸준히 상업화를 추진해왔다. 인터넷의 보급 확대와 함께 데이터와 함께 성장을 추구하는 구글의 근원 전략을 보여주는 프로젝트로도 주목받았다. 지난해 케냐 통신사업자인 텔레콤케냐와 사업화 계약을 맺었고 올 4월부터 공식 서비스를 시작하게 됐다. 이 서비스는 특히 산악지형처럼 기존 방식으로는 통신 서비스 제공에 막대한 비용이 들어가고 기술적으로도 어려운 지역에도 원활하게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케냐에서 제공하는 서비스는...

MS

나스닥, 1만선 정복 '눈앞'…5대 'IT 공룡' 상승세

미국 뉴욕증시의 나스닥지수가 장중 1만선 돌파를 목전에 두고 있다. 9일(현지시간) 뉴욕 증시에서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29.01포인트(0.29%) 상승한 9,953.75에 거래를 마쳤다. . 나스닥은 코로나19가 한창이던 지난 3월 말 이후 45% 뛰었다. 종가 기준으로는 2일 연속 최고치다. 전날 110.66포인트(1.13%) 상승한 9,924.75에 거래를 마치면서 약 4개월 만에 최고치 기록을 갈아치웠으나, 하루 만에 이를 갱신한 것이다. 이날 마감 지수는 장중 한때 10,002.50까지 치고 내려온 것이다. 비록 장중이지만 나스닥지수가 1만선을 넘어선 것은 지난 1971년 출범 이후 처음이다. 코로나19로 비대면 업무 등이 중요해지면서 기술주 종목들이 강세를 탔고, 미 연방준비제도(Fed)의 무제한 돈풀기로 유동성 장세가 이어지는 것도 주요 배경이 됐다. 특히 나스닥을 이끄는 IT 주요 기업들은 거침이...

구글

알파벳, 4분기 '유튜브·클라우드' 실적 견인

구글 지주회사 알파벳은 2월3일(현지시간) 2019년 4분기(10-12월) 실적을 발표했다. 알파벳 전체 매출은 전년동기대비 17% 증가한 460억7500만달러(약 54조9167억원), 순이익은 19% 증가한 106억7100만달러(약 12조7187억원, 주당 15.35달러)로 집계됐다. 매출은 시장 예상치 469억4천만달러에 이르지 못했으나 주당 순이익(12.53달러)은 크게 웃돌았다. 알파벳은 처음으로 유튜브 광고와 구글 클라우드 매출도 공개했다. 모두 두 자릿수 증가율을 기록했다. 유튜브 광고 매출은 31% 증가한 47억1700만달러, 구글 클라우드는 53% 증가한 26억1400만달러로 나타났다. 연매출 기준 유튜브 광고 부문은 151억5천만달러이며 구글 전체 매출의 10%에 해당한다. 페이스북 매출의 5분의 1 수준이다. 구글 검색과 광고 부문은 17% 증가한 271억8500만달러를 기록했다. 픽셀 같은 하드웨어를 포함하는 '기타' 매출은 10% 증가했다. 2015년 알파벳을 중심으로 지주회사 체제 출범 이후 구글 부문과...

waymo

웨이모 '로봇택시', 캘리포니아서 승객 태운다

구글 모회사 알파벳의 자율주행 자회사 웨이모가 캘리포니아 주에서 자율주행차로 승객을 태울 수 있게 됐다. <테크크런치>는 7월2일(현지시간) 웨이모가 캘리포니아 공공이익위원회(California Public Utilities Commision, CPUC)의 승인을 받아 '자율주행차 승객 시범 서비스(Autonomous Vehicle Passenger Service Pilot)'라 불리는 테스트 프로그램에 참여하게 됐다고 보도했다. 앞서 포니닷에이아이(Pony.AI), 오토엑스(AutoX), 죽스 등이 파일럿 프로그램 참여 승인을 받은 바 있다. 프로그램 운영지침에 따라 웨이모는 승객에게 운임을 청구할 수 없다. 운전석에는 돌발상황에 대처할 수 있는 운전기사가 항시 탑승해야 한다. 또한 웨이모는 총 주행거리 및 안전 프로토콜 관련 정보를 CPUC에 제공해야 한다고 <테크크런치>는 전했다. 웨이모는 "이번 허가로 사우스베이 지역에서 자율주행차를 호출해 승객을 운송하는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라며 "이는 캘리포니아 주가 우리의...

구글

웨이모, 내달부터 유료 자율주행차 서비스 시작

웨이모가 오는 12월부터 자율주행차로 유상운송 서비스를 시작한다. <블룸버그>는 11월13일(현지시간) 익명 제보자의 말을 빌려 웨이모가 다음달 초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에서 자율주행차량 유상운송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전했다. 일부 차량에는 예비 운전자가 탑승할 예정이다. 구글 모회사 알파벳의 자회사인 웨이모는 지난 2009년부터 자율주행 기술 연구에 돌입해, 현재 전세계 자율주행 기술을 선도하고 있는 업체다. 올해 10월 존 크라프칙 웨이모 CEO는 웨이모의 누적 주행거리가 1000만마일을 돌파했다고 밝힌 바 있다. 브랜드명, 출시 시점 등 구체적인 사항은 아직 베일에 싸여 있다. 웨이모는 <블룸버그>에 “웨이모는 우리가 하는 모든 일의 핵심에 안전을 두고 근 10년 동안 자율주행 기술을 연구해왔다”라고 전했으나 다른 정보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출시 직후 누구나 자율주행차를 이용할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