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arrow_downward최신기사

S21 울트라

[이슈IN]갤럭시 S21 ‘급 나누기’에 실망…“비싼 모델 몰아주기냐”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신제품 ‘갤럭시S21’ 공개 이후 일부 사용자 사이에서 ‘비싼 폰 띄우기’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가장 가격이 비싼 S21 울트라 모델은 업그레이드가 대폭 이뤄졌으나, 가격이 낮은 모델의 경우 기대에 못 미친다는 이유에서다. 삼성전자는 15일(한국시간) 갤럭시S21(이하 S21) 시리즈를 공개했다. 제품은 3종으로 6.2형 ‘S21’, 6.7형 ‘S21+(플러스)’와 함께 최고급 모델인 6.8형 ‘S21 울트라’로 나뉜다. 이번 갤럭시 시리즈의 특징 중 하나는 가격을 대폭 낮췄다는 것이다. 일반형인 S21 출고가는 99만9900원으로 전작 S20 출고가(124만8000원)보다 25만원 정도 낮다. 한 등급 위인 S21+도 기존의 S20+(135만3000원)보다 15만원 이상 싸다. 최고급형인 S21 울트라는 전작 S20 울트라와 같은 스펙(12GB 램, 256GB 메모리)으로 구성됐지만 가격은 145만2000원으로 14만원가량 인하됐다. 아울러 용량을 늘린 울트라...

갤럭시S21

갤럭시S21에 빠진 충전기...외신, "올 것이 왔다"

'갤럭시S21'이 충전기가 빠진 채로 나온다. 삼성전자는 15일(한국시간) 갤럭시S21 3종을 발표하며 충전기를 기본 제공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에 외신들은 충전기가 빠진 점을 부각했다. 하지만 비판의 수위는 다소 약한 편이다. 앞서 애플이 ‘아이폰12’ 패키지 구성품에서 충전기를 빼면서 시장의 충격을 흡수했기 때문이다. 또 이제는 충전기 제거에 대한 비판에서 벗어나 충전기 낭비에 대해 논의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14일(현지시간) <CNN>은 갤럭시S21이 더 똑똑해지고 저렴해졌지만 충전기는 함께 딸려오지 않는다고 보도했다. 제품 자체보다 충전기와 이어폰이 기본 구성품에서 제외된 점을 강조했다. <CNN>은 "갤럭시S21 3종은 노트 시리즈에서 사용되던 S펜을 지원하지만, 3종의 모델 모두 충전기가 빠졌다"라며 "삼성은 지속 가능성을 이유로 들며 지난해 애플 아이폰과 비슷한 움직임을 보였다"라고 전했다. <엔가젯>은 예상대로 삼성이...

애플

애플, 유색인종 교육·사업에 1억달러 지원한다

애플이 유색인종의 교육과 사업을 돕기 위해 총 1억달러를 지원한다. 애플코리아는 13일 유색인종이 겪고 있는 불평등을 타파하기 위한 1억달러 규모의 주요 프로젝트들을 공개했다. 애플의 프로젝트들은 △흑인대학(HBCU) 커뮤니티를 위한 학습 허브 프로펠 센터 개장 지원 △애플 개발자 아카데미 개소 △유색인종 기업인에 대한 자금 지원 등이다. 먼저 애플은 프로펠 센터에 2500만달러를 기부한다. 프로펠 센터는 이 기부금을 활용해 HBCU 학생 및 교수진을 지원할 예정이다. 프로펠 센터는 교육생들에게 교육 커리큘럼과 취업 기회 및 펠로우십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프로펠 센터는 인공지능(AI)·농업기술·앱 개발 등의 수업을 갖췄다. 애플의 전문가들이 커리큘럼 개발을 돕고 교육생들에 대한 멘토링도 맡는다. 애플은 올해 말 미국 디트로이트에 미시건주립대학과 함께 애플 개발자 아카데미도 연다. 디트로이트는 흑인...

무선 헤드폰

71만 9000원, 애플 '에어팟 맥스' 15일 한국 출시

애플 ‘에어팟 맥스’가 15일부터 한국에 정식 출시된다. 에어팟 맥스는 맞춤형 어쿠스틱 디자인, 적응형 EQ, 액티브 노이즈 캔슬링, 주변음 허용 모드 및 다양한 공감 음향을 지원하는 무선 헤드폰으로 △스페이스 그레이 △실버 △스카이 블루 △그린 △핑크 다섯 가지 색상이 제공된다. 제품의 헤드밴드 중심부인 캐노피는 통기성을 고려해 니트 메시 소재로 만들어졌으며 각 이어컵은 사용자 머리 형태에 맞도록 회전 가능하다. 애플워치와 유사한 디지털 크라운은 볼륨 조절 및 음악 컨트롤, 통화, 시리 등을 지원한다. 음향 면에선 애플이 설계한 40mm 다이내믹 드라이버가 탑재됐다. 애플은 “듀얼 네오디뮴 링 마그넷 모터는 최대 볼륨에서도 전체 가청 범위 내 총고조파 왜곡을 1% 미만으로 유지할 수 있게 해준다”고 설명했다. 또 각...

CES2021

[99뉴스]삼성·LG·스타트업들의 기술격전 CES2021, 블로터와 함께하세요!

<블로터>가 매일 벌어지는 IT업계 이슈들을 정리해 알려드립니다. ‘IT기사 읽어주는 여자’가 99초 만에 훑어주는 ‘99뉴스’, 플레이버튼을 눌러주세요! ①CES2021 개막..랜선으로 펼치는 기술 대격돌 소비자 가전과 IT·통신의 흐름을 확인할 수 있는 세계 최대 규모 ICT 융합 전시회 ‘CES2021(국제소비자전자제품박람회)’이 11~14일 나흘 간 열린다. 다만 이번 CES는 코로나19 여파로 예년보다 규모가 축소됐다. 4419개 기업이 참가한 지난해에 비해 올해는 1964곳으로 예년 대비 44.4%에 불과하다. 100% 온라인으로 열리는 첫 행사로 홍보 효과가 낮을 것이란 기업들의 판단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2021년 CES에서 기업들은 코로나19로 대동단결하는 태세다. 유례를 찾기 어려운 전세계적 전염병 상황에서 ‘언택트’ ‘집콕’ ‘원격 활동’ 등 ‘뉴노멀’ 환경이 도래했다. 소비자 활동도 이 상황에 맞춰 변화하고 또 진화하고 있다....

아이폰SE

애플, 4월 중 아이폰 SE3·에어팟 프로2 공개 전망

애플이 오는 4월 차세대 아이폰SE와 에어팟 프로를 공개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10일(현지시간) 해외 IT 매체 톰스가이드 등은 애플이 오는 4월 공개를 목표로 아이폰SE 3세대와 에어팟 프로 2세대를 개발 중이라고 전했다. 아이폰SE는 애플의 소형 모델로 가격이 저렴하고 크기가 작아 인기를 끈 제품이다. 예상대로 4월에 3세대 모델이 출시된다면 출시 간격이 빨라지는 셈이다. 아이폰SE2는 2016년 첫 번째 모델이 출시된 이래 4년 만인 지난해에야 시장에 등장한 바 있다. 아이폰SE 3세대의 세부 스펙은 공개되지 않았다. 하지만 4.7인치 디스플레이와 지문인식 홈버튼을 탑재한 전작의 기본 형태가 유지될 것이라는 예상이 나오고 있다. 이와 함께 아이폰8 플러스를 기반으로 제작해 화면을 키운 ‘아이폰SE 플러스’ 모델의 출시도 거론되는 모습이다. 이와 함께...

애플

[이슈IN]테슬라 거절한 애플, 현대차에 러브콜한 이유

애플이 오는 2024년 출시를 목표로 자율주행 전기차 '애플카'를 개발 중인 가운데 사업 파트너로 현대차를 '콕' 찝으면서 국내 자동차 업계가 들썩이고 있습니다. 성사만 된다면 국내 완성차 업체가 글로벌 전기차 시장의 메이저로 떠오르는 건 시간 문제이기 때문이죠.  테슬라의 독주 체제가 막을 내리고, 현대차-애플 vs 테슬라의 경쟁 체제로 재편될 가능성도 큽니다. 다만 워낙 큰 건인 데다 아직은 양사간 협의 초기 단계라 현대차는 매우 조심스러워하고 있습니다. 현대차그룹은 지난 8일 이례적으로 공시를 내고 "(애플을 포함한) 다수 기업에서 자율 주행 전기차 관련 공동 개발 협력 요청을 받고 있는 건 사실이지만, 아직 협의 초기 단계라 결정된 건 없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최근 미래차에 대한 현대차그룹의 거침없는 행보를 감안하면...

넷플릭스

[99뉴스]아니, 현대차가 애플과 손 잡는다고요?

<블로터>가 매일 벌어지는 IT업계 이슈들을 정리해 알려드립니다. ‘IT기사 읽어주는 여자’가 99초 만에 훑어주는 ‘99뉴스’, 플레이버튼을 눌러주세요! ①테슬라 일론 머스크, 세계 최대 갑부 등극 미국 전기차회사 테슬라의 주가가 폭등하며 창업자인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가 세계 최고 부자가 됐다. CNBC·블룸버그통신은 지난 7일(현지시간) 오전 10시15분 기준 머스크 CEO의 순자산이 1885억달러(한화 약 206조원)로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CEO를 15억달러(약 1조6000억원) 차로 추월해 1위에 올랐다고 보도했다. 지구촌 최고 부자의 타이틀이 바뀐 것은 베이조스가 2017년 10월 1위에 오른 이후 3년 3개월 만의 일이다. 블룸버그, CNBC 등은 작년 한 해 동안 테슬라 주가가 743% 폭등하고 2021년에 접어들어서도 급등세를 이어가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날 테슬라의 주가가 4% 이상 상승한 790달러에 거래되면서...

스마트폰

아이폰 12 미니, 미국에선 외면 받는다...왜?

애플의 아이폰12 시리즈가 안방인 미국에서 ‘미니’를 제외하고 순항 중이다. 5일(현지시간) 시장조사기관 CIRP가 공개한 보고서에 따르면 아이폰12 미니는 출시 후 판매된 아이폰 중 점유율 6%를 차지하는 데 그쳤다. 이는 1년 전 출시된 아이폰11보다 낮은 수치다. 애플은 2020년 10월 14일 공개한 최신 아이폰을 4개 모델로 세분화해 출시했다. 기본형인 ‘아이폰12’와 크기, 카메라 성능을 강화한 ‘아이폰12 Pro/Pro MAX’, 유일하게 5인치대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아이폰 12 미니’다. 사양 나누기를 통해 다양한 소비자 욕구를 충족한 아이폰 12 시리즈의 초기 판매 성적은 긍정적이다. 출시 첫 달엔 단 2주만에 10월 전세계 5G 스마트폰 판매량 1, 2위를 독차지했다. 신제품에 대한 소비자 반응도 좋다. CIRP는 최근 미국에서 판매된 아이폰 중 아이폰...

비트코인

[99뉴스]삼성 ’갤럭시S21‘ 언팩, ‘인덕션’ 오명 벗나..비트코인은 또 ‘가즈아~’

<블로터>가 매일 벌어지는 IT업계 이슈들을 정리해 알려드립니다. ‘IT기사 읽어주는 여자’가 99초 만에 훑어주는 ‘99뉴스’, 플레이버튼을 눌러주세요! ①삼성전자, 한달 빠른 갤럭시S21 ‘언팩’..애플에 ‘도전장’ 삼성전자가 오는 15일 갤럭시 신제품 공개 행사인 '갤럭시 언팩 2021'을 연다고 공식 발표했다. 삼성전자는 4일 글로벌 미디어와 파트너들을 대상으로 '갤럭시 언팩 2021' 초대장을 발송했다. 이번 행사는 온라인을 통해 개최된다. 삼성전자는 "모든 순간을 빛나고 특별하게 만들어 줄 최신 갤럭시 기기와 에코시스템을 공개한다"라고 밝혔다. 공개될 제품은 '갤럭시S21' 시리즈다. 삼성전자는 갤럭시S 시리즈를 통상 2월 발표 후 3월 초 출시해왔지만, 예년과 달리 이번 제품 출시 일정은 한달 가량 빠르다. 폴더블폰 등 다양해진 플래그십 제품군 출시 간격 조정, 애플 ‘아이폰12’ 대응, 화웨이 빈자리 공략 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