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arrow_downward최신기사

애플

[이슈IN]테슬라 거절한 애플, 현대차에 러브콜한 이유

애플이 오는 2024년 출시를 목표로 자율주행 전기차 '애플카'를 개발 중인 가운데 사업 파트너로 현대차를 '콕' 찝으면서 국내 자동차 업계가 들썩이고 있습니다. 성사만 된다면 국내 완성차 업체가 글로벌 전기차 시장의 메이저로 떠오르는 건 시간 문제이기 때문이죠.  테슬라의 독주 체제가 막을 내리고, 현대차-애플 vs 테슬라의 경쟁 체제로 재편될 가능성도 큽니다. 다만 워낙 큰 건인 데다 아직은 양사간 협의 초기 단계라 현대차는 매우 조심스러워하고 있습니다. 현대차그룹은 지난 8일 이례적으로 공시를 내고 "(애플을 포함한) 다수 기업에서 자율 주행 전기차 관련 공동 개발 협력 요청을 받고 있는 건 사실이지만, 아직 협의 초기 단계라 결정된 건 없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최근 미래차에 대한 현대차그룹의 거침없는 행보를 감안하면...

lg전자

애플카, ‘아직은 김칫국?’…전문가, “2025년 이후에나 나올 듯”

애플이 2024년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는 자율주행전기차가 시장의 예상보다 더 늦게 나올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빨라야 2025년 이후라는 것이다. 맥루머스 등 외신에 따르면 27일(현지시각) 애플 전문 분석가 밍치궈 애널리스트는 애플카 2024년 출시설에 대해 ‘과도하게 낙관적’이라고 밝혔다. 밍치궈 애널리스트는 애플카 개발이 아직 초기 단계라면서 “이전 보고서에서 애플이 2023~2025년 사이에 애플카를 출시할 것이라고 전망했지만 최근 조사에 따르면 애플카의 개발 일정이 명확하지 않다”며 “올해 개발이 시작되고 모든 것이 순조롭게 진행될 경우 2025~2027년 사이에 나올 것”이라고 전했다. 또한 “전기차·자율주행 시장의 변화와 애플의 고품질 기준 등으로 애플카의 출시 일정이 2028년 이후로 미뤄져도 놀라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밍치궈 애널리스트는 “애플카가 성공하기 위한 핵심 요인은 하드웨어가...

방탄소년단

[99뉴스]애플이 전기차를 출시한다?

<블로터>가 매일 벌어지는 IT업계 이슈들을 정리해 알려드립니다. ‘IT기사 읽어주는 여자’가 99초 만에 훑어주는 ‘99뉴스’, 플레이버튼을 눌러주세요! ①내년엔 ‘애플카’가 올까 애플이 전기차 생산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영국 통신사 <로이터>는 지난 21일(현지시간) 애플이 2024년까지 획기적인 배터리를 탑재한 애플카(가칭) 생산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그 핵심엔 혁신적 배터리가 있다. 주행거리가 길어지고 가격이 저렴해지는 배터리를 만든 뒤 자율주행 기능과 애플의 반도체 설계기술을 얹히면 전기차를 만드는 것도 그다지 어렵지 않다는 게 업계 관계자들의 시각이다. 실제로 애플은 2014년부터 ‘프로젝트 타이탄’이라는 자율주행차량 프로젝트를 실시했고, 최근에는 대만 반도체 파운드리 기업 TSMC를 통해 차량에 들어갈 인공지능 칩의 생산을 논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로이터는 2024년까지 애플이 전기차를 생산한다고 보도했는데, 몇몇...

애플카

애플 VS 테슬라…자율주행차 ‘스타워즈’ 벌어지나

애플이 2024년 자율주행자동차 생산을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테슬라와의 ‘한판 승부’가 벌어질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다. 일부에서는 애플이 단순히 시스템 개발을 넘어 기존 자동차 업체를 인수해 자체 개발한 자동차를 생산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는 상황이다. 로이터통신은 21일(현지시간) 애플이 2024년까지 획기적인 배터리를 탑재한 애플카(가칭) 생산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애플은 2014년부터 ‘프로젝트 타이탄’이라는 자율주행차량 프로젝트를 실시했고, 최근에는 대만 반도체 파운드리 기업 TSMC를 통해 차량에 들어갈 인공지능 칩의 생산을 논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애플이 전기자동차 산업에 관심을 갖는 것은 회사의 신성장동력으로 삼기 위해서로 추측된다. 테슬라의 경우 현재 시가 총액이 6000억 달러가 넘는데, 전기차 업체의 선두 주자로 떠오르면서 지난 몇 년 동안 가치가...

애플

애플, 자체 배터리·자율주행 탑재 전기차 시동?

애플이 전기차 시장에 다시 진출하는 것으로 보인다. 독자적 배터리를 탑재할 수 있는 차량을 만들 것이란 외신 보도가 나왔다. 애플은 2015년에도 전기차를 만드는 프로젝트를 한 차례 가동한 바 있다. 영국 통신사 <로이터>는 21일(이하 현지시간) 애플이 2024년을 목표로 자율주행 기술을 발전시켜 독자적 배터리 기술을 탑재하는 전기차 생산을 목표로 프로젝트 ‘타이탄’을 진행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애플은 당초 소프트웨어 쪽에 치중됐던 목표를 바꿔 전기차 자체 생산으로 기조를 전향한 것으로 보인다. 당초 애플에서 테슬라 넘어갔던 더그 필드(Doug Field) 부사장을 2018년 재영입했는데, 이는 전기차 생산을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익명을 전제로 한 애플 내부 관계자들은 <로이터>에 애플이 대중용 전기차를 만들겠다는 목표를 가지고 있을 정도로 충분히 발전한...

tsmc

‘애플카’ 2021년 3분기 중 공개될까…예상보다 2년 이상 빨라

애플이 오랜 시간 준비하고 있는 자율주행차량이 2021년 3분기 중 공개될 예정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이는 당초 2023년 이후로 예상했던 시장의 기대보다 2년 이상 빠른 것이다. 맥루머스는 20일(현지시간) 대만의 ‘이코노믹 데일리 뉴스’를 인용한 기사에서 현재 애플이 개발 중인 전기자동차 ‘애플카’(가칭)가 내년 3분기에 공개될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대만 제조업체의 관계자들은 이르면 애플이 내년 2분기 중 애플카의 부품 생산을 준비하고 있으며, 애플이 캘리포니아에서 수십 대의 프로토타입(기본형) 차량을 은밀히 테스트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애플이 자율주행차 출시를 준비하고 있다는 소식은 여러 차례 나왔다. 애플은 2017년 캘리포니아 캘리포니아 차량등록국(DMV)으로부터 자율주행차량 시험 주행 허가증을 취득했으며, 당시 라이다(LiDAR) 장비를 장착한 렉서스 SUV가 도로에 나타난 사진이 포착되기도 했다. 지난 9일(현지시간) 대만...

ai

애플, 자율주행 스타트업 '드라이브닷에이아이' 인수

애플이 자율주행 스타트업 드라이브닷에이아이(Drive.ai)를 인수했다. <악시오스>는 6월25일(현지시간) 이 같은 소식을 전하면서 "애플이 자율주행 프로젝트를 포기하지 않았다는 것을 확인했다"라고 말했다. 앞서 <샌프란시스코 크로니클>은 드라이브닷에이아이가 사업장을 폐쇄하고 90명을 해고하기로 했다고 보도했지만 <악시오스>에 따르면 애플은 3주 전에 엔지니어, 제품 디자이너 등 드라이브닷에이아이 일부 인력과 자율주행차, 기타 자산 등을 인수했다. 2015년 스탠퍼드대학 인공지능 연구소 출신들이 설립한 드라이브닷에이아이는 일반 차량을 자율주행차로 개조하는 키트를 개발하면서 주목 받았다. 2017년에는 기업가치가 2억달러(약 2천억원)에 달한다는 평가를 받았다. 그러나 최근 자금난에 시달리면서, 다수 기업과 매각을 논의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새로 수혈된 인력은 애플 자율주행 프로젝트에 투입될 전망이다. 애플은 수년 전부터 자체적으로 자율주행 기술 개발에 매진해왔지만, 사업방향이 변경되거나 인력을 감원한다는 보도가 끊이지 않으면서...

애플

'애플카', 2023년 볼 수 있을까

애플 분석으로 유명한 TF인터내셔널증권 밍치궈 연구원이 ‘애플카’에 대한 낙관적인 전망을 내놨다. <나인투파이브맥>에 따르면 밍치궈 연구원은 애플이 2020년 증강현실(AR) 안경을 선보이고, 2023년에서 2025년 사이 애플카를 출시할 것으로 예상했다. 밍치궈 연구원은 자동차 산업이 10년 전 스마트폰 산업과 유사한 양상을 보이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를 비롯한 IT 업계는 휴대폰이 스마트폰으로 진화하면서 산업이 크게 발전했듯, 자동차도 인터넷과 연결되고 자율주행기술이 도입되면 차량이 곧 스마트폰 자체가 될 거라 보고 있다. IT 업체들이 앞다퉈 자율주행차 기술 연구개발에 뛰어들고 있는 이유이기도 하다. 치열한 경쟁이 예상되는 자율주행차 기술 경쟁에서 애플이 현재 갖추고 있는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 기술력과 현재 주력하고 있는 AR 등 신기술 등은 애플카가 출시됐을 때 경쟁사와 차별화를 이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