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arrow_downward최신기사

네이버

최장수 웹툰 ‘마음의 소리’, 14년 연재 마침표...30일 완결

최장수 웹툰 ‘마음의 소리’가 14년간 이어온 연재를 마무리한다. 29일 네이버웹툰은 화요웹툰 ‘마음의 소리’가 1229화를 끝으로 완결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네이버웹툰과 대한민국 웹툰 시장 대표 작품 중 하나인 조석 작가의 ‘마음의 소리’는 지난 2006년 9월 8일 ‘마음의 소리 <진실>’ 1화를 시작으로 올해 연재 14년째를 맞이한 개그 웹툰이다. 서울 은평구에 사는 한 가족의 코믹한 일상을 옴니버스 형식으로 그렸다. 조석 작가와 가족들의 일상을 기반으로 한 창작 개그를 통해 독자들에게 웃음을 선사해 왔다. ‘마음의 소리’는 연재를 마무리하는 6월 30일 기준 총 5045일 동안 누적 조회수 70억건, 누적 댓글 수 1500만건을 기록했다. 1229화를 연재하면서 최장기간 무휴재를 기록했을 뿐만 아니라 흔한 지각도 없던 작품으로, 조석 작가는 '성실한...

가우스전자

“밤 11시30분, 네이버에선 ‘전쟁’이 시작됩니다”

밤 11시20분. 슬슬 하루를 마무리하고, 아쉬운 발걸음을 침대로 옮겨야하는 시간. 지금보다 늦게 자면, 내일은 지각일지니. 하지만 쉽게 잠들 수는 없지. 누군가는 스마트폰을, 다른 어떤 이는 마우스를 부여잡고 있을 터. 주소창은 네이버. 그 중에서도 ‘요일별 웹툰’에 고정해두면, 이제 10분 뒤 아기다리 고기다리던 내일자 웹툰이 올라올테니까. 궁금하지 않은가. 누군가는 하루를 밤 11시30분부터 올라오는 웹툰으로 마감하는데, 네이버 웹툰의 하루는 그때부터 시작이니 말이다. 독자는 그냥 보고 잠들면 되지만, 아마 네이버에서 웹툰을 서비스하는 누군가는 뜬 눈으로 새벽별을 봐야 할 지도 모를 일이다. 침대에서, 책상에서, 혹은 아침 지하철의 출근길에서 우리가 매일 웹툰을 볼 수 있는 건 모두 이들 덕분이다. 분당의 네이버 사옥 21층에 오르자 김여정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