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arrow_downward최신기사

hadi hariri

"코틀린이 궁금하면 하디 하리리를 찾아주세요"

동유럽에서 제일 잘나가는 오픈소스 기업은 어디일까? 이 질문에 대답을 할 수 있는 개발자라면 당신은 아마 자바, 안드로이드, 혹은 파이썬을 다루는 개발자일 가능성이 높다. 정답은 젯브레인. 젯브레인은 개발도구인 인텔리J IDEA, 파이썬 IDE인 파이참, 모던 프로그래래밍 언어인 코틀린을 만든 기업이다. 제공하는 기술은 20개가 넘지만 한국에선 이 3개가 유독 인기가 높다. 젯브레인 본사는 체코 프라하에 있고, 설립자들은 러시아 출신 개발자다. 최근 이 기업은 오픈소스 기업으로서 입지를 넓히고 있다. 연 매출 성장률은 2016년 기준 30-40%. 직원은 700명이 넘었고, 2016년 기준 활성 사용자 수는 70만명이 넘었다. 하디 하리리 개발자는 젯브레인에서 디벨로퍼 애드보커시(Developer Advocacy) 팀을 총괄하는 인물이다. 10여명의 을 관리하면서 그는 최근 가장 바쁜 나날을 보내고...

구글

[ICT2017] 오픈소스 업계 핫이슈 5선

오픈소스 기술의 코드는 모두 외부에 공개된다. 누구나 소스를 들여다 보고, 기술에 대해 탐색할 수 있다. 최근에는 기술적인 내용 외에도 변화 이유과 의사소통, 토론 과정도 구체적으로 공개되는 추세다. 그러다보니 오픈소스 프로젝트의 작은 변화 하나하나가 개발자 커뮤니티에서는 큰 화제다. 개발자 커뮤니티인 '해커뉴스’에선 올해 이와 관련된 오픈소스 이야기를 많이 볼 수 있었다. 리액트 라이선스에 대한 공방이나 구글과 애플의 협업 소식 등이 대표적이다. 오픈소스 인공지능, 블록체인, 모던 프로그래밍 언어처럼 새롭게 등장하는 기술에도 관심이 모였다. 올해 개발자들이 주목했던 오픈소스 소식을 한눈에 살펴보자. 1. 오픈소스가 소송 방지용? 페이스북 리액트 라이선스 사건 리액트는 페이스북의 오픈소스 기술이다. 페이스북이 공개한 오픈소스 중 가장 높은 인기를 자랑한다. 그런데 올해 하반기,...

구글

구글, 코틀린 언어 공식 지원

구글이 안드로이드 공식 언어로 코틀린을 추가했다고 5월18일 '구글I/O' 행사에서 밝혔다. 코틀린은 젯브레인이 만든 자바가상머신(JVM) 언어로, 자바와 호환되고 안드로이드 개발에 주로 활용된다. 2011년 처음 공개된 코틀린은 현재 1.1 버전까지 나왔으며, 오픈소스 언어로 개발되고 있다. 젯브레인을 비롯해 핀터레스트, 스퀘어, 엑스피디아 등이 코틀린을 활용해 서비스를 개발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국내에서도 레진코믹스, 뤼이드 같은 스타트업이 코틀린을 일부 안드로이드 기술에 도입했으며, 국내 커뮤니티 행사도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 코틀린은 간결한 문법, 빠른 컴파일 속도, 배우기 쉬운 언어, IDE 지원 등의 강점을 가지고 있다. 그동안 안드로이드 개발자는 주로 자바를 기본 언어로 활용해 안드로이드 앱을 개발할 수 있었다. 구글이 코틀린을 안드로이드 공식 언어로 추가 지원하겠다고 발표하자 현장에서는 큰...

인텔리J

[IT열쇳말] 젯브레인

전 세계 개발자들이 즐겨 사용하는 통합 개발 환경(Integrated Development Environment, IDE)은 어떤 것이 있을까? 많은 개발자들이 마이크로소프트(MS)의 ‘비주얼 스튜디오’나 이클립스 재단의 ‘이클립스 IDE’를 꼽을 것이다. 아직 점유율 1등에 오르진 못했지만, 두 제품 못지 않게 성장하고 있는 IDE가 있다. 젯브레인(JetBrains)이 만든 오픈소스 IDE ‘인텔리J IDEA’다. 동유럽 IT 업계 강자로 자리잡은 젯브레인은 최근 프로그래밍 언어까지 새로 만들면서 개발자들로부터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프라하의 ‘이클립스’ 젯브레인은 체코 프라하에 본사를 둔, 직원 580명 규모의 중견 기업이다. 글로벌 IT 기업이 주로 영미권에서 활동한 것과 달리 젯브레인은 체코, 러시아, 독일에서 기반을 닦고 있다. 설립자와 CEO 등 주요 임원들은 러시아와 체코, 독일에 거주하고 있으며, 현재 지사는 프라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