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기업 비즈니스, 보안, 네트워크, 기업용 소프트웨어

arrow_downward최신기사

게임사

아프리카TV, 지난해 영업이익 367억원...35.4%↑

아프리카TV가 2019년 연간 실적을 발표했다. 연결 기준 2019년 연간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1679억원과 367억원을 기록했고, 전년 대비 매출액은 32.6%, 영업이익은 35.4% 증가했다. 2019년 당기순이익은 342억원을 기록하며 지난해 대비 60.1%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프리카TV는 2월12일 2019년 4분기 실적발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2019년 4분기 매출은 43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6.2% 늘었지만 영업이익은 73억원으로 3% 줄었다. 당기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64.7% 증가한 72억원을 기록했다. 올해도 실적 상승 견인한 '별풍선'...올해 화두는 '참여' 4분기는 일회성 비용 지출(지스타, BJ대상 등 행사비)이 늘어나면서 전 분기 대비 영업비용이 증가했다. 전체 매출 중 플랫폼 매출(기부경제선물)이 차지하는 비중은 전 분기 대비 소폭 감소했으나, 광고 매출에서 콘텐츠형 광고 분야가 성장했다. 연간 실적...

ai

“TV프로그램 들려주겠다” 13개 방송사가 팟캐스트하겠다는 이유

“혁신적인 건 아닙니다. 혁신이라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미디어 업계에서 일하다 보니 (이런 서비스에) 도달한 겁니다. 운영비용은 올라가고 오디오 광고에서 새로운 형태를 만들지 않으면 살아남을 수 없을 거 같았습니다. 고민의 결과가 '티팟'입니다.” 박종진 SBS I&M 플랫폼서비스 실장이 9월25일 상암 SBS 프리즘타워에서 열린 ‘티팟(Tpod)’ 출시 간담회에서 한 말이다. 티팟은 국내 13개 방송사가 내놓는 연합 오디오 플랫폼으로 뉴스, 교양, 스포츠, 드라마, 예능, 종교 콘텐츠 등 방송사 TV프로그램을 라이브와 팟캐스트로 다시 들을 수 있다. 일종의 ‘듣는 TV’다. 방송사는 SBS와 SBS미디어넷(CNBC/스포츠/골프), YTN, 연합뉴스TV, JTBC, 채널A, TV조선, MBN, 아리랑국제방송(아리랑TV/아리랑라디오), KNN(부산경남방송), BTN(불교TV), CTS(기독교TV), 음악전문방송사인 라디오 키스(Radio Kiss)와 쎄티오(Satio) 등이 참여한다. SK텔레콤의 누구(NUGU), 삼성전자 빅스비, 네이버의 오디오클립과 클로바와도 제휴를...

나우

네이버, '오디오 스트리밍' 생중계 뛰어들었다

네이버가 모바일 첫 화면에서 새로운 라이브 오디오 스트리밍 서비스 ‘나우(NOW)’를 선보인다. 네이버 앱의 다른 서비스를 이용하면서 콘텐츠를 감상할 수 있다는 게 특징이다. 네이버는 생중계 기술을 바탕으로 다양한 오디오 콘텐츠 형식을 실험하면서, 오디오 콘텐츠 시장에서 차별화된 경쟁력을 키울 생각이다. 10대 겨냥한 콘텐츠 대거 포진 나우는 오디오 콘텐츠를 24시간 라이브로 즐기는 스트리밍 서비스다. 네이버 모바일 첫 화면에서 이용할 수 있다. 날씨 오른쪽 영역의 나우 로고를 누르고, 스트리밍 중인 프로그램 중에서 사용자가 원하는 것을 골라 들으면 된다고 네이버 측은 설명했다. 사용자에게는 편리한 서비스다. 네이버 앱을 이용하면서 끊김없는 콘텐츠를 함께 감상할 수 있다. 네이버는 라이브 서비스의 강점을 살려 실시간 채팅 기능과 프로그램 알림 기능...

네이버

네이버, 오디오 콘텐츠 실험에 300억원 투자한다

네이버가 '아미카', '엔보이스' 등 네이버의 음성 관련 기술에 활용된 원천 기술을 기반으로 새로운 포맷의 사운드 콘텐츠 개발에 나선다고 12월9일 밝혔다. 네이버는 “텍스트, 동영상, 이미지와 융합해 새로운 경험을 제공할 수 있는 오디오 콘텐츠의 확장성과 다른 포맷의 콘텐츠와 비교해 상대적으로 사용 환경의 제약이 적은 오디오 콘텐츠의 차별화된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라고 배경을 밝혔다. 최근에는 사물인터넷, 인공지능 등의 기술 활용이 실생활에 적용되는 단계로 들어오면서, 오디오 콘텐츠의 가능성에 주목하는 추세다. 네이버는 네이버가 발전시키고 있는 음성 관련 원천 기술들을 사용해 새로운 오디오 콘텐츠를 만드는 제작자들에게 매년 100억원씩 3년간 총 300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투자 대상은 지식·교양·실용 콘텐츠 분야다. 네이버는 “해당 분야에 집중적으로 투자를 결정한 것은 이 분야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