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2021

arrow_downward최신기사

CES

[트렌드리포트]대세는 전기차, 자율주행 '성큼'...2021년 모빌리티는

라스베이거스 모터쇼. 세계 최대 정보기술(IT)·가전 전시회 CES(Consumer Electronics Show)를 부르던 별칭이다. 자동차 산업의 무게추가 전기차·자율주행으로 옮겨가면서 기업들은 모터쇼보다 CES에 집중하기 시작했다. 이들은 혁신 기술과 미래 모빌리티 전략을 CES에서 경쟁적으로 소개했다. 전시 부스에선 자율주행차를 심심치 않게 볼 수 있었다. CES의 약어를 ‘Car Exhibition Show(자동차 전시회)’로 바꿔도 지나치지 않다는 우스갯소리도 나왔다. 지난해 CES에선 일본의 완성차 업체 도요타가 친환경 자율주행 도시 ‘우븐 시티’ 건설 계획을 발표했다. 자동차를 넘어 도시를 설계하겠다는 포부였다. 현대차는 하늘길을 뚫겠다고 밝혔다. 우버(Uber)와 손 잡고 도심항공모빌리티(UAM) 사업에 진출, ‘하늘을 나는 차’인 개인용 비행체(PAV)를 만들겠다는 선언이었다. 올해 CES는 달랐다. 코로나19 여파로 행사가 온라인으로만 열리게 되면서 도요타와 현대차그룹 등 굵직한 완성차 업체들이...

아이오닉5

현대차, E-GMP 첫 적용 전기차 '아이오닉 5' 티저 공개

현대자동차가 전용 전기차 브랜드 아이오닉의 첫 번째 모델인 ‘아이오닉 5(IONIQ 5, 아이오닉 파이브)’의 외부 티저 이미지를 13일 최초로 공개했다. 아이오닉 5는 현대자동차그룹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E-GMP(Electric-Global Modular Platform)를 최초로 적용한 모델로서 전기차의 새 시대를 열어갈 핵심 전략 차량이다. E-GMP는 전기차만을 위한 최적화된 구조로 설계돼 차종에 따라 1회 충전으로 최대 500km 이상(이하 WLTP 기준) 주행할 수 있으며 800V 충전 시스템을 갖춰 초고속 급속충전기 사용시 18분 이내 80% 충전이 가능한 세계 최고 수준의 신규 플랫폼이다. 현대차는 아이오닉 5에 실험적이고 독창적인 디자인을 구현해 전용 전기차만의 새로운 경험을 선사하고, 전기차 시대에 자동차를 바라보는 사고방식의 근본적인 변화를 제시한다. 아이오닉 5에는 아이오닉 브랜드의 핵심 디자인 요소인,...

브라질 공장

포드 "연말까지 브라질 공장 문 닫습니다"

미국 자동차 회사 포드가 브라질 진출 100년 만에 공장 문을 닫는다. 자동차 수요 부진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코로나 19 팬데믹 여파까지 겹치면서 판매량이 급감한 데 따른 조치다. 미국 CNBC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포드는 11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브라질 공장 3곳을 전면 폐쇄하고, 자동차 생산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짐 팔리 포드 최고경영자(CEO)는 “매우 힘든 결정이지만, 건전하고 지속 가능한 비즈니스를 만드는 데 필요한 조치“라고 말했다. 포드는 공장 폐쇄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구조조정에 돌입, 이를 위해 총 41억 달러를 투입할 예정이다. 이 중 25달러는 직원 퇴직금 등에 사용될 전망이다. 또 세금 환급금 상각, 감가상각, 청산 등으로 약 16억달러의 비현금성 지출도 예상된다. 포드의 이같은 결정은 판매...

전기차

테슬라 주가, 2021년 첫 거래서 최고치 경신…장중 743달러 돌파

미국 전기차 제조사 테슬라의 주가가 2021년 첫 거래에서 사상 최고치를 갈아치웠다. 4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이날 테슬라의 주가는 새해 개장 직후 전 거래일보다 5.4% 오른 743.74달러를 기록했다. 로이터통신은 테슬라의 주가 상승은 최근 5분기 연속 이익을 낸 회사의 실적이 뒷받침했다고 분석했다. 테슬라의 2020년 4분기 보고서에 따르면 회사는 전기차 18만570대를 공급했다. 이로써 테슬라는 지난해 총 49만9550대의 전기차를 고객에게 제공하며 당초 제시했던 연간 목표치 50만대에 근접한 전기차 공급 대수를 기록했다. 글로벌 투자은행 JP모건의 애널리스트들은 "테슬라의 4분기 납품 증가와 중국에서 모델Y에 대한 강한 수요를 보고서를 반영하기 위해 주가 예측 수치를 올리고 있다"며 "이는 향후 테슬라의 납품량 증가를 암시한다"고 말했다. 테슬라의 전기차에 대한 수요가 늘고 있지만...

인도량

‘규모의 경제’ 테슬라, 2020년 전기차 인도량 50만대 육박

미국 전기차회사 테슬라(Telsa)가 2020년 한 해 50만대에 육박하는 전기차를 고객에게 인도했다. 월가에서 기대했던 50만대 돌파는 450대 차이로 도달하지 못했지만, 지난 4분기 기준 사상 최대 기록이라는 점에서 ‘규모의 경제’를 실현해가는 모습이다. 테슬라는 2일(현지시간) 공시를 통해 2020년 전기차 인도량 49만9550대, 생산량 50만 9737대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체 판매고 대비 리스 비율은 7%였다. 테슬라의 2019년 연간 차량 인도량은 36만7500대로 2020년 인도량은 전년 대비 35.93% 늘어난 수치다. 이 같은 실적은 테슬라가 앞서 제시한 기업실적 전망치(가이던스)와 거의 일치한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는 2020년 연례 주주총회에서 당해 차량 인도량으로 47만7750~51만4500대를 예상한 바 있다. 2020년 연말 들어 제품 생산과 인도가 가속화된 모양새다. 4분기 기준 인도량은 18만570대로 생산량(17만9757대)보다도 813대...

2020년

[2021 테크체인저]②'자율주행' 곧 온다...내년 우리 생활 바꿀 기술 '1위'

인류가 이동하는데 있어 획기적으로 시간을 아낄 수 있도록 해준 영국 조지 스티븐슨의 증기기관차, 사람들이 PC를 보다 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해준 마이크로소프트(MS)의 PC 운영체제(OS) '윈도', 이동하며 전화기로 인터넷을 즐길 수 있는 시대를 연 애플의 스마트폰 '아이폰'. 이러한 기기와 기술들은 모두 인류의 일상을 획기적으로 바꿔놓았다. 과거부터 이어진 기업들의 새로운 기술 및 기기는 인류의 삶을 보다 편리하게 만들며 새로운 일상을 선사했다. 그렇다면 코로나19의 여파가 이어질 것으로 보이는 2021년, 어떤 기업·기술·기기가 우리의 일상을 바꿔놓을까? <블로터>가 '오픈서베이'와 함께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2021년 우리의 일상을 바꿀 기업·기술·기기는 무엇일까요?'라는 질문에 대한 소비자들의 생각을 들어봤다. <편집자주> 이번 설문조사에서는 2021년 우리 일상생활을 바꿀만한 주요 IT 기술·기기에 대한 인지도 및 기대치를 확인했다. 먼저 인지도다. 설문조사 참여자에게 제시된...

전기차

폭스바겐, ‘전기차 충전로봇’ 프로토타입 영상 선보여

전기차 충전 기반시설이 부족한 상황에 맞춰 폭스바겐이 움직이는 전기차 충전로봇을 만들고 있다. 최근엔 이 로봇의 프로토타입 영상을 선보이며 눈길을 끌고 있다. 폭스바겐은 지난 26일 유튜브에 전기차 충전 로봇 콘셉트 영상을 공개했다. 앞서 지난해 말 폭스바겐은 전기차 충전 로봇 컨셉을 제작 중이라 밝힌 바 있다. 유튜브 영상에 따르면 프로토타입 충전 로봇은 깜박이는 디지털 눈과 R2-D2 소음으로 완성된 컨셉 버전과 거의 비슷하다. 전기차가 주차할 때 배터리 충전을 요청하면 이 로봇이 모바일 배터리를 장착한 충전웨건을 들고 직접 차량으로 이동해 차량에 접속하는 형태다. 충전은 차량의 충전포트 위치와 상관없이 자유롭게 방향을 돌려 충전이 가능하며 사용자는 모바일을 통해 로봇에 충전을 요청하고 완충 여부도 확인할 수 있다....

삼성

[이슈IN]애플도 만든다는 전기차, 삼성은 안 만들까

지난 21일(현지시간) 미국 나스닥에서 애플과 테슬라의 희비가 엇갈렸다. 애플 주가가 하루 새 4% 넘게 상승한 반면, 테슬라는 S&P500 지수에 편입된 첫날부터 주가가 6% 가까이 빠지며 정확히 반대되는 곡선을 그렸다. 주가 하락의 여파는 이튿날인 22일까지 이어진 뒤 23일에서야 잠잠해졌다. 두 기업의 주가 희비 교차는 영국 통신사 <로이터>의 보도와 맞물려 있다. 애플이 전기차를 만든다는 내용이 핵심 골자다. 애플이 가동 중인 ‘타이탄 프로젝트’를 통해 2024년 전기차를 출시할 것이며, 그 중심엔 혁신적 배터리 기술이 있다는 것이다. 사실 애플의 전기차 소문은 2015년부터 돌던 이야기다. 작고한 스티브 잡스가 생전 주변 임원들이 2000년대 후반부터 전기차에 관심을 보였고, 팀 쿡 CEO 체제인 2014년경 스티브 자데스키 부사장을 필두로 프로젝트를 준비했다가...

애플

애플, 자체 배터리·자율주행 탑재 전기차 시동?

애플이 전기차 시장에 다시 진출하는 것으로 보인다. 독자적 배터리를 탑재할 수 있는 차량을 만들 것이란 외신 보도가 나왔다. 애플은 2015년에도 전기차를 만드는 프로젝트를 한 차례 가동한 바 있다. 영국 통신사 <로이터>는 21일(이하 현지시간) 애플이 2024년을 목표로 자율주행 기술을 발전시켜 독자적 배터리 기술을 탑재하는 전기차 생산을 목표로 프로젝트 ‘타이탄’을 진행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애플은 당초 소프트웨어 쪽에 치중됐던 목표를 바꿔 전기차 자체 생산으로 기조를 전향한 것으로 보인다. 당초 애플에서 테슬라 넘어갔던 더그 필드(Doug Field) 부사장을 2018년 재영입했는데, 이는 전기차 생산을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익명을 전제로 한 애플 내부 관계자들은 <로이터>에 애플이 대중용 전기차를 만들겠다는 목표를 가지고 있을 정도로 충분히 발전한...

기아차

[넘버스]돈 없는 쌍용차, 돈 안되는 전기차 만드는 이유

숫자들(Numbers)로 기업과 경제, 기술을 해석해 보겠습니다. 숫자는 정보의 원천입니다. 정보는 누구에게나 공개되어 있고 숫자도 누구나 볼 수 있지만, 그 뒤에 숨어 있는 진실을 보는 눈은 누구나 가지고 있는 것이 아닙니다. 누구나 공감할 수 있도록 숫자 이야기를 <넘버스>로 쉽게 풀어보겠습니다. 전기차 시대가 성큼 다가왔다고는 하지만, 내연기관 시장에 비하면 전기차 시장은 아직 작고 작은 시장에 불과합니다. 판매량만 해도 내연기관에는 여전히 비할 바가 못되죠. 국내에서 가장 많은 전기차를 만들고 파는 현대차그룹도 전기차 판매 비중이 전체 판매량의 2%에 그칩니다(2020년 3분기 내수 기준). 바꿔말하면 아직 전기차 시장은 그다지 돈이 되는 시장은 아니란 얘기죠. 그럼에도 세계 유수의 완성차 업체들이 하나같이 전기차 시장에 뛰어드는 건 미래를 위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