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F8

구글 조립식 스마트폰 '아라', 페이스북이 완성할까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7월20일(현지시간) 페이스북이 ‘조립식 전기 기계 장치’를 특허 출원했다고 보도했다. 스피커, 마이크, 터치 디스플레이, GPS를 모두 통합하고 전화로도 기능하는 조립식 전자 기기라. 어쩐지 익숙하지 않은가. 구글의 모듈식 휴대전화 프로젝트, ‘아라’가 데자뷰처럼 떠오른다. 프로젝트 아라는 구글의 조립식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개발 프로젝트였다. 원래 모토로라에서 진행되던 프로젝트였고 구글로 넘어가서도 몇 년 동안 연구개발이 이어졌다. 나올 듯 말 듯, 프로토타입만 나오고 별 성과를 거두지 못한 채 지난해 9월 결국 연구가 중단됐다. 구글의 레지나 듀간이 페이스북으로 둥지를 옮긴 것이 프로젝트 아라 중단 이유로 거론됐다. 이후 프로젝트 아라의 핵심 구성원 3명 가량이 페이스북의 빌딩8 그룹에 합류하면서 아라폰이 페이스북에서 만들어지는 것 아니냐는 이야기가 흘러나오기도 했다. 이들이 합류한...

구글

구글 프로젝트 아라 "낙하 실험, 장난이었어요"

구글이 조립식 스마트폰 프로젝트 ‘아라’에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하루 전 구글은 아라의 출시일을 2016년으로 미뤘는데, 그 이유가 떨어뜨리면 산산조각난다는 것이었다. 이 이야기의 출처는 구글 프로젝트 아라의 공식 트위터였다. 아라는 뼈대가 되는 엔도 위에 부품을 밀어넣는 구조인데, 스마트폰을 떨어뜨리면 각 부품이 흩어져버린다는 것이다. 이 이야기는 하루만에 제법 심각한 추측들을 낳았다. 내구성 문제와 접점에 대한 불안감, 그리고 조립식 스마트폰에 대한 회의로까지 이어졌다. 구글도 이런 반응에 놀랐나보다. 하루만에 다시 트위터를 통해 ‘농담이었다’는 반응을 냈다. 프로젝트 아라의 트위터는 “실제로 낙하 실험을 하지 않았고, 모듈 내구도에 대한 설게 해결책도 갖고 있다”고 해명했고, 해시태그로 농담이었다는 말도 덧붙였다. 사실 제품을 떨어뜨렸을 때 모듈이 분리되는 것에 대한 해결책은...

ARA

구글 조립폰 프로젝트 ‘아라’, 수면 위로

구글의 조립식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개발 프로젝트인 ‘아라’가 서서히 완성되고 있다. 애초 구글의 계획처럼 2015년이면 제품을 손에 쥘 수 있을 것 같다. 폰블럭은 새로운 아라 폰의 프로토타입 영상을 공개했다. 이 영상에는 실제 단자와 슬롯이 보이는 프레임에 부품 모듈을 하나씩 꽂아 기기가 작동하는 모습이 담겨 있다. 화면만 보면 고성능까지는 아니고 애초 구글이 언급했던 것처럼 저가의 보급형 제품인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그 작동 자체는 여느 안드로이드폰과 크게 다르지 않다. 구글은 아라 프로젝트를 곧 상용화할 조짐이다. 그 과정에서 구글이 먼저 공을 들이는 부분은 역시 개발자다. 올해 초 이미 한 차례 개발자회의를 가졌고, 내년 초에도 개발자회의를 개최한다. 1월14일 미국과 유럽을 대상으로, 1월21일에는 아시아 지역에서 발표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