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사이어티

사람들

arrow_downward최신기사

ai

방통위, AI 윤리 원칙 발표…“사람 중심, 투명성, 차별금지”

방송통신위원회(방통위)가 인공지능(AI) 윤리와 관련된 원칙을 발표했다. 방통위는 AI가 일상적으로 사용되는 지능정보시대를 대비해 이용자 보호에 선제적으로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방통위와 정보통신정책연구원은 11월11일 '이용자 중심의 지능정보사회를 실현하기 위한 원칙'을 발표했다. 방통위는 이번 원칙 발표 배경에 대해 "맞춤형 뉴스‧콘텐츠 추천시스템, AI 스피커, 인공지능 면접 등 인간의 의사결정을 보조하거나 대체하는 혁신적인 서비스가 확산되면서, 공정하고 책임 있는 AI 알고리즘의 중요성이 더욱 커져가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번 원칙 작성에는 주요 기업과 분야별 전문가들이 참여했다. 방통위는 2018년부터 원칙 마련을 위한 기초 연구를 진행했으며, 구글코리아, 페이스북코리아, 넷플릭스, 카카오, 삼성전자,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한국 IBM, 한국 마이크로소프트, 솔트룩스, 인텔코리아, BSA 코리아 등이 자문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학계에서는 최경진 가천대 법학과 교수, 이상욱...

EU의 알고리즘 규제 이슈와 정책적 시사점

"내가 클릭한 이유를 알려줘"…EU의 '설명을 요구할 권리'란?

삶에서 디지털을 떼어내는 것은 거의 불가능에 가까워지고 있다. 이에 따라 대부분의 행동이 알고리즘의 영향을 받게 된다. 문제는 이 알고리즘이 겉보기에 객관적인 데이터 처리 방식으로 이해되고, 인간의 행동에 스며드는 식으로 작동하기 때문에 그 영향을 쉽게 인지하기 어렵다는 데 있다. 맞춤형 광고의 경우 쿠키를 통해 내가 봤던 상품군을 파악하고, 관련 광고를 띄워주는 식으로 작동한다. 사려고 마음먹었던 제품의 광고를 자주 접하다 보면 구매확률도 높아진다. 분명 나의 선택이지만, 알고리즘이 개입하는 것도 분명한 사실이다. 단순한 광고지만 사회적인 문제로 비화하기도 한다. 구글의 온라인 광고는 여성보다 남성에게 보다 높은 임금의 직업 광고를 추천하는 경향과 흑인에게는 저렴한 상품을 집중적으로 보여주는 경향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대표적이다. 최근에는 이런 알고리즘의 문제가...

KISDI

메이커, 디지털 시대의 새로운 ‘장인’

12월9일 대한상공회의소에서는 정보통신정책연구원 주관(미래창조과학부 후원)으로 ‘2015 ICT 인문사회 심포지엄’이 열렸다. 이원태 정보통신정책연구원 연구위원이 ‘디지털 기술 매체환경에서 창작의 변화’를 주제로 디지털 기술과 결합한 창작 사례를 소개했다. 이 연구위원은 “최근 디지털 기술이나 매체를 활용한 창작제품들이 시제품 형태로 등장하고 있다”라며 “지능 정보사회로의 진전을 위해 정책적으로 주목하는 사항”이라고 이야기를 풀어나갔다. 종이모형이라는 취미 분야가 있다. '페이퍼 크래프트'라고도 불린다. 이전까지 프라모델은 이미 전문가에 의해 설계된 모형을 플라스틱으로 사출해 판매되는 것이 전부였다. 그러나 메타세쿼이아 등 3D 모델링 프로그램, 다면체를 평면에 전개해주는 페파쿠라 프로그램 등의 도입으로 사람들은 원하는 모형을 직접 컴퓨터로 설계하고 제작할 수 있게 됐다. 자르고 접어 붙이는 종이의 한계를 넘는 가동, 변형을 구현하기도 하며, 기존 프라모델보다 훨씬...

KISDI

e동영상 시청 시간, 2년 새 2배 ↑

인터넷으로 동영상을 보는 시간이 2년 사이에 1.8배 늘었다. 정보통신정책원구원이 11월27일 공개한 '인터넷 동영상 서비스 이용 현황' 보고서를 보자. TV프로그램과 영화, UCC 등을 인터넷에 접속해 본 시간이 2011년 하루 평균 21분31초였는데 2012년 37분48초, 39분51초로 늘었다. 인터넷으로 동영상을 보는 사람은 100명 중 7명이다. 평균 시청 시간이 늘었지만, 상위 10% 이용자가 시청하는 시간은 줄었다. 상위 10% 이용자의 하루 평균 시청 시간은 2년 동안 0.3배 줄었다. 2011년 4시간2분에서 2012년 3시간8분, 2013년 3시간 1분으로 나타났다. 헤비 시청자와 평균 시청자의 격차가 점차 줄어드는 모습이다. 신지형 KISDI 부연구위원은 "인터넷 연결을 통한 방송 및 동영상 서비스의 사용은 보편화"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헤비 시청자 중에서는 20세 미만과 50대 이상, 여성이...

KISDI

독서 시간, 전자책 독자>종이책 독자

전자책을 읽는 사람이 종이책만 읽는 사람보다 책 읽는 데 시간을 더 보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보통신정책연구원(KISDI)이 10월28일 공개한 종이책과 전자책의 독서 현황을 분석한 자료를 보면 위와 같은 현상을 볼 수 있다. KISDI는 조사 대상자에게 3일 동안 책을 얼마나 오래 읽었는지를 물었다. 그 결과 전자책을 읽는 사람은 1명당 119분을 읽었다고 대답했다. 종이책만 읽는 사람은 102.4분이라고 대답했다. 전자책을 읽는 사람이 종이책을 읽는 사람의 10분의 1도 안 됐지만, 전자책 읽는 사람의 독서 시간이 더 길었다. 전자책을 읽는 사람이 책 읽는 시간대는 종이책만 읽는 사람과 달랐다. 독서 시간을 시간대별로 살펴보면 종이책의 독서 시간은 주로 오전 11시부터 12시 사이, 오후 9시부터 10시 사이에 몰렸다. 반면 전자책의...

KISDI

"국내 인기 SNS 1위는 카카오스토리"

국내 SNS 이용자 사이에 가장 널리 쓰이는 것은 카카오스토리인 것으로 나타났다. 정보통신정책연구원은 카카오스토리와 페이스북, 트위터, 싸이월드 4개 사회관계망 서비스(SNS)가 전체 SNS 이용률의 90%를 점유한다며, 그중 카카오스토리 이용률이 가장 높다고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이용현황' 보고서를 통해 밝혔다. 설문 응답자에게 1순위 SNS를 물어본 결과 카카오스토리는 31.5%로 가장 많이 꼽혔다. 그 뒤로 페이스북, 트위터, 싸이월드 미니홈피가 꼽혔다. 설문 응답자가 1순위 SNS로 꼽았으나 4%에 머문 서비스로는 미투데이, 다음 요즘, 싸이월드 C로그 등이 있다. 설문 응답자가 1위부터 3위까지 중복하여 SNS를 꼽았을 때는 페이스북 이용률이 26.4%로 가장 높았다. 카카오스토리는 모바일 메신저 카카오톡과 연동한 사진 공유 모바일 응용프로그램(앱)이다. 2013년 4월28일 기준 4천만명으로 대다수는 국내 이용자다. 페이스북은 국내 월 활성 이용자...

HTML5

[주간SNS동향] TV보며 SNS・메신저 쓴다

TV 시청, SNS・메신저와 만나고 있다 콩 한 쪽도 나눠 먹는 마음을 TV 시청에서도 찾아볼 수 있다. TV를 보며 인터넷 검색을 하고 SNS나 메신저를 쓰는 시청자가 전체 시청자의 70%에 달한다는 조사 결과가 발표됐다. 정보통신정책연구원은 2012년 5월~7월 전국 약 3400 가구에 거주하는 만 13세 이상 가구원 64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위와 같은 결과를 얻었다. TV 시청자가 TV를 보기 전, 보면서, 보고 나서 쓰는 기기로는 데스크톱과 노트북, 스마트폰이 있다. 기기별 사용 용도를 물어보니 데스크톱과 노트북은 정보 검색, 문자·메신저, SNS 이용 순으로 쓰였다. 태블릿PC도 정보 검색 용도로 쓰이는 경향을 보였다. 반면 스마트폰은 문자와 메신저를 이용하는 비율이 91%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스마트폰이 3개 기기 중 이용 행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