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arrow_downward최신기사

다운로드

워너뮤직 수익, 스트리밍 > 다운로드

음악 듣기 습관이 소유(다운로드)에서 구독(스트리밍)으로 변하고 있음을 알려주는 지표가 또 나왔다. 워너뮤직은 5월11일(현지시간) 2015년 1분기 실적 발표 자리에서 “워너뮤직 음원 사업 사상 처음으로 스트리밍 음원 판매 매출이 다운로드를 앞질렀다”고 밝혔다. 메이저 음반사에서 스트리밍 매출이 다운로드를 추월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워너뮤직은 올 1분기 6억7700만달러의 매출을 올렸다. 전년동기 대비 4% 오른 수치다. 이 가운데 음원 판매 매출은 5% 성장한 5억6400만달러를 기록했다. 매출 상승은 스트리밍이 이끈 것으로 나타났다. 스티븐 쿠퍼 워너뮤직 최고경영자(CEO)는 “유튜브나 스포티파이 같은 스트리밍 서비스에서 나온 음원 매출이 지난 분기에만 33% 성장했다”라며 “같은 기간 애플 아이튠즈 등에서 발생하는 다운로드 매출은 하락했다”라고 밝혔다. 스티븐 쿠퍼 워너뮤직 CEO는 이번 분기 실적을 두고 “음반 산업의 중요한...

워너뮤직

바이두 MP3검색, 저작권침해 혐의벗다

외신 뉴스 사이트 돌아다니다가 저작권법 판결에 대한 내용이 있어 알려드립니다. 간만에 음반업체가 패소했다는 뉴스이기 때문입니다. 장사는 안되도 소송에서 만큼은 승승장구하던 음반 업체가 이번에는 뼈아픈 1패를 기록하게 된 셈입니다. 21일 BBC인터넷판은 중국 관영언론인 신화통신을 인용, 음반업체들이 중국 선두 인터넷 검색 업체인 바이두닷컴의 MP3검색 서비스를 상대로 낸 저작권 위반 소송에서 패소했다고 보도했습니다.  판결을 내린 베이징 법원은 원심을 깨고 이번에는 바이두닷컴의 손을 들어줬는데요. 원심에서 법원은 바이두닷컴이 EMI에게 손해배상으로 6만8천위안을 지급할 것을 명령한 바 있습니다.  그렇다면 판결이 뒤집어진 이유는 무엇일까요? 이유는 이렇습니다. 사용자는 바이두닷컴이 아니라 제3의 사이트에 가서 음악파일을 내려받았기 때문에, 단순히 링크만 제공한 바이두는 저작권법을 위반한게 아니라는 겁니다.  그러나 음반업체 입장에서 보면 링크를 찾아주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