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기업 비즈니스, 보안, 네트워크, 기업용 소프트웨어

arrow_downward최신기사

4분기실적

애플 4분기 실적, 서비스·아이패드 이끌다

애플은 10월30일(현지시간) 4분기(7월-9월) 실적을 발표했다. 팀쿡 애플 최고경영자(CEO)에 따르면 4분기 애플은 서비스, 애플워치를 포함한 웨어러블 기기, 그리고 아이패드 호조에 힘입어 전년동기대비 2% 증가한 640억달러(74조4960억원)의 매출액을 기록했다. 매출은 소폭 증가했지만 순이익은 137억달러(15조9468억원)로 전년동기대비 3.1% 감소했다. 지난 9월 출시된 아이폰11 시리즈의 인기에도 불구하고 아이폰 전체 매출액은 334억달러(38조8776억원)로 전년동기대비 9.2% 하락했다. 하지만 아이폰은 여전히 애플 매출을 받치는 주력 상품이다. 전체 매출의 57.5%를 차지한다. 아이폰11 시리즈 판매가 본격화되는 10월-12월 사이 실적을 끌어올릴 수 있을지 주목된다. 아이폰 부진, 서비스 분기 최대 매출 아이폰 부진은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는 서비스 부문이 메꿨다. 전년동기대비 15% 증가한 125억달러(14조5437억원)를 기록해 분기 사상 최대치다. 앞서 언급했듯이 애플 매출의 60%가량은 아이폰 판매에서...

OTT

밥 아이거 디즈니 CEO, 애플 이사회 떠난다

밥 아이거 디즈니 최고경영자(CEO)가 애플 이사회를 떠난다. 미국 현지 매체들은 디즈니와 애플이 온라인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OTT) 경쟁을 펼치게 됐기 때문인 것으로 보고 있다. <테크크런치>는 9월13일(현지시간) 애플이 9월10일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아이거 CEO의 사임을 알리는 자료를 제출했다고 보도했다. 애플이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애플TV+(플러스)'의 새로운 세부정보를 공개한 날이다. 애플은 오는 11월1일 애플TV+를 월 4.99달러에 내놓을 계획이다. 디즈니도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디즈니+를 11월12일 월6.99달러에 출시할 예정이다. <씨엔비씨(CNBC)>는 "두 스트리밍 서비스는 독점 콘텐츠를 두고 경쟁하기 때문에 갈수록 갈등이 발생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지난 2006년 디즈니는 픽사(Pixar)를 故스티브 잡스로부터 74억달러(약 8조8천억원)에 인수했다. 밥 아이거 CEO는 인수 과정에서 중요한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스티브 잡스와의 친분도 각별했다. 아이거...

게임

애플은 키노트에 무엇을 담았나

애플이 3월25일, 미국 캘리포니아 쿠퍼티노 애플파크의 스티브잡스 극장에서 봄 이벤트를 열고 새로운 서비스들을 발표했다. 애플은 이미 지난주에 쉴 새 없이 신제품을 쏟아놓은 만큼 이날 발표에서는 예상대로 하드웨어보다 서비스에 집중했다. 하지만 또 그동안 루머들이 짚은 것과는 조금 다른 방향성들이 눈에 띄었다. 팀 쿡 CEO는 콘텐츠와 서비스, 플랫폼에 애플의 가치가 있다며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서비스가 하나로 통합되는 애플의 플랫폼 환경을 강조했다. 애플뉴스 플러스, “300여개 매거진 끌어안은 뉴스 플랫폼” 이날 팀 쿡 CEO가 처음 꺼내 놓은 것은 뉴스였다. 애플은 이미 ‘애플뉴스’를 서비스하고 있다. 3년 정도 된 것으로 애플은 이 앱을 통해 새로운 뉴스 경험을 이야기해 왔다. 직접 뉴스를 골라 내고 이용자가 관심을 가질만한 콘텐츠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