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arrow_downward최신기사

네이버

"웹소설도 안되네"…日 '라인 노벨', 8월말 서비스 종료

네이버의 일본 자회사 라인은 웹소설 플랫폼 ‘라인 노벨’의 서비스를 8월 31일에 종료한다고 밝혔다. 서비스 시작 약 1년 만이다. 라인 노벨은 오는 8월 24일 선불 지급 수단인 '노벨 동전'의 판매를 중지하고, 31일 오후 3시를 기해 라인 노벨의 서비스를 공식 종료할 예정이다. 업무 중단 이유에 대해 라인 노벨은 구체적인 언급을 하지 않았다. 라인 측은 공지를 통해 “사업 정책 등 다양한 요인을 감안해 검토를 거듭한 결과"라며 ”본 서비스를 사랑해 주셨던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계약 종료에 대한 이해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2019년 4월에 출범한 라인 노벨은 일본판 웹소설 플랫폼이다. 작품 당 약 2000~3000 글자를 기준으로 스마트폰으로 읽기에 적합한 소설을 게재하며 관심을 모았다. 유명 작가들이 쓴...

웹소설

'파죽지세' 카카오페이지, 일 거래액 20억 고지 뚫었다

카카오페이지가 업계 최초로 국내외에서 유통된 IP 통합 일 거래액 20억원을 넘기며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5월1일 기준 국내와 일본(픽코마) 등 해외에서 유통된 카카오페이지 IP(지식재산)의 통합 일 거래액은 20억원을 넘어섰다. 독자의 유료결제 등을 통해 이 같은 거래액을 달성하게 된 것으로, 카카오페이지 측은 "2015년 처음으로 일 거래액 1억원을 넘어선 이후 5년 만에 20억원을 달성, 20배의 성장을 일궈냈다는 점에서 더욱 유의미한 거래액"이라고 설명했다. 카카오페이지는 올해 1분기 기준 국내외 IP 통합 거래액 1천억원을 웃돌며 전분기 대비 16%, 전년 동기 대비 41%의 성장세를 보였다. 특히 해외 IP 유통 거래액이 전분기 대비 53%, 전년 동기 대비로는 164% 상승하며 IP 비즈니스의 가치가 더욱 확대되고 있는 모습이다. 해외...

네이버웹툰

네이버웹툰, ‘2020 지상최대공모전’...웹툰·웹소설 발굴

네이버웹툰&웹소설 지상최대공모전이 돌아왔다. 네이버웹툰은 4월20일 총 상금 15억원 규모의 ‘2020 네이버웹툰&웹소설 지상최대공모전(이하 2020 지상최대공모전)’을 오는 6월부터 진행한다고 밝혔다. 올해로 2회째를 맞는 ‘2020 지상최대공모전’은 국내 웹툰·웹소설 시장의 확대와 나아가 콘텐츠 창작자 발굴 및 육성을 목표로 하는 국내 최대 규모 공모전이다. 웹툰과 웹소설 분야로 나누어 진행되며 신인 작가와 기성 작가 구분 없이 누구나 지원할 수 있다. 웹툰 부문은 총 2기로 나뉘어 공모한다. 1기는 오는 6월1일부터 14일까지, 2기는 9월21일부터 10월4일까지 각각 2주간 작품을 모집한다. 수상작은 1기 7월24일, 2기 11월13일 발표되며 통합 시상식은 11월26일 개최된다. 기수마다 ▲대상(각 5천만원, 2편), ▲최우수상(각 3천만원, 3편) ▲우수상(각 1천만원, 5편), ▲장려상(각 500만원, 20편)을 선정, 총 60편에 대해 6억8천만원의 상금을 수여한다. 수상작은...

ip

카카오페이지, 일 거래액 10억원 돌파...사상 최대 실적 기록

카카오페이지가 명절 특수에 힘입어 일 거래액 10억원을 돌파했다. 지난 2015년 처음으로 일 거래액 1억원을 넘어선 이후 4년 만에 10배가 넘는 성장을 이뤄낸 것으로, 카카오페이지 사상 최대 실적이다. 카카오페이지는 추석 연휴 마지막날이었던 9월15일 일 거래액 10.1억원을 기록했다고 18일 밝혔다. 추석 연휴를 맞아 진행한 카카오페이지의 오리지널 웹툰·웹소설 감상을 독려한 ‘오리지널 정주행 위크’ 프로모션이 실적 견인을 이끌었다. 당일 최고 매출 작품은 1억원이 넘는 구매액을 기록했다.   현재 카카오페이지의 누적 가입자 수는 2200만명에 이른다. 작품들의 누적 조회수는 총 470억건, 누적 작품 수는 총 6만6천개를 기록하고 있다. 누적 매출액이 1억원을 넘어선 작품은 1400여개에 달한다. 100억 원을 넘는 작품도 2개(‘닥터 최태수’, ‘템빨’)나 된다. 협력하고 있는 콘텐츠...

SF소설

카카오페이지, SF소설 신인작가 멘토링 나선다

카카오페이지가 국내 콘텐츠 플랫폼 최초로 SF(과학소설) 분야 신인작가 멘토링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이번 멘토링 프로그램은 본인 이름으로 소설을 출간하거나 유료 연재한 경험이 없는 신인급 작가라면 누구나 지원 가능하다. 출판사와 이미 계약한 작가는 지원이 불가능하며, 상업적 목적으로 발표된 적이 없는 작품과 전체 및 15세 연령가 작품만 응모 가능하다. 접수는 8월1일부터 31일까지 진행된다. 심사는 9월2일부터 11일까지 이뤄진다. 9월20일 카카오페이지 앱 내 공지 및 개별 연락을 통해 최종 선정된 멘티를 발표한다. 멘토링은 9월30일부터 10주간 진행될 예정이다. 심사를 거쳐 멘티로 선정된 16명의 신인 작가들은 제출한 시놉시스와 1만자의 초고를 바탕으로 10주 동안 전문작가 4인에게 글쓰기 노하우를 포함해 스토리, 캐릭터, 세계관 등 작품 전반에 대한 온오프라인 멘토링을...

웹소설

저스툰, 현대 로맨스 웹소설 공모전 개최

웹툰 및 웹소설 플랫폼 저스툰이 현대 로맨스 장르의 웹소설만 뽑는 ‘제4회 저스툰 웹소설 공모전’을 개최한다. 이번 공모전을 통해 웹소설 원작 기반 영상화 IP 사업을 본격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이번 공모전은 로맨스 장르만 접수 가능하며, 참신하고 기발한 판타지 소재가 들어간 경우 가산점이 주어진다. 상금은 대상 1명에게 2천만원, 우수상 1명에게 1천만원, 장려상 1명에게 500만원, 영화 및 드라마 제작사인 JTBC 관계사 필름몬스터의 이름을 딴 필름몬스터상(상금 500만원)을 신설해 총 상금 4천만원이 주어진다. 필름몬스터상은 다른 상과 중복 수상이 가능하다. 저스툰은 위즈덤하우스 미디어그룹이 운영하는 웹툰 및 웹소설 플랫폼이다. 2018년 하반기부터 2019년 현재까지 중국 32편, 일본 11편, 태국 9편, 대만 3편, 미국 3편, 프랑스 1편 등 총 6개국에...

네이버웹툰

네이버웹툰, 총 상금 15억 ‘지상최대공모전’ 연다

네이버웹툰이 내달 1일 국내 공모전 사상 최대인 총상금 15억원 규모의 웹툰 및 웹소설 분야 ‘지상최대공모전’을 개최한다. 이번 ‘지상최대공모전’은 국내 웹툰과 웹소설의 콘텐츠 시장 저변 확대와 작가 및 작품 발굴을 목표로 오는 9월까지 진행된다. 신청방법은 간단하다. 공모전 공식 홈페이지에서 참가신청서를 내려받는다. 완성된 원고 3화 분량과 참가신청서, 제반 서류 등을 준비하고 압축 파일을 이메일로 접수하면 된다. 웹소설의 경우 공모전 공식홈페이지에서 시놉시스 양식을 내려받고, 완성된 원고 15화 분량을 압축해 이메일로 접수하면 된다. 이후 전문가 심사와 작가 인터뷰를 거쳐 최종 결과가 발표될 예정이다. 5월1일부터 시작되는 웹툰 공모전은 3기에 나눠 시기별로 9월까지 이어진다. 각 기수마다 대상(1억원, 1편), 최우수상(3천만원, 1편), 우수상(각 1천만원, 2편), 장려상(각 500만원, 4편), 영상화상(5천만원, 1편,...

모바일 채팅

채팅형 소설 서비스 '채티', 25억원 투자 유치

모바일 채팅형 소설 서비스 ‘채티(Chatie)’를 운영하는 아이네블루메가 25억원 규모 시리즈A 투자를 유치했다. 이번 투자에는 베이스인베스트먼트, 두나무앤파트너스, 카카오벤처스 등이 공동 참여했다. 아이네블루메는 15년 동안 네이버에서 부문장, 기획본부장, 미국법인장 등을 역임하며 네이버 초기 성장을 경험한 최재현 대표를 중심으로 구성된 팀이다. 이들이 서비스하고 있는 채팅형 소설은 SNS 메신저처럼 대화 형식으로 소설이 전개되는 콘텐츠를 뜻한다. 미국의 얀(yarn)이나 후크드(hooked), 일본의 텔러(teller) 등은 채팅형 소설 서비스로 이미 많은 사용자를 확보한 상태다. <악시오스>에 따르면 지난 몇 년 간 얀, 후크드 등 채팅형 소설 앱은 미국의 10대 사이에서 인기를 끌었다. 2018년 5월 출시된 채티는 6개월 만에 앱 다운로드 50만을 달성했다. 채티에서는 누구나 소설가가 될 수 있다. 웹툰의 도전만화 코너처럼...

nhn

한국 웹툰, 동남아로 간다

지난 2월11일 웹툰 프로덕션 드림커뮤니케이션은 자사 대표 웹툰 ‘왕의 딸로 태어났다고 합니다’가 베트남 최대 만화 기업 코미콜라에서 유료 웹툰 판매 1위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왕의 딸로 태어났다고 합니다’는 연재 1개월 만에 누적 페이지뷰 28만을 넘어섰다. 베트남만의 이야기가 아니다. 인도네시아, 태국, 말레이시아 등 동남아시아 지역에도 한국 웹툰 독자가 퍼져 있다. 한국은 웹툰 강국이다. 전세계 디지털 만화 시장에서 적게는 3년, 길게는 5년까지도 앞서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경험치의 힘일까. 최근 몇 년 간 웹툰 콘텐츠를 비롯해 웹툰 플랫폼 사업자까지 동남아 시장에 진출, 차츰 성과를 내는 중이다. 시작은 한류 웹툰 시장은 그 규모가 작다.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은 2020년이면 전세계 디지털 만화 시장 규모가 11억7700만 달러에 달할 거라...

앱 마켓

원스토어, 웹소설·웹툰 ‘3시간마다 무료’ 서비스 런칭

원스토어가 자사 e북·만화 전용 앱인 원스토어 북스에서 웹소설·웹툰 이용 시 3시간마다 1회 무료 쿠폰을 제공하는 ‘3시간마다 무료’ 서비스를 시작한다. 3시간 무료 서비스는 이용자가 작품을 감상한 시점에 따라 3시간 주기로 다음 회차를 감상할 수 있는 쿠폰을 지급한다. 하루 최대 8회까지 원스토어 북스의 최신 웹소설·웹툰을 무료로 볼 수 있다. 원스토어는 이번 서비스 도입으로 이용자를 확보하고 작가 및 출판사에게는 더욱 많은 독자와 만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 '상생하는' 생태계 구축에 앞장선다는 계획이다. 3시간마다 무료는 단행본 만화, 로맨스·판타지 웹소설, 웹툰 등에 적용된다. 대표 작품으로는 피 소믈리에 뱀파이어와 여고생 연서의 로맨스를 다룬 로맨스판타지 웹툰 ‘달달한 그녀’, 평범한 인간 현수가 전능의 팔찌를 손에 넣고 마법사로 거듭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