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arrow_downward최신기사

나희선

[취업인] “샌드박스 네트워크는 로켓 아닌 화성탐사선”

MCN(다중 채널 네트워크) 스타트업 샌드박스 네트워크가 사람을 찾는다. 샌드박스 네트워크는 지난 2014년 11월 설립됐으며 현재 도티를 비롯해 잠뜰, 태경 등 크리에이터 30명이 소속돼 있다. 게임과 엔터테인먼트 중심으로 모바일 환경에 적합한 다양한 디지털 비디오를 제작하고 유통한다. 지난 9월 10억원 규모 투자를 유치했다. 샌드박스 네트워크는 크게 프로덕션팀과 크리에이터 매니지먼트팀, 그리고 비즈니스 오퍼레이션팀으로 구성돼 있다. 대부분 스타트업이 그렇듯 채용 과정이 정례화돼 있는 건 아니다. 지금 채용이 진행 중인 직군은 비즈니스 디벨롭먼트 매니저와 세일즈 매니저다. 이 대표는 “이번 채용이 마무리돼도 채용문을 꽤 오래 열어둘 생각”이라고 말했다. “영상 콘텐츠는 사람이 많이 필요해요. 인력이 계속 늘어날 수밖에 없죠.” 자기 유튜브 채널을 운영할 준비돼 있는 분 “새로 배우고...

MCN

샌드박스 네트워크, 10억원 투자 유치

MCN(다중 채널 네트워크) 스타트업 샌드박스 네트워크가 10억원 규모 투자를 유치했다고 9월30일 발표했다. 샌드박스 네트워크는 지난 2014년 11월 설립됐으며 현재 도티를 비롯해 잠뜰, 태경 등 크리에이터 30명이 소속돼 있다. 게임과 엔터테인먼트 중심으로 모바일 환경에 적합한 다양한 디지털 비디오를 제작하고 유통한다. 국내 MCN 사업자 중에는 네 번째로 유튜브 공식 인증을 획득한 곳이기도 하다. 이필성 샌드박스 네트워크 대표는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더 많은 크리에이터들에게 좋은 제작 환경과 지원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샌드박스 네트워크는 새 둥지를 틀고 촬영과 편집 등을 할 수 있는 스튜디오를 마련할 계획이다. 이 대표는 스튜디오를 ”게임 크리에이터에게 특화된 공간으로 꾸밀 것”이라고 말했다. 사람도 더 뽑는다. 이필성...

MCN

[블로터포럼] ‘비드콘’으로 바라본 MCN의 오늘과 내일

최근 몇 달 새 국내 미디어 업계의 화두는 단연 ‘MCN’(Multi Channel Network, 다중채널네트워크)이다. CJ E&M이나 아프리카TV와 같은 기존 사업자들도 더 열심히 하겠다고 신발끈을 죄고 있고, 트레져헌터를 시작으로 비디오빌리지, 캐리소프트 등 신규 사업자들이 생겨나고 투자 유치 소식도 나온다. 지상파 방송국 KBS도 예띠TV라는 이름으로 MCN을 하겠다고 나섰으니, 말 다했다. 하지만 "그러니까, MCN이 뭔데?"라고 물으면 사실 한마디로 정의내리는 것도 쉽지 않다. 유튜브에서 인기가 높아지고 수익을 내는 채널이 많이 생기자, 이들을 묶어 관리해주는 곳이 생긴 게 그 출발이지만, 이제는 몸집이 더 커져버려 유튜브 생태계를 벗어나는 추세다. 이 같은 흐름을 어떻게 전망하는지에 따라 MCN을 바라보는 관점도, 정의도 제각각이다. MCN이 오늘날 미디어 업계의 화두라면, MCN과 함께...

1인 미디어

[MCN] ④콘텐츠 트렌드는 '콜라보레이션'

MCN(다중채널 네트워크)은 유튜브에서 인기가 높아지고 수익을 내는 채널이 많이 생기자, 이들을 묶어 관리하고 각 채널이 애드센스로 버는 수익 중 일부를 나누던것이 그 출발입니다. 하지만 최근들어 MCN에 대해 한 마디로 정의내리는 게 쉽지 않습니다. 각자가 꿈꾸는 미래 온라인 동영상 시장에 따라 MCN을 바라보는 관점이 제각각일 것입니다. 몇 달 새 국내에선 ‘MCN’이 화두입니다. CJ E&M이나 아프리카TV와 같은 기존 사업자외에도 신규 사업자들이 설립됐고 투자도 일어났기 때문입니다. 트레져헌터부터 캐리소프트까지 이제 막 여러 사업자들이 출현해 씨를 뿌리고 싹을 틔우는 중입니다. MCN의, 나아가 온라인 동영상의 내일을 내다보고자 국내 MCN 산업의 오늘을 짚어보고자 합니다. ①플랫폼 춘추전국시대 ②재미만으론 배고파…4색 수익모델 ③한국은 좁아, 글로벌로 … 에서 이어지는 기사입니다. 최근...

김운학 매니저

“게임방송 보며 옹고집전 배워요”

‘도티TV’ 채널 등을 보유한 게임 콘텐츠에 특화된 MCN 샌드박스네트워크가 게임에 교육을 접목해 콘텐츠 영역을 확장 중이다. 지난 7월30일 샌드박스네트워크는 게임과 교육을 연계한 에듀테인먼트 컨텐츠를 다루는 '샌드박스 에듀케이션' 채널을 유튜브에 새로 개설했다. 이필성 샌드박스네트워크 대표는 “저희 콘텐츠를 좋아하는 주요 시청층인 10살 전후 연령대를 위한 유용하고 재미있는 콘텐츠를 만들기 위해 시작했다“라고 말했다.   샌드박스 에듀케이션 채널은 유튜브에서 '우나까까' 채널을 운영 중이기도 한 김운학 샌드박스네트워크 콘텐츠 매니저가 맡아서 이끌고 있다. 김 매니저가 콘텐츠 총괄기획을 맡고 도티와 잠뜰, 메이비, 빅민 등 샌드박스네트워크 소속 크리에이터들이 출연하는 식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샌드박스 에듀케이션 채널에 처음 공개된 콘텐츠는 고전문학 ‘옹고집전’을 패러디해 재구성한 ‘옹도집전’이다. 샌드박스네트워크 크리에이터들이 평소 잘하는 '마인크래프트'...

1인 방송

크리에이터가 직접 창업한 MCN, 샌드박스네트워크

샌드박스네트워크는 지난 2014년 11월 유튜브에서 ‘도티TV’ 채널을 운영하는 도티(나희선)가 설립한 MCN(다중 채널 네트워크)이다. 잠뜰TV와 태경TV 등 채널 15개, 즉 크리에이터 15명이 소속돼 있는, 게임 콘텐츠에 특화된 MCN이다. 지난 6월 샌드박스네트워크는 새단장을 했다. 구글코리아에서 디스플레이 광고 영업과 사업 제휴 등을 담당했던 이필성 씨가 최고경영자(CEO)로 합류했다. 대표직도 병행하던 나희선 씨는 최고콘텐츠책임자(CCO)로 콘텐츠에만 신경 쓸 수 있게 됐다. 새 사람과 함께 새 둥지도 마련했다. 10년 지기 단짝이 공동창업자로 샌드박스네트워크의 공동창업자 이필성 대표와 나희선 이사는 10년지기 단짝 친구다. 같은 학교 05학번 동기다. 둘은 19살 무렵, 같은 대학 수시 1학기 합격생 모임에서 만났다. “저는 경영학과, 도티님은 법학과예요. 같은 과는 아니었는데도 마음이 잘 맞아 대학 시절...

1인 방송

1인 방송의 '상업성', 누가 어떻게 판단할까

요즘 1인 방송이 '핫'하다. MBC는 1인 방송 대결 프로그램 콘셉트로 ‘마이리틀텔레비전’이라는 인터넷 생방송을 진행하고 있으며 KBS도 비슷한 프로그램을 준비 중이다. 유튜브에서 인기가 높아지고 수익을 내는 채널이 많이 생기자, 이들을 묶어 관리해주는 MCN(다중채널네트워크) 사업자들도 등장하고 있다. 사회적 관심이 쏠리는 만큼 잡음도 커진다. 최근엔 CJ E&M '다이아TV'가 소속 크리에이터의 방송에 제품 홍보를 해주는 대가로 한 업체에 돈을 요구한 일이 밝혀지며 논란이 됐다. 1인 방송의 상업성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개인 소감 가장한 1인 방송의 두 얼굴…상업성 규제 필요 (MBC) 유튜브(Youtube) 상업성에 물들다 (헤럴드경제) 지난 2011년에도 블로거의 대가성 게시물에 대한 사회적 비판이 일었다. 이른바 ‘파워블로거지’ 사건이다. 당시 블로거의 상업성을 규제하겠다고 발 벗고 나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