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에세이

arrow_downward최신기사

SNS에세이

[SNS에세이] 정주리와 성난 사람들

방송인 정주리의 SNS 게시글이 하루가 지나도록 화제입니다. 지난 21일 정주리가 개인 인스타그램 계정에 올린 남편과의 메신저 대화내용과 일과를 마치고 돌아온 아내를 위해 남편이 남겨 둔 피자와 치킨 사진이 게시글의 내용입니다. 정주리의 게시글이 화제와 함께 논란이 되는 이유는 간단합니다. 외부 일정을 소화하느라 집을 비운 정주리에게 "애미야 나는 오늘 하루 고단했다. 우린 잔다"라는 남편의 심드렁한 메신저 말투, 종일 일을 하고 귀가한 아내를 위해 남겨 둔 음식의 모습이 성의없어 보인다는 이유입니다. 내심 서운한 기색을 드러낸 정주리의 글도 한 몫 했습니다. "카톡(카카오톡 메신저) 안 봤으면 쓰레기통으로 직진할 뻔"이라든지 "집에 쥐 키우나?"라고 표현한 부분 등입니다. 네티즌들은 "음식물 쓰레기인 것 같다", "보는 순간 욕이 나온다", "하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