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사이어티

사람들

arrow_downward최신기사

그랜드오픈메이커데이

중소벤처기업부, '2019 그랜드 오픈 메이커 데이' 개최

전국 메이커 스페이스 및 메이커 문화 확산 사업 수혜자가 한 자리에 모이는 교류의 장, ‘2019 그랜드 오픈 메이커 데이'가 12월11일-12일 양일간 수원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된다. 중소벤처기업부가 주최하고, 창업진흥원이 주관하는 이번 행사에서는 1년 동안 메이커 문화 확산 사업의 결과물을 공유하고, 새로운 협업 기회를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행사장은 메인무대, 문화 확산존, 전시·체험존으로 구성되며 메이커 문화 확산을 위한 우수 사례 발표, 전시· 체험, 네트워킹을 중심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12일 오후 1시에는 2020년 메이커 스페이스 사업설명회가 진행된다. 문화 확산존에서는 메이커 문화 확산 사업 최종성과 발표 및 평가가 진행된다. 우수발표자에게 다양한 혜택이 주어질 예정이다. 지난 10월 ‘메이커 페어 서울 2019’를 개최한 블로터앤미디어는 이 자리에 함께 참석해...

메이커

"만드는 사람들의 축제 '메이커 페어 서울 2019' 함께 해요"

머릿속 아이디어를 자신의 힘으로 과학과 기술, 예술 감각을 동원해 현실로 구현하도록 하는 메이커(Maker) 교육은 전세계 교육계의 화두다. 2012년부터 시작된 '메이커 페어 서울'은 발명과 공작에 관심 있는 사람들의 꿈의 축제다. 올해로 8회째를 맞이하는 '메이커 페어 서울'이 오는 10월19-20일, 서울 마포구 문화비축기지에서 열린다. 지난해 진행된 메이커 페어 서울은 메이커 400여 명이 100개가 넘는 프로젝트를 전시하고, 1만4천 여명의 관람객이 찾아 메이커 문화에 대한 뜨거운 열기를 확인할 수 있었다. 중소벤처기업부와 창업진흥원의 후원으로 진행되는 메이커 페어 서울 2019는 흥미롭고 다양한 주제로 행사를 꾸릴 예정이다. 메이커는 3D 프린팅, 드론, 로봇, 전기차, 고카트, 악기, 스마트 토이, 업사이클링 등 직접 만든 작품을 가지고 참관객과 기술·경험을 공유할 수 있다....

메이커

"메이커 페어 서울 2019와 함께할 '메이커'를 찾습니다"

국내 최대 메이커 축제 '메이커 페어 서울 2019(Maker Faire Seoul 2019)'이 오는 10월19-20일, 서울 마포구 문화비축기지에서 열린다. 운영사인 블로터앤미디어는 본격적인 메이커 축제 운영에 앞서,  '메이커 페어 서울 2019(Maker Faire Seoul 2019)'에 참여할 메이커를 모집한다. 메이커 페어 서울(makerfaire.co.kr)은 메이커들이 모여서 직접 만든 것을 보여주고 설명하는 메이커들의 축제로 전세계 45개국에서 연 220회 이상 진행되고 있다. 올해 메이커 페어 서울 2019는 중소벤처기업부와 창업진흥원의 후원도 받았다. 지난해 진행된 메이커 페어 서울은 메이커 400여 명이 100개가 넘는 프로젝트를 전시했으며, 참관객 1만4천여 명이 행사장을 찾아오는 등 역대 최대 규모로 치러진 바 있다. 메이커 페어 서울 2019는 지난해 기세를 이어 다양한 주제로 행사를 꾸릴 예정이다. 메이커는 3D프린팅,...

개발사

구글, ‘창구 프로그램’ 출범...국내 앱·게임 개발사 총 230여억원 지원

구글플레이가 중소벤처기업부와 손잡고 '창구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게임·앱 기업을 집중 지원해 차기 유니콘 기업을 창출하겠다고 나섰다. 창구 프로그램은 중소벤처기업부(창업진흥원)의 ‘창’업도약패키지 지원사업과 앱·게임 개발사(스타트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는 ‘구’글플레이에서 각각 앞자(창+구)를 따와 프로그램 이름을 지었다. 중소벤처기업부(창업진흥원)·구글플레이 간 역할분담을 통해 콘텐츠를 고도화 하고, 구글플레이 세미나 등 목표 시장 진출을 지원한다. 양사는 프로그램을 통해 국내 앱·게임 개발사가 성장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최대 총 230억여원을 지원할 방침이다. 지원금 외에도 교육 및 컨설팅을 통해 창업 도약기(창업 3~7년 미만 기업)에 있는 앱⋅게임 개발사의 해외 시장 진출도 지원한다. 구글플레이는 대국민 홍보 캠페인, 프로그램 운영 및 개발사 마케팅·홍보 지원과 함께 글로벌 시장 트렌드 및 진출 전략 교육,...

SNS포럼

[SNS포럼] "실리콘밸리에서 보고 느꼈어요"

실리콘밸리는 우리가 꼭 가야하는 곳일까요? '해외 진출=실리콘밸리'란 등식이 떠오르지만, 실리콘밸리에 나아가긴 쉬운 일 같지 않습니다. 그렇기에 우리 정부도 부처마다 앞다퉈 실리콘밸리 진출을 지원하는 것이겠지요. 법인 설립은 커녕, 팀조차 꾸리지 못한 사람을 모아서도 스타트업 해외 진출을 나서서 도와줍니다. 지원하는 내용을 보면 실질적인 지원보다 만남의 자리를 마련하는 데 초점을 맞춘 듯 보입니다. 투자 유치나 사업 제휴, 기업 매각, 주식 시장 상장을 지원하는 대신 현지 창업가나 벤처투자사, 개인투자자, 창업보육센터를 찾거나 성공한 기업 견학 프로그램으로 구성된 게 눈에 띕니다. 지원받는 팀은 짜여진 프로그램을 충실하게 따르면, 실리콘밸리의 분위기나 생태계를 보고, 듣고, 느낄 기회를 얻는 셈입니다. 도대체 실리콘밸리는 우리와 무엇이 다른 걸까요? 정부가 나서서 국내 기업을...